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20 (토)

  • 흐림동두천 26.5℃
  • 흐림강릉 31.0℃
  • 서울 25.8℃
  • 천둥번개대전 23.3℃
  • 구름많음대구 28.7℃
  • 구름많음울산 30.5℃
  • 천둥번개광주 23.5℃
  • 구름조금부산 28.2℃
  • 흐림고창 25.2℃
  • 구름조금제주 32.7℃
  • 흐림강화 24.2℃
  • 흐림보은 23.7℃
  • 흐림금산 23.3℃
  • 구름많음강진군 28.1℃
  • 구름많음경주시 32.1℃
  • 구름많음거제 28.6℃
기상청 제공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 평시 방역체계로 전환

농식품부,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방역 추진 결과 보고회’

조류인플루엔자 위기경보 ‘주의’에서 ‘관심’ 단계로 하향 조정
2008년 이후 15년간 가장 적은 살처분(361만수) 규모로 피해 최소화
발생 예방 및 농가 방역수준 제고 위한 제도 개선 등 지속 추진

 


농림축산식품부(장관 송미령)는 16일, 중앙가축방역심의회 위원과 관계부처 및 지자체 관계관이 참석한 가운데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방역 추진 결과 보고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는 지난해 12월 3일 전남 고흥 육용오리 농장에서 첫 발생 후 급격한 발생 양상을 보였고, 주로 유행한 혈청형인 H5N6형은 오리에서 폐사율이 낮아 조기 발견이 어려운 특성이 있어 초기에는 대규모 발생 우려가 컸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지자체, 관계기관, 농가 등이 모두 합심하여 발생 초기부터 강도 높은 차단방역을 추진한 결과, 최근 15년간(2008년 이후) 가장 적은 규모로 살처분(361만수) 하는 등 피해를 최소화 할 수 있었다.

 

 

이는 지난해 10월부터 올해 2월까지를 특별방역대책 기간으로 설정하여 고병원성 AI 발생에 대비한 시·군별(68개) 방역 전략지도를 마련하고, 계열사의 자율방역프로그램에 따른 계약농가 방역관리, 대규모 산란계 농장 등에 대한 소독시설 확대 설치 등 다각적인 차단방역 조치를 실시한 결과라고 농식품부는 밝혔다.


이번 보고회에 참석한 중앙가축방역심의회 위원들은 고병원성 AI에 효과적인 차단방역 조치로 인해 피해를 최소화하였으며, 특히 국민 생활에 밀접한 계란 및 닭고기 가격 안정에도 기여한 것으로 평가하였다.

 

또한 위원들은 앞으로 보다 정밀한 AI 발생 위험도 평가 등 과학적인 방역관리를 통해 살처분을 최소화하고, 예찰·검사 등 정밀 검사체계도 효율적으로 개선하는 등 고병원성 AI 방역체계의 개선에도 지속 힘써 줄 것을 요청했다.

 

농식품부는 이번 AI 방역추진 결과 보고회에서 2월 8일 이후 추가적인 AI 발생이 없고, 전국 가금농장 등에 대한 일제검사 결과 모두 이상이 없었으며, 철새가 대부분 북상한 점을 고려할 때 AI 발생 위험이 크게 감소하였다고 판단함에 따라 17일부터 AI 위기경보 단계를 ‘주의’에서 ‘관심’ 단계로 하향 조정하고 평시 방역체계로 전환하기로 했다.

 

송미령 장관은 “오늘 나온 다양한 의견을 반영하여 꼼꼼하게 고병원성 AI 방역 정책을 챙기겠다.”라고 하면서, “이동제한 등 차단방역에 따른 가금 농가의 피해도 면밀히 살피는 등 고병원성 AI 예방과 발생 최소화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배너
배너

관련기사

포토이슈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