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1.31 (화)

  • 맑음동두천 5.5℃
  • 맑음강릉 8.1℃
  • 흐림서울 6.3℃
  • 구름조금대전 5.0℃
  • 맑음대구 2.4℃
  • 맑음울산 4.3℃
  • 맑음광주 5.9℃
  • 맑음부산 6.1℃
  • 맑음고창 5.9℃
  • 맑음제주 8.1℃
  • 구름많음강화 4.6℃
  • 맑음보은 -0.1℃
  • 맑음금산 1.0℃
  • 맑음강진군 0.9℃
  • 맑음경주시 -0.2℃
  • 맑음거제 4.5℃
기상청 제공

한우

성명/ 최소한의 농가 생계안정을 위한 사료업계 가격 인하 호소

한우협회 “농가는 어려움을 함께 나누는 사료업체를 분명히 기억할 것”

1월 19일, 전국 한우 평균 도매가격이 13,445원을 찍었다. 즐거워야 할 설 대목에 도매가격은 최저가를 갱신하며 농가는 그 어느 때보다 어렵고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다.  소 값 폭락과 소비심리 위축은 농가가 극단적인 선택을 하도록 내몰고 있다. 최소한의 농가 생계안정과 심리적 안정을 위해 사료업계도 상생과 협력의 자세로 사료값 인하 단행을 촉구한다. 

 

사료업계의 대승적인 사료값 인하는 한우 농가에게 미래를 기약하는 희망의 끈이 될 수 있다. 현재 사료값은 농가 경영비의 50% 정도로 생산비의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사료값 인하 없이는 농가 스스로 경영난을 해결하기 어렵다. 특히, 물가상승으로 금리 인상이 계속되고 있으며, 소비심리 위축은 농가 수취가격 하락으로 연계되고, 결국 농가 적자 폭은 눈덩이처럼 커지고 있다. 

 

‘20년 연초부터 소폭 오르던 사료값은 ‘21년 전년대비 약 30% 상승했다. ‘22년 또한 전년대비 약 20% 상승하며, 총 사료값은 ‘20년 대비 60% 이상 올랐다. 하지만, ‘22년 10월 이후 사료 구성의 주요 해외곡물인 옥수수, 소맥, 대두박, 팜박, 야자박, 단백피 등 거의 모든 원료가 가격이 대폭 하향되었고, 환율도 ‘22.10월 1,449원에서 ‘23.1.19일 1,233으로 약 15% 떨어지는 등 충분한 인하요인이 발생했다.

 

최근 한우가격은 설 명절 특수성도 없이 끝없이 하락하고 있는 상황에 사료업계는 시점을 고려하지 말고 당장이라도 사료가격을 인하해야 한다. 특히, 농협사료에서도 이러한 사유로 ‘22년 12월 사료 1포당 20원을 인하했다. 일부 민간 사료업체에서도 가격인하에 동참했지만, 아직도 일부 민간 사료업체는 농가가 죽어나가도 모르쇠로 일관하고 있다. 

 

농가와 사료업계는 순망치한(脣亡齒寒)이다. 농가가 망하면 사료업계도 똑같이 망하거나 어려워질 수밖에 없는 긴밀한 관계다. 상생의 자세로 함께 위기를 극복하고 살아가야 한다.

 

전국한우협회는 농협사료의 추가적인 가격인하, 특히 민간 사료업체의 가격인하를 호소하는 바이다. 인생 친구는 힘든 시기에 도와주는 친구라고 한다. 어려울 때 가격인하에 앞장서고 함께 어려움을 나누는 사료업체는 농가가 분명히 기억할 것이다. 반면, 모두가 어려운 상황에 ‘함께가 아닌 자기만’ 살고자 하는 업체는 농가가 심판할 것이다. 사료업계의 상생(相生)과 협력(協力)을 바란다.

배너

관련기사

포토이슈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