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22 (화)

  • 구름많음동두천 22.0℃
  • 구름많음강릉 18.6℃
  • 구름많음서울 23.5℃
  • 구름조금대전 22.7℃
  • 구름많음대구 21.0℃
  • 구름많음울산 20.7℃
  • 맑음광주 23.3℃
  • 맑음부산 22.7℃
  • 구름조금고창 25.1℃
  • 구름조금제주 24.7℃
  • 구름많음강화 22.0℃
  • 흐림보은 20.1℃
  • 구름많음금산 21.2℃
  • 구름조금강진군 23.7℃
  • 구름많음경주시 19.9℃
  • 맑음거제 21.6℃
기상청 제공

검역본부, 동약현장 맞춤형 컨설팅 실시

생물학적제제 최신 검정방법 등 민·관합동 국가검정기준 연구회 세미나도 개최

URL복사


농림축산검역본부(본부장 박봉균)는 지난 5일 동물용 생물학적제제 제조사(7개소) 및 수입사(14개소) 등 관계자 45여명을 대상으로 동물용의약품 품목허가, 백신 국가검정 등에 관한 정보교류 및 소통확대를 위해 2019년도 상반기 현장 맞춤형 컨설팅을 실시했다.


사전 접수한 업계의 관심사항을 분석해 현장에서 맞춤형 워크샵 형태의 컨설팅을 실시했으며, 생물학적제제(백신)의 최신 검정방법 등에 관한 민·관합동 국가검정기준 연구회 세미나를 함께 개최했다.


이번 현장 맞춤형 컨설팅에서는 국가검정, 기술검토, 민원 업무 등 관련 업체의 주요 관심사항에 대해 참석자들간 서로 격이 없는 토론의 장이 되었으며, 동물용의약품 안전성·유효성 평가 제도개선에 관한 민관 합동 실무작업반에서 도출된 작업결과를 설명하였고, 그 결과를 하반기에 책자형태로 발간하여 관련 업계에 제공할 예정이다.


또한, 국가검정기준 연구회에서 개최한 세미나에서는 동물약품업체에서 품질관리를 담당하고 있는 실무자들과 4개의 주제발표 및 국가검정기준의 선진화, 과학화 방안 등을 논의했다.


검역본부 관계자는 “이번 현장 맞춤형 컨설팅 및 국가검정기준 연구회 세미나가 민·관 상호간의 연구사항 기술교류, 국내외 품목허가관련정보 공유 등 수요자의 눈높이에서 소통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되었으며, 앞으로도 정보교류 및 소통을 확대하고, 이에 대한 제도개선 등을 추진하여 민?관간의 신뢰도 확보 및 품질 경쟁력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배너

관련기사

포토이슈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라이프&health

더보기
고기 혈관·달걀 알끈 먹어도 괜찮을까?
식약처, 축산물 대표적인 오인·혼동 이물 사례 소개 혈관은 이물질 아니야, 달걀 알끈은 단백질 덩어리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김강립)는 소비자가 축산물을 안심하고 먹을 수 있도록 축산물의 고유한 특성에서 비롯된 대표적인 오인·혼동 이물 사례를 소개했다. 주요 내용은 ▲식육 및 식육가공품의 혈관·힘줄 ▲살코기를 감싸주는 근막 ▲달걀의 알끈 및 혈반·육반을 이물질로 오인·혼동하는 사례들이다. ■ 식육 및 식육가공품 삼겹살, 등심 등 고기는 살코기(근육) 외에도 혈관, 힘줄, 근막, 지방 등 여러 조직으로 이루어져 있어 식육과 이를 원료로 제조된 식육가공품에는 살코기 외 혈관 등 여러 조직이 포함될 수 있다. ① 혈관 :식육·식육가공품에서 ‘속이 빈 원통형 또는 가늘고 길쭉한 형태’ 등을 기생충이나 벌레로 오인하는 경우가 있는데, 혈관은 근육 사이에서 긴 형태로 남아있을 수 있으며, 특히 가열로 혈관이 수축된 경우 끝 부분이 좁아져 기생충 형태로 보일 수 있으나 안심해도 된다. ② 근막: 돈가스 등 분쇄가공육 제품에서 종종 이물질로 오인되는 근막은 살코기를 감싸주는 흰색의 얇은 섬유조직으로 섭취해도 괜찮다. ■ 달걀 및 알가공품 달걀은 난황(노른자), 난백(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