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22 (화)

  • 구름많음동두천 22.0℃
  • 구름많음강릉 18.6℃
  • 구름많음서울 23.5℃
  • 구름조금대전 22.7℃
  • 구름많음대구 21.0℃
  • 구름많음울산 20.7℃
  • 맑음광주 23.3℃
  • 맑음부산 22.7℃
  • 구름조금고창 25.1℃
  • 구름조금제주 24.7℃
  • 구름많음강화 22.0℃
  • 흐림보은 20.1℃
  • 구름많음금산 21.2℃
  • 구름조금강진군 23.7℃
  • 구름많음경주시 19.9℃
  • 맑음거제 21.6℃
기상청 제공

“저병원성 H9N2형 AI 대응전략 방향성 확보 필요”

검역본부, ‘조류인플루엔자 분야별 협의체’서 AI 현장 목소리 경청

URL복사


농림축산검역본부(본부장 박봉균, 이하 검역본부)는 AI 분야 전문가간 네트워크 구축 및 현장과의 소통 기반 강화를 위해 지난달 30일 검역본부에서 ‘2019년 조류인플루엔자 분야별 협의체’회의를 개최했다.


2017년 8월 조류인플루엔자연구진단과 신설 이후 두 번째로 개최된 이날 협의회에는 학계, 산업계 및 정부의 관련 전문가 20여명이 대거 참석해 조류인플루엔자와 관련된 현장의 목소리를 청취하고 향후 연구개발 방향 및 신규사업 발굴에 대한 열띤 토의가 진행됐다.


특히, AI 진단기관 표준화를 위한 정도관리 내실화, 백신 효능 평가 및 야생조류 유래 저병원성 AI 바이러스의 병원성 연구 필요 등 다양한 의견이 개진되었고, 이와 함께 저병원성 H9N2형 AI 대응 전략에 대한 방향성 확보가 필요하다는 현장의 목소리도 있었다.


또한, 검역본부에서 제안한 ‘야생조류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 감염 실태 조사’, ‘면역원성 및 방어능이 우수한 신규 H9N2 백신주 개발’ 등 2020년 신규과제에 대한 심층 검토와 함께 세부 추진 방향을 논의했다.


검역본부 조류인플루엔자연구진단과 이명헌과장은 “이번 회의를 계기로 산·학·관 상호 이해의 폭을 넓히고 소통을 확대할 계획”이며, “앞으로도 AI 연구와 진단 분야에서 중추적 역할을 수행 하는 국가표준실험실로서 고병원성 AI에 의한 피해를 최소화 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배너

관련기사

포토이슈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라이프&health

더보기
고기 혈관·달걀 알끈 먹어도 괜찮을까?
식약처, 축산물 대표적인 오인·혼동 이물 사례 소개 혈관은 이물질 아니야, 달걀 알끈은 단백질 덩어리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김강립)는 소비자가 축산물을 안심하고 먹을 수 있도록 축산물의 고유한 특성에서 비롯된 대표적인 오인·혼동 이물 사례를 소개했다. 주요 내용은 ▲식육 및 식육가공품의 혈관·힘줄 ▲살코기를 감싸주는 근막 ▲달걀의 알끈 및 혈반·육반을 이물질로 오인·혼동하는 사례들이다. ■ 식육 및 식육가공품 삼겹살, 등심 등 고기는 살코기(근육) 외에도 혈관, 힘줄, 근막, 지방 등 여러 조직으로 이루어져 있어 식육과 이를 원료로 제조된 식육가공품에는 살코기 외 혈관 등 여러 조직이 포함될 수 있다. ① 혈관 :식육·식육가공품에서 ‘속이 빈 원통형 또는 가늘고 길쭉한 형태’ 등을 기생충이나 벌레로 오인하는 경우가 있는데, 혈관은 근육 사이에서 긴 형태로 남아있을 수 있으며, 특히 가열로 혈관이 수축된 경우 끝 부분이 좁아져 기생충 형태로 보일 수 있으나 안심해도 된다. ② 근막: 돈가스 등 분쇄가공육 제품에서 종종 이물질로 오인되는 근막은 살코기를 감싸주는 흰색의 얇은 섬유조직으로 섭취해도 괜찮다. ■ 달걀 및 알가공품 달걀은 난황(노른자), 난백(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