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25 (토)

  • 구름많음동두천 20.7℃
  • 구름조금강릉 26.1℃
  • 구름많음서울 21.8℃
  • 구름조금대전 22.9℃
  • 구름조금대구 26.7℃
  • 맑음울산 24.4℃
  • 구름많음광주 23.7℃
  • 구름많음부산 22.2℃
  • 구름많음고창 23.5℃
  • 구름많음제주 26.2℃
  • 구름많음강화 19.8℃
  • 구름조금보은 22.1℃
  • 구름조금금산 22.7℃
  • 흐림강진군 24.3℃
  • 맑음경주시 24.1℃
  • 구름많음거제 22.4℃
기상청 제공

산림과학원, ‘천마’ 썩음병 원인 신규 병원균 구명

천마 썩음병 방제 재배기술 개발 및 고품질 천마 생산성 향상 기대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원장 박현)은 산림소득자원인 천마의 재배과정에서 썩음병을 발생시키는 새로운 병원균 푸사리움 옥시스포름(Fusarium oxysporum)을 발견했다고 밝혔다.

 

천마 썩음병은 천마의 상품성을 떨어뜨리는 주요 원인으로 고품질의 천마를 생산하기 위해서는 천마 재배지의 토양에 대한 정확한 이해를 바탕으로 썩음병을 예방하는 방법을 마련해야 한다.

 

기존 연구에서 천마를 재배하는 토양에 존재하는 썩음병 원인균으로 푸사리움 솔라니(Fusarium solanii)만 보고되었지만, 이번 연구를 통해 새로운 병원성균인 푸사리움 옥시스포름에 대한 특성을 밝혔다.

 

푸사리움 옥시스포름의 균사체는 흰색과 밝은 보라색을 나타내며, 이에 감염된 천마는 괴경(지하줄기) 직경의 28~60% 이상에 암갈색 병반이 발생하면서 부패하는 증상이 나타난다. 

 

이번 연구는 한국균학회지 3월호에 게재되었으며, 천마 썩음병의 원인을 파악하고 예방하기 위해 재배 토양에서 발생할 수 있는 병원성 미생물 정보를 제공할 수 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천마 생산량이 2009년에 최대치인 1,845톤(M/T)을 기록한 이후 점차 감소하는 추세로 썩음병과 무성번식으로 인한 천마 종자의 활력 저하에 따른 생리적인 퇴화현상이 주요 원인으로 지목되고 있다.

 

국립산림과학원 산림미생물연구과 우관수 과장은 “이번 연구로 천마 썩음병을 유발하는 새로운 원인균에 대한 정보를 확보하게 되었다”라며 “앞으로 천마의 병원성을 제거하고 재배 생산성을 높이기 위한 미생물 소재 연구를 지속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배너

관련기사

포토이슈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