2018.10.16 (화)

  • 구름많음동두천 7.2℃
  • 구름많음강릉 12.3℃
  • 구름조금서울 11.0℃
  • 안개대전 11.1℃
  • 박무대구 11.0℃
  • 박무울산 11.8℃
  • 박무광주 12.7℃
  • 연무부산 14.3℃
  • 구름많음고창 10.2℃
  • 구름많음제주 15.7℃
  • 구름조금강화 9.7℃
  • 구름많음보은 7.9℃
  • 구름많음금산 7.5℃
  • 구름많음강진군 12.0℃
  • 구름조금경주시 9.5℃
  • 구름많음거제 12.4℃
기상청 제공

방역센터 신설 이후 가축질병 발생건수 현저히 감소

검역본부, 전국 시·도 10개 권역 나눠 초동 대응… 올해 구제역·AI 16건 발생

농림축산검역본부(본부장 박봉균, 이하 검역본부)가 지자체 가축방역 관리·감독과 중앙방역기관의 역할을 강화하기 위해 가축질병방역센터를 추가 확충한 이후 가축질병발생 건수가 현저히 감소하는 성과를 거뒀다.


검역본부는 그동안 권역별 방역조직 미비로 지자체와 농가의 방역이행 사항에 대한 교육· 점검· 관리감독, 특히 구제역·AI 등 질병의심 신고 시 신속한 초동대응 등 현장방역관리에 어려움을 겪어왔다.


이에 지난 2017년 가축질병방역센터를 청주, 광주, 춘천, 김해, 제주 등 5곳에 추가 확충, 전국 17개 시도를 10개 권역으로 나눠 권역별 상시 현장 방역체계를 강화한 이후 이후 구제역·AI 발생이 지난 2015년 296건, 2016년 332건 발생건수를 나타내다 2018년에는 16건 발생으로 현저하게 감소하는 성과를 거뒀다. 

 

신설 방역센터는 해당 관할지역 내 구제역·AI 등 질병발생건수 감소를 목표로 자체 구제역·AI 방역대책 수립, 중앙기동점검반 지도·점검, 구제역·AI 등 사후관리, 현장방역 업무 매뉴얼 작성 등을 성과목표로 삼아, 가축전염병 예방 및 초동 대응에 힘쓴 결과 구제역·AI 국내 발생과 확산을 효과적으로 방지하는데 일조한 셈이다.
 
이에 대해 박봉균 검역본부장은 “방역센터 신설을 통해 권역별 상시방역시스템이 완비되었고, 지자체 및 농가의 방역이행사항에 대한 지속적 점검 및 관리감독이 용이하게 되어, 구제역·AI 등이 발생할 경우 신속한 현장방역조치가 가능해 질병발생율은 향후에도 점차 감소할 것”이라고 밝혔다.

배너

관련기사


배너
호주·미국 전통장 수출…전통 장류 세계화 주역 이달의농촌융복합산업인으로 우리나라 전통 장류의 세계화에 앞장서고 있는 순창장본가강순옥 대표를 선정했다. 농림축산식품부(장관 이개호)는 40여년전고추장사업을 시작으로순창장류제조 기능인을 거쳐전통식품명인으로 지정돼현재 지역 특산물을 활용한 고품질 장과, 독자적인 특허기술을 접목한 상품을 개발하며 우리나라의 전통 장류를 세계에 널리 알리고 있는 전라북도 순창군의 ‘순창장본가 영농조합법인’의 강순옥 대표를 10월의 농촌융복합산업인으로 선정했다. 강순옥 대표는 장 맛을 유지하기 위해 순창군에서 생산되는 대두와 태양초고추만을 이용해 고추장을 만든다. 지역 농가와 계약 재배로 약 100톤 가량의 농산물을 구입하며, 질 좋은 원료를 확보하여 농가의 소득 안정에 기여하고 있다. 또한 뽕잎 추출물을 이용한 ‘청국장 제조’ 등다수의 특허를 획득하고, 지역 특산물과 장을 접목한 ‘야콘 장아찌’, ‘당근 고추장’, ‘오디 한식 간장’ 등 전통 고추장의 맛을 재현한 기술력과 품질을 바탕으로 차별화된 제품을 선보이며 지난 ‘14년 미국 수출을 시작으로 올해 호주와 미국으로 1천 4백만 원의 장류와 절임류를 수출하는 등 우리나라 전통 장의 세계화에 앞장서고 있다. 농식품부 최봉순 농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