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9.28 (수)

  • 맑음동두천 15.3℃
  • 맑음강릉 17.1℃
  • 구름조금서울 19.3℃
  • 맑음대전 16.9℃
  • 맑음대구 18.8℃
  • 구름조금울산 18.4℃
  • 구름많음광주 20.5℃
  • 맑음부산 19.9℃
  • 구름많음고창 15.6℃
  • 구름많음제주 21.3℃
  • 맑음강화 15.4℃
  • 맑음보은 13.3℃
  • 맑음금산 13.7℃
  • 구름많음강진군 17.4℃
  • 구름많음경주시 16.2℃
  • 구름많음거제 18.5℃
기상청 제공

산불 피해로 줄어든 송이 수확, ‘복령’이 대신하다 

산림과학원, 산불 피해목 활용한 복령 재배 시범 연구지 구축


국립산림과학원(박현 원장)은 16일 산불 피해목의 활용도를 높여 산불로 줄어든 임업인의 소득을 보완하고자 산불 피해목을 이용한 ‘복령’ 재배시험 연구지를 구축했다고 밝혔다.

 

산불 발생 후속 대책으로 마련된 연구지는 경북 울진군 북면 두천리 산불피해 국유림 0.3ha 규모로 조성되었으며, 산불피해로 인해 불에 탄 소나무 150그루를 활용해 구축됐다.

 

강원도산림과학연구원에서 종균을 제공하고 울진국유림관리소가 국유림 사용을 허가하는 등 관계기관의 적극적인 협력을 통해 추진됐다.

 

고사한 소나무 뿌리에서 영양분을 공급받아 땅속에서 자라는 버섯 ‘복령’을 동해안 대형산불로 채취가 어려워진 송이를 대체할 단기소득임산물로 선정하여 연구지를 구축했다.

 

산불피해 소나무를 단목으로 잘라 매몰하는 방법과 서 있는 피해목의 뿌리 및 기둥 부위에 종균을 접종하는 방법으로 재배 연구를 수행하였고, 2024년까지 복령 형성 모니터링과 생산량 등 형성된 복령의 특성 조사를 진행할 계획이다.

 

복령은 이뇨 작용, 거담작용, 미백 효능이 있어 한약 제제뿐만 아니라 건강 기능성 식품, 화장품 원료 등으로 널리 사용되고 있어 활용 가치가 높은 임산물이다.

 

국립산림과학원 산림미생물연구과 우관수 과장은 “이번 시범연구가 산불로 인해 생계터전을 잃은 임업인의 새로운 소득 품목 발굴을 위한 밑거름 연구가 되길 기대한다.”라고 밝혔으며“앞으로도 산림 미생물을 활용하여 산불 후속 대책 방안을 마련하는 꾸준히 연구를 진행하겠다.”라고 전했다.

배너

관련기사

포토이슈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