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16 (목)

  • 맑음동두천 21.0℃
  • 흐림강릉 19.6℃
  • 맑음서울 22.1℃
  • 구름많음대전 23.0℃
  • 구름조금대구 23.2℃
  • 구름많음울산 23.4℃
  • 구름많음광주 21.7℃
  • 구름많음부산 24.6℃
  • 구름많음고창 21.8℃
  • 흐림제주 23.1℃
  • 맑음강화 21.1℃
  • 구름많음보은 21.4℃
  • 구름조금금산 21.5℃
  • 흐림강진군 22.7℃
  • 구름조금경주시 21.6℃
  • 구름많음거제 22.5℃
기상청 제공

농우바이오, 내병성·상품성 모두 갖춘 ‘별미소꿀’ 참외 출시

URL복사

성주·칠곡서 인기 끌었던 ‘은하수꿀’ 참외 후속품종

흰가루병 강하고 과육 치밀·참외 고유의 향 있어 맛 좋아

 

 

농우바이오(대표이사 이병각)는 내병성과 상품성을 모두 갖춘 ‘별미소꿀’ 참외를 새롭게 출시했다.

 

‘별미소꿀’ 참외는 경상북도 성주, 칠곡지역에서 인기를 끌었던 농우바이오 대표 품종 은하수꿀 참외의 후속품종이다.

 

‘별미소꿀’ 참외는 기존 은하수꿀 참외보다 초세가 비교적 강하고 암꽃 발현과 착과력에 우수한 특성을 보인다. 특히, 일반 참외의 경우 고온기 때 과장이 길어지며 상품성이 떨어지는데, ‘별미소꿀’ 참외는 고온기 과장이 짧고 상품성이 우수하다. 또한, 과 골이 선명하고 정품률이 높아 재배 농가들에게 높은 소득을 가져다 줄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농우바이오에서 출시한 신품종 ‘별미소꿀’ 참외는 흰가루 내병계 품종으로 과육이 치밀하고 아삭하며 참외 고유의 향이 있어 다른 어떤 참외보다 맛이 좋다.

 

일반적으로 내병성을 가진 품종의 경우 재배방법에 따라 상품성이 다소 떨어질 가능성이 있지만, ‘별미소꿀’ 참외는 내병성과 상품성을 모두 겸비한 품질계 타입의 흰가루 내병계 품종이다.

 

또한, ‘별미소꿀’ 참외는 9월부터 12월까지 파종기간이 길어 누구나 손쉽게 재배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농우바이오 참외 마케팅 담당자 김태훈 대리는 “‘별미소꿀’ 참외는 흰가루병에 강한 특성을 가지고 있고 품질적인 측면에서도 매우 우수한 품질계 참외”라며 성주, 칠곡지역에서 선풍적인 인기를 끌 것으로 확신했다.

 

농우바이오 신품종 ‘별미소꿀’ 참외는 성주, 칠곡지역 농우바이오 대리점에서 9월말부터 구매가 가능하다.

배너

관련기사

포토이슈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라이프&health

더보기
“한우, 아는 만큼 보인다”…진짜 한우 고르는법
한우와 수입육 구분은 축산물 이력제 앱 활용하면 가장 확실 식당 메뉴판에 ‘국내산’으로 표기돼 있어도 꼭 한우는 아니야 민족 대명절 한가위를 앞두고 우리 한우는 여전히 인기 음식이자 선물이다. 하지만 수요가 급증하고, 코로나19로 온라인 등 비대면 거래나 간편식에 대한 선호가 늘면서 원산지를 속이는 사례도 기승을 부리고 있다. 실제 지난 설 명절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이 농식품 판매 제조업체 중 10,892개소를 현장 단속한 결과, 443개소(거짓표시 209, 미표시 234)의 원산지 표시 위반업체를 적발했다. 위반 품목으로는 쇠고기(67건)가 돼지고기(88건) 다음으로 많았다. 한우 등급을 속이거나 육우, 수입 쇠고기를 한우로 둔갑해서 판매하는 등 위반업체의 술수도 교묘해지면서 일반 소비자들이 진짜 한우를 판별하는 게 쉽지 않은 것이 사실이다. 아는 만큼 보인다고 소비자들이 피해를 보지 않도록 진짜 한우 고르는 법을 소개한다. 한우 고기색깔은 선홍빛, 수입육은 검붉은 빛깔 돌아 일반적으로 한우 고기색깔은 선홍색을 띠지만 수입육은 그에 비해 색이 검붉다. 지방층도 차이를 보인다. 한우는 결이 가늘고 고르며 유백색으로 밝은데 비해 수입육은 지방층이 두껍고 고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