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4 (화)

  • 흐림동두천 16.6℃
  • 흐림강릉 17.9℃
  • 서울 17.3℃
  • 대전 19.0℃
  • 대구 18.6℃
  • 울산 18.7℃
  • 광주 19.5℃
  • 부산 18.7℃
  • 흐림고창 19.5℃
  • 흐림제주 21.4℃
  • 구름조금강화 17.2℃
  • 구름조금보은 18.5℃
  • 구름많음금산 18.5℃
  • 구름많음강진군 20.2℃
  • 흐림경주시 18.7℃
  • 맑음거제 20.2℃
기상청 제공

HACCP 통합기관 ‘한국식품안전관리인증원’ 공식 출범

축산물HACCP·식품HACCP 인증원 하나로 통합
초대원장에 장기윤 전 식품의약품안전처 차장 취임

 

축산물안전관리인증원과 식품안전관리인증원으로 이원화하여 인증·관리되어오던 HACCP가 하나의 기관으로 통합된 “한국식품안전관리인증원‘이 13일 공식 출범했다.


새로 출범한 ‘한국식품안전관리인증원’의 초대 원장에는 장기윤 전 식품의약품안전처 차장이 취임했다.
장기윤 원장은 13일 오전에 손문기 식품의약품안전처장으로부터 임명장을 받은 후, 당일 오후 2시에 충북 청주시 오송읍에 위치해 있는 충북 C&V센터 대회의실에서 본부장 및 지원장, 직원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취임식을 가졌다.  

 

장 원장은 취임사의 일성으로 “한국식품안전관리인증원이 식품안전을 선도하는 브레인으로 자리 잡아야 한다”고 밝히며, “안전한 먹을거리를 소비자들에게 공급해 우리나라에서 먹는 것만큼은 믿고 맘 편히 먹을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우리의 사명”이라며 “그동안 축산물과 식품 HACCP으로 나뉘어 운영하던 기관을 하나로 통합한 것도 이러한 사명을 더 효율적으로 적극 추진하라는 뜻”이라고  HACCP 기관통합의 의미를 밝혔다.


특히 장 원장은 이러한 사명을 달성하기 위해 전 임직원이 함께 실천해 나갈 다섯 가지 사항을 당부했다. 첫째 모두가 이제 한 가족이라는 사실을 가슴 깊이 새겨줄 것, 둘째 현장위주의 전문가로 소통과 협력을 강화할 것, 셋째 공공기관으로서 모든 업무는 투명하고 공명정대하게 처리할 것, 넷째 HACCP의 외연확대를 위해 새로운 분야 개척에 힘써야 할 것, 다섯째 함께 건강한 직장을 만들어 나갈 것 등이다.


한국식품안전관리인증원의 조직은 본원과 6개 지원, 2개 출장소로 운영된다. 본원은 충북 청주시 오송읍에 위치하며, 서울, 경기, 부산, 대구, 대전, 광주지역에 지원이, 제주도와 강원도 강릉에 출장소가 설치되었다.  

관련기사

포토이슈

더보기


배너
배너

라이프&health

더보기
어린 염소 설사증 주의하고 구충제 투약 신경써야
구충제 내성 생길수 있으므로 월별로 다른성분 구충제 사용 ‘콕시듐’은 한번 발생하면 완전박멸 어려워…사전 예방 최선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여름철 염소농가에서 주의해야 할 질병과 예방법을 소개하고, 세심한 관리를 당부했다. 여름철에는 바닥이 습해지기 쉽고 병원균이 성장하기 좋은 환경이 조성되기 때문에 염소가 설사증에 걸리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설사증은 주로 젖떼기 이전의 어린 염소에게서 발생한다. 어린 염소가 유방염에 걸린 어미의 젖을 먹으면 설사증세를 보이므로 염소가 태어나면 반드시 어미의 모유 상태를 확인한다. 축사바닥은 마른 상태를 유지하고, 물통(급수조)은 항상 청결하게 관리한다. 사일리지(담근먹이) 발효 정도와 조사료의 곰팡이 생성 여부를 확인하는 등 사료 품질에도 신경 써야 설사증을 예방할 수 있다. 염소가 방목 등 야외 활동으로 진드기, 벼룩 등의 외부 기생충과 선충, 원충, 조충 등 내부 기생충에 감염되지 않도록 구충제 투약에 신경 쓴다. 진드기는 ‘주혈원충’과 같이 빈혈을 일으키는 병원체를 전파한다. 이로 인해 알레르기나 가려움증으로 인한 체중 감소, 면역력 저하 등이 나타나기도 한다. 내부기생충 감염증 가운데 ‘콕시듐’이 한번 발생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