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13 (월)

  • 흐림동두천 18.5℃
  • 흐림강릉 18.5℃
  • 흐림서울 20.0℃
  • 흐림대전 23.2℃
  • 흐림대구 25.7℃
  • 구름많음울산 18.9℃
  • 구름많음광주 23.2℃
  • 흐림부산 19.1℃
  • 흐림고창 19.2℃
  • 흐림제주 20.0℃
  • 흐림강화 16.7℃
  • 흐림보은 23.6℃
  • 흐림금산 22.8℃
  • 구름많음강진군 20.8℃
  • 구름많음경주시 22.4℃
  • 흐림거제 21.3℃
기상청 제공

카길 뉴트리나사료, 압도적 자신감으로 고객성장 확신

4월 한달간 영남·제주지역 양돈세미나 대장정 마쳐


카길 뉴트리나사료(대표이사 박용순) 23지구(영업이사 박기형)는 지난 4월 한달간 3차례에 걸쳐 경상도 및 제주 지역에서 총 150여명의 양돈농가의 참석을 이끌어 내며 대군사양가 세미나를 성공적으로 개최했다.


부곡 스파디움따오기 호텔에서 개최된 경남 대군사양가 세미나를 시작으로 제주 에코그린리조트의 제주 대군사양가 세미나, 안동 그랜드호텔의 경북 대군사양가 회의를 끝으로 영남 및 제주지역 양돈 세미나의 대장정을 마쳤다.

 

이번 세미나에서는 올해 초 저돈가 상황에서 양돈 농가들이 겪은 어려움과 이를 이겨낼 수 있는 경영 전략, 그리고 ASF라는 질병으로 인하여 변화하고 있는 시장 상황 하에서 올 여름, 농가의 수익 극대화를 위한 카길 뉴트리나 초이스네오 갓난돼지 신제품을 소개하는 시간을 가졌다


먼저 발표에 나선 카길 뉴트리나 23지구 김홍선 지역부장은 “농가의 고정비와 생산비 분석을 통해 저돈가 상황에서도 높은 생산성을 통한 많은 출하두수가 궁극적으로 농가의 수익을 보장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과거 수 년간의 사례를 통해 한돈산업에서 경영의 어려움이 닥칠 정도로 돈가가 낮았던 시기에는 반드시 이듬 해에 호황이 찾아왔다”며 “이러한 시기에 발맞춰 농가의 수익을 극대화하려면 농가에서는 더욱 생산성 향상에 집중하고 특히 여름철부터 출하 예정인 현재의 자돈 폐사율을 낮추고 성장율을 향상시키는데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서 뉴트리나 23지구 하헌우 지역부장은 “과거부터 현재까지 다산성 모돈 도입과 사양 기술 향상을 통한 PSY 향상은 어느 정도 이루어 왔지만 정작 농가의 수익성을 결정짓는 MSY는 17~18두에서 머물러 있다”며, “이는 이유 후 폐사가 농가의 수익성 향상을 저해하는 주된 요인”으로 지목했다.

덧붙여 더카길 뉴트리나는 육성률을 가장 크게 결정짓는 초기 자돈 성장에 집중한 ‘초이스 네오 갓난돼지’ 신제품을 출시했다고 강조하고 네오피그 기술 접목을 통해 기호성 및 섭취량, 장 건강을 개선했다고 설명했다.




카길 뉴트리나 초이스네오 갓난돼지 사료는 모유를 닮은 영양기술로 이유자돈의 섭취량 증가, 폐사율 감소, 성장률 개선, 연변 감소 등의 효과가 있으며 실제 해외 실험 사례 및 국내 대학에서의 시험사양 결과 6.7%에 달하는 자돈 구간 폐사율 감소 효과를 볼 수 있다.


카길 뉴트리나 23지구 마준언 지역부장은 뉴트리나 초이스네오 신제품을 각 농가에서 시험사양 결과를 소개했다. 

마 부장은 기존 사료를 사용하는 30곳 이상의 농가에서 초이스네오가 압도적인 결과를 보여주었으며, 급여해 본 농가들 사이에서 뛰어난 섭취량을 통해 농가의 이목을 집중시켰고 실제 이유 후 자돈의 체중 변화를 측정하여 돼지가 만들어낼 수 있는 이상적인 체중 증가를 가져오는 사료라는 것을 다시 한번 보여주었다. 갓난돼지 초기 성장, 즉 체중 증가로 인해 돌아오는 중/장기적인 이익은 폐사율 감소, 항생제 감소, 밀사문제 개선, 출하일령 단축 등 농가에 선순환 구조를 가져다 줄 수 있음을 확인 할 수 있는 좋은 기회였다.


마지막으로 박기형 영업이사는 힘든 양돈 시장에서 농가들이 겪은 어려움에 공감하며 이 위기를 이겨 나가기 위해 생산성과 차단방역에 더욱 집중해 줄 것을 재차 당부하면서 항상 카길 뉴트리나사료 전 조직이 든든한 동반자로서 농가의 수익성 향상에 최선을 다하겠다는 강한 의지를 보여주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이탈리안 라이그라스·귀리 혼파재배’ 연간 3모작 가능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14일 김제시 농업기술센터와 함께 전북 김제 혼파재배지에서 ‘이탈리안 라이그라스와 귀리 혼파재배 2차 수확 연시회’를 갖는다. 국립축산과학원에서 개발한 ‘이탈리안 라이그라스·귀리 혼파재배’는 두 가지 사료작물의 생리적 특성을 활용해 한 번 파종으로 두 번 수확하는 획기적인 재배기술로 이날 2차로 수확하는 이탈리안 라이그라스의 수량성과 품질도 평가한다. 두 가지 사료작물의 종자를 가을(9월)에 동시 파종하여 그 해 11월에 1차로 귀리를 수확하고, 이듬해 5월에 이탈리안 라이그라스를 2차로 수확한다. ‘이탈리안 라이그라스·귀리 혼파재배’로 단위면적당 조사료의 생산성은 28% 향상되고, 경영소득은 39% 증가해 국내 조사료 생산의 경제성 확보에 큰 도움이 기대된다.또한 조사료를 두 번 수확한 후 5월 20일경에 여름 사료작물인 사료용 옥수수나 수수 수단그라스 교잡종을 재배하면 8월 하순경에 수확할 수 있어 연간 3모작 재배도 가능하다. 농촌진흥청 초지사료과 김원호 과장은 “이탈리안 라이그라스와 귀리의 혼파재배 기술을 생산 현장에 적용하면 농가는 단위면적당 조사료 생산성을 높일 수 있다”라며 “한 번 파종해 두 번 수확하기 때문에 노동력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