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4 (화)

  • 맑음동두천 16.6℃
  • 흐림강릉 17.8℃
  • 서울 17.2℃
  • 대전 19.0℃
  • 대구 18.7℃
  • 울산 18.7℃
  • 광주 19.4℃
  • 부산 18.7℃
  • 구름많음고창 19.3℃
  • 흐림제주 21.7℃
  • 흐림강화 17.4℃
  • 구름조금보은 18.3℃
  • 구름조금금산 18.4℃
  • 구름많음강진군 20.0℃
  • 맑음경주시 18.3℃
  • 구름조금거제 19.8℃
기상청 제공

한우

한우자조금, 한우가격과 소비기반 안정 위해 홍보 예산 5억원 증액

예비비에서 TV라디오 광고 5억원, 지역사회 공헌, 한우농장 나무심기 등 4천여 만원
내년 사업과 예산 심의 소위원회와 선거관련 규정개정위원회 구성

한우의 가격 안정과 한우 소비확대 등을 위해 한우자조금 예산을 예비비에서 5억4천여만원을 전용하여 홍보를 강화키로 했다.


한우자조금관리위원회(위원장 민경천)는 20일 회의를 열고 한우 가격 안정을 위해 하반기에 홍보비를 5억여원 늘려 추석 전후에 집중적인 광고를 실시키로 했다. 또한, 지역사회공헌 일환으로 강원도 산불 피해지역의 이재민과 축산 농가를 대상으로 한우 나눔 행사를 추가로 진행하기 위해 2천1백만원, 한우농장 나무심기 캠페인이 좋은 반응을 보기고 있어 하반기 추가사업으로 1천9백여만원을 증액키로 했다.



민경천 관리위원장은 “반갑습니다. 한우산업이 수입육과의 경쟁하는 상황에서 호주산 와규가 홍보를 하고 있습니다. 수입육에 대해 이력제 등을 통해 소비자들이 수입육은 수입육으로 먹을 수 있도록 정책을 마련하고 있습니다. 소비자들도 국내산을 먹어야 하지 않나하는 공감대가 형성되고 있는 것에 대해 감사드립니다. ”라고 밝혔다.




김홍길 전국한우협회장은 “한우협회는 지난 3년간 사료가격 안정을 위해 농협에서 사료가격을 동결토록하였고 지난해 부터는 협회에서 OEM사료를 공급함으로써 사료가격 안정을 도모하고 있습니다. 또한, 미허가축사문제가 앞으로 해결해야 할 과제이고 퇴비 부숙도 문제도 야기되고 있습니다.”고 말했다. 

또한 “한우협회가 최근 들어 축산물 비하발언에 대해 강력하게 대처하고 있습니다. 한 강의에서 축산인은 최대의 범법자이고 축산물은 제2의 발암물질이라고 서슴없이 말하고 있습니다. 그래서 강도있게 대처를 해서 앞으로는 이런 말이 나오지 않도록 하겠다”라고 밝혔다.

더불어 ”“유가네곰탕’이라고 있는데 한우 100% 유가네곰탕! 이것은 국물만 한우이고 고기는 수입육입니다. 이렇게 소비자를 속이고 생산자를 농락하고 원산지표시를 교묘하게 피해가면서 법에 걸리지 않게 하고 있는데 원산지표시제 법 자체도 바꿀수 있도록 건의활동도 하고 있습니다.”라고 밝혔다.


또한, 2020년 사업과 예산안을 마련하기 위해 소위원회를 구성했으며 선거 관련 규정개정을 위한 소위원회도 구성했다.





관련기사

포토이슈

더보기


배너
배너

라이프&health

더보기
어린 염소 설사증 주의하고 구충제 투약 신경써야
구충제 내성 생길수 있으므로 월별로 다른성분 구충제 사용 ‘콕시듐’은 한번 발생하면 완전박멸 어려워…사전 예방 최선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여름철 염소농가에서 주의해야 할 질병과 예방법을 소개하고, 세심한 관리를 당부했다. 여름철에는 바닥이 습해지기 쉽고 병원균이 성장하기 좋은 환경이 조성되기 때문에 염소가 설사증에 걸리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설사증은 주로 젖떼기 이전의 어린 염소에게서 발생한다. 어린 염소가 유방염에 걸린 어미의 젖을 먹으면 설사증세를 보이므로 염소가 태어나면 반드시 어미의 모유 상태를 확인한다. 축사바닥은 마른 상태를 유지하고, 물통(급수조)은 항상 청결하게 관리한다. 사일리지(담근먹이) 발효 정도와 조사료의 곰팡이 생성 여부를 확인하는 등 사료 품질에도 신경 써야 설사증을 예방할 수 있다. 염소가 방목 등 야외 활동으로 진드기, 벼룩 등의 외부 기생충과 선충, 원충, 조충 등 내부 기생충에 감염되지 않도록 구충제 투약에 신경 쓴다. 진드기는 ‘주혈원충’과 같이 빈혈을 일으키는 병원체를 전파한다. 이로 인해 알레르기나 가려움증으로 인한 체중 감소, 면역력 저하 등이 나타나기도 한다. 내부기생충 감염증 가운데 ‘콕시듐’이 한번 발생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