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27 (수)

  • 맑음동두천 19.5℃
  • 맑음강릉 22.0℃
  • 맑음서울 19.6℃
  • 구름많음대전 21.0℃
  • 구름많음대구 21.3℃
  • 구름많음울산 22.6℃
  • 구름많음광주 21.4℃
  • 구름조금부산 23.1℃
  • 구름많음고창 21.3℃
  • 구름많음제주 18.4℃
  • 맑음강화 19.5℃
  • 구름많음보은 20.1℃
  • 구름많음금산 20.0℃
  • 구름많음강진군 21.5℃
  • 구름많음경주시 22.5℃
  • 구름많음거제 22.5℃
기상청 제공

한우

미(무)허가 축사 적법화 기한 연장 촉구한다! 한우협회 1인 시위

전국한우협회는 지난 15일 국회 앞과 16일 환경부 앞에서 미(무)허가 축사 적버화 기한 연장을 촉구하는 1인 시위를 진행했다.   




전국한우협회가 1인 시위를 하며 가축분뇨의 관리 및 이용에 관한 법률에 따라 미(무)허가 축사의 사용중지, 폐쇄명령이 불과 70여일밖에 남지 않았다. 지난 12월 기준 미(무)허가 축사 보유 농가 60,190호 중 적법화 완료농가는 8,066호로 13.4%에 불과해 이대로 법이 시행될 경우 한우산업을 비롯한 국내 축산업의 생산기반이 붕괴되고, 미(무)허가 축사 보유 축산농가들은 부지불식간에 일자리를 잃게 되는 처참한 현실에 처해 있다고 주장했다.
 그간 축산농가들은 생존권을 지키고자 적법화하려 노력했지만 해결한 방도가 제대로 제시되지 않았으며, 정부도 각 부처별 이견으로 인해 농가는 혼선만 겪었다. 이에 한우협회를 비롯한 축산단체는 비상대책위원회를 구성해 공청회·전문가회의 개최, 입법예고 의견 제출 등을 진행하며, 행정부처의 적극적인 대응을 요청했지만 실상은 달라진 것 없이 축산농가들은 벼랑 끝에 몰리고 있는 현실이다.
 이 법이 그대로 시행되어 미(무)허가 축사에 대해 사용중지, 폐쇄명령이 시행된다면 국내 한우산업을 비롯한 축산업 기반은 무너지고, 수입육은 물밀 듯이 국내 시장을 잠식하여 그 피해는 국민들에게 돌아올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한우협회를 비롯한 축산단체는 생존권사수를 위해 정부를 상대로 끝까지 투쟁할 것을 천명하는 바이며, 각 축산단체별로 1인시위를 진행하는 바 한우협회는 1월 16일(국회앞)부터 17일(환경부)까지 1인시위를 개최했다. 정부와 국회는 더 이상 축산농가를 사지로 내몰지 말고, 책임있는 답변과 해결방안을 제시해 주기 바란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포토이슈

더보기


배너
배너

라이프&health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