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4 (화)

  • 흐림동두천 16.6℃
  • 흐림강릉 17.9℃
  • 서울 17.3℃
  • 대전 19.0℃
  • 대구 18.6℃
  • 울산 18.7℃
  • 광주 19.5℃
  • 부산 18.7℃
  • 흐림고창 19.5℃
  • 흐림제주 21.4℃
  • 구름조금강화 17.2℃
  • 구름조금보은 18.5℃
  • 구름많음금산 18.5℃
  • 구름많음강진군 20.2℃
  • 흐림경주시 18.7℃
  • 맑음거제 20.2℃
기상청 제공

한우

“냉동 한우고기 수출, 이미지 실추 가능성 높아”

한우자조금, ‘홍콩 한우고기 수출 활성화 방안 연구’ 발표
수출 활성화위해 현지 모니터링 구축·직거래채널 등 구축 제시


5년째로 접어든 한우고기 수출 활성화를 위해서는 현지 모니터링 조직 구축과 종합조정기구, 직거래 채널 구축 등이 제시됐으며 논란이 되고 있는 냉동 한우고기 수출은 한우에 대한 이미지 실추 가능성이 높아 지양해야 한다는 의견이 제시됐다.

 

한우자조금관리위원회는 한우산업개발연구원에서 수행한  ‘홍콩 한우고기 수출 활성화 방안’ 연구결과를 발표하며 다각적인 수출활성화 방안을 모색했다.


이번에 보고된 연구결과에 따르면 현재 홍콩 내 유통되고 있는 냉동 한우고기의 문제점으로 ‘유통기한 미표시’, ‘부위나 상태에 관계없는 일괄적 가격정책’, ‘상품에 따른 등급 미표기’, ‘판매하는 매장 자체 브랜드 사용’ 등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홍콩 내 한우고기 수출 활성화의 저해요인으로 ‘정보의 비대칭’, ‘고가브랜드 시장에 대한 이해와 전략 부족’, ‘공급자 간 커뮤니케이션 부족’ 등으로 조사됐다.


수출활성화를 위한 전략으로는 단기적으로 현지 모니터링 조직 구축과 고급 패키징 디자인 및 기술 개발 등이 제시되었으며, 장기적으로 종합조정기구 및 직거래 채널 구축과 수출농가 양성 등이 제시됐다.

또한 연구에서는 논란이 되고 있는 한우고기 냉동육과 마리분 수출에 대해 ‘한우의 고급화 이미지 저하’, ‘냉동으로 인한 품질 저하’ 등에 따라 한우고기에 대한 이미지 실추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한우고기의 수출이 안정화될 때까지 지양해야 한다고 밝혔다.


금번 연구를 통해 한우고기의 대 홍콩 수출전략 방안 및 로드맵을 수립함으로써 향후 홍콩으로의 한우고기 수출을 활성화 할 수 있는 방향을 수립하게 되는 계기가 될 것으로 보인다.

관련기사

포토이슈

더보기


배너
배너

라이프&health

더보기
어린 염소 설사증 주의하고 구충제 투약 신경써야
구충제 내성 생길수 있으므로 월별로 다른성분 구충제 사용 ‘콕시듐’은 한번 발생하면 완전박멸 어려워…사전 예방 최선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여름철 염소농가에서 주의해야 할 질병과 예방법을 소개하고, 세심한 관리를 당부했다. 여름철에는 바닥이 습해지기 쉽고 병원균이 성장하기 좋은 환경이 조성되기 때문에 염소가 설사증에 걸리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설사증은 주로 젖떼기 이전의 어린 염소에게서 발생한다. 어린 염소가 유방염에 걸린 어미의 젖을 먹으면 설사증세를 보이므로 염소가 태어나면 반드시 어미의 모유 상태를 확인한다. 축사바닥은 마른 상태를 유지하고, 물통(급수조)은 항상 청결하게 관리한다. 사일리지(담근먹이) 발효 정도와 조사료의 곰팡이 생성 여부를 확인하는 등 사료 품질에도 신경 써야 설사증을 예방할 수 있다. 염소가 방목 등 야외 활동으로 진드기, 벼룩 등의 외부 기생충과 선충, 원충, 조충 등 내부 기생충에 감염되지 않도록 구충제 투약에 신경 쓴다. 진드기는 ‘주혈원충’과 같이 빈혈을 일으키는 병원체를 전파한다. 이로 인해 알레르기나 가려움증으로 인한 체중 감소, 면역력 저하 등이 나타나기도 한다. 내부기생충 감염증 가운데 ‘콕시듐’이 한번 발생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