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5 (금)

  • 흐림동두천 7.3℃
  • 흐림강릉 11.4℃
  • 서울 7.3℃
  • 구름조금대전 15.6℃
  • 구름조금대구 15.4℃
  • 맑음울산 15.9℃
  • 구름조금광주 16.4℃
  • 맑음부산 15.7℃
  • 맑음고창 15.6℃
  • 맑음제주 16.5℃
  • 흐림강화 8.9℃
  • 구름조금보은 14.9℃
  • 구름많음금산 14.5℃
  • 맑음강진군 16.0℃
  • 맑음경주시 16.5℃
  • 맑음거제 14.2℃
기상청 제공

축산

소·돼지 출하전 항체양성률 검사…구제역 차단 강화

농식품부, 11월부터 2개월간 도축장 출하시 구제역 항체양성률 검사
소·돼지 등 우제류 사육농가 9600호 대상…미흡농가 과태료 부과


정부가 구제역 발생위험이 높은 겨울철을 대비해 소·돼지 등 우제류 사육농가 중 9600호를 대상으로 도축장 출하시 구제역백신 항체양성률을 검사하고 미흡한 농가에는 과태료 부과 등 적극적인 조치를 시행할 방침이다.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현수)는 오는 11월 1일부터 12월 31일까지 2개월간 소·돼지 등 우제류를 사육하는 농가를 대상으로 도축장 출하 시 채혈해 구제역백신 항체양성률을 검사하고, 미흡한 농가에는 과태료 부과 등 적극적인 조치를 시행한다고 21일 밝혔다.


농식품부는 구제역 발생 위험이 높은 10월~2월까지 겨울철을 특별방역대책기간으로 설정하고, 특별방역대책을 마련해 평시보다 강화된 대책을 추진한다고 앞서 밝힌바 있으며, 현재 구제역 발생 방지를 목표로 구제역백신 소·염소 일제접종과 돼지 보강접종, 항체양성률 검사 확대, 방역 취약농가 점검 강화, 신형 진단키트 현장 도입 확대 등을 추진 중이다.


한편, 10월 21일부터 11월 20일까지 한달동안 전국의 소·염소 사육농가 139천여호 4,334천여두를 대상으로 구제역백신 일제접종을 실시하고, 전국의 돼지 사육농가(63000여호) 중 구제역 발생 위험이 높은 취약농가 784여호 1,381천여두를 선별해 구제역백신 보강접종을 실시한다.

 

취약농가는 올해 구제역이 발생한 시·군, 감염항체 검출 농장, 백신접종 미흡으로 과태료 처분받은 농장, ‘16년이후 구제역이 발생한 밀집단지 내 농장, 경기·강원의 북한 접경지역 농장 등이다.


이번 도축장에서의 구제역백신 항체양성률 검사는 전국의 소·돼지 등 우제류 사육농가 중 9600여호를 대상으로 실시하게 된다.


농식품부는 구“제역 발생을 막기 위해 지자체 등을 통해 전국 소·돼지 사육농가에 구제역백신 접종을 지원하고 있으나, 구제역 백신 항체양성률은 소의 경우 전년도 수준이고, 돼지는 오히려 낮아진 상황으로 이러한 위험요인을 선제적으로 차단할 필요가 있다는 방역상황 판단에 따른 조치”라고 설명했다.


일반적으로 한번에 40두 이상을 출하하는 돼지 사육농가는 처음부터 16두를 검사하여 항체양성률이 기준치(비육돈 30%, 모돈 60%) 미만인 경우 확인검사를 거치지 않고 관할 지자체에서 바로 과태료를 부과하도록 했다.


다만, 출하두수가 16두 미만인 돼지 사육농가와 한번에 출하되는 두수가 많지 않은 소 사육농가는 도축장에서 우선 검사하여 기준치(항체양성률 80%) 미만인 경우 농장에서 확인검사(16두)를 거쳐 과태료를 부과하게 된다.


농식품부는 “금번 조치는 소·돼지 사육농가에서 구제역백신 접종을 제대로, 빠짐없이 실시하도록 독려하려는 것으로 단순히 과태료를 부과하는 것이 목적하는 바는 아니기 때문에 사전에 보도자료와 문자전송(MMS) 등을 통해 사전에 충분히 알림으로써 해당 농가의 주의를 환기할 필요가 있다”면서, “소·돼지 등 우제류 사육농가에서는 구제역백신의 약병 등에 기재된 표시사항을 반드시 확인하고, 필요 시에는 수의사, 약품판매처 등 전문가에게 문의하여 정해진 용법과 용량에 맞게 정확한 접종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보다 면밀히 챙겨줄 것”을 당부했다.

관련기사



계란과 가장 잘 어울리는 소스는…“칠리? 명란마요?”
칠리소스, 명란마요소스, 불닭소스, 와사비마요소스, 허니머스타드소스, 오리엔탈소스, 케첩 중에서 계란과 먹을때 가장 잘 어울리는 소스는 무엇일까? 한국인이 계란과 먹을때 찰떡궁합 소스로 칠리와 명란마요를 꼽았다. 계란자조금관리위원회(위원장 남기훈)은 지난달 12일과 27일 열린 ‘계란마라톤’과 ‘춘천마라톤’ 현장에서 두차례에 걸쳐 ‘계란이 맛있는 소스 킹 선발대회’를 개최, 이날 참가자들을 대상으로 직접 시식후 투표를 실시했다. ‘삼시세끼 계란’ 캠페인의 일환으로, 계란의 맛과 영양의 균형을 이루는 소스를 찾고, 계란 섭취의 다양한 방법을 홍보하기 위해 진행된 행사에 ▲칠리 소스 ▲명란마요 소스 ▲불닭 소스 ▲와사비마요 소스 ▲허니머스타드 소스 등 5가지 기본 소스와, 추가로 오리엔탈 소스(계란마라톤), 케첩(춘천마라톤)이 제공해 실시한 결과 ‘계란마라톤’에서는 칠리소스가 ‘춘천마라톤’에서는 명란마요 소스가 소스킹으로 선택됐다. 계란자조금관리위원회 관계자는 “이번 행사는 우리나라에서 사랑받는 ‘계란’을 보다 맛있고 영양학적으로도 균형 있게 먹을 수 있는 방법을 고민하는 것에서 시작했다”고 행사의 의의를 전했다. 이와함께 “대부분의 소비자들이 호불호가 적은 칠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