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20 (월)

  • 구름많음동두천 25.5℃
  • 구름조금강릉 24.4℃
  • 구름많음서울 24.8℃
  • 구름조금대전 26.2℃
  • 구름많음대구 24.0℃
  • 구름많음울산 23.5℃
  • 맑음광주 26.7℃
  • 구름조금부산 26.0℃
  • 구름조금고창 26.1℃
  • 구름많음제주 28.0℃
  • 구름많음강화 24.4℃
  • 구름조금보은 23.3℃
  • 맑음금산 24.4℃
  • 구름조금강진군 25.9℃
  • 흐림경주시 24.8℃
  • 흐림거제 25.1℃
기상청 제공

올여름 한우 먹으며 저탄고지 다이어트 해볼까?

URL복사

양질의 지방과 단백질, 저탄고지 다이어트에 효과적
한우 속 단가불포화지방산 ‘올레인산’ 혈관 건강 유지 도움 

 

무더운 여름철 옷차림이 얇아지면 자연스레 다이어트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기 마련이다. 다이어트 방법은 각양각색이지만, 중요한 것은 얼마나 건강하게 체중을 감량할 수 있느냐다. 이에 따라 한 가지 음식만을 섭취하거나 지나치게 식사를 제한하는 대신 ‘굶지 않는 다이어트’인 저탄수화물 고지방 (이하 저탄고지) 다이어트가 주목받고 있다.

 

일반적으로 지방은 다이어트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생각하지만 이것은 과학적으로 잘못된 것으로 나타났다. 지방은 비타민을 비롯한 각종 영양 성분의 흡수를 도와주고 열량 소비에도 좋은 영향을 준다. 오히려 탄수화물을 섭취했을 때 인슐린이 분비되는데 이때 췌장에서 분비된 인슐린의 양이 많아지고, 세포에서 사용되지 못한 포도당의 양이 많다면 인슐린 호르몬은 남은 포도당을 고스란히 체지방으로 저장시킨다. 

 

따라서 인슐린 분비에 영향을 주는 탄수화물의 비율은 줄이고, 인슐린 분비를 촉진시키지 않는 지방의 비율을 높인 식단이 좋다. 체중 감량을 할 때 지방과 단백질 비율이 적절한 육류의 식단을 구성한다면 더욱 확실한 다이어트 효과를 볼 수 있다는 뜻이다.

 

2017년 발표된 경상대학교 주선태 교육팀의 연구 결과는 동물성 지방에는 포화지방이 많아 혈관 건강에 좋지 않다는 기존의 상식을 뒤집었다. 한우고기는 단가불포화지방산인 올레인산의 비율이 월등히 높고, 상대적으로 포화지방산의 비율이 낮아 혈관 건강에 좋은 영향을 미친다는 것. 이에 따르면 한우는 저탄고지 다이어트에 매우 적합한 육류이다.

 

한우에 가장 많이 들어있는 불포화지방산인 '올레인산'은 몸에 좋은 HDL 콜레스테롤의 수치를 증가시켜 혈중 콜레스테롤을 적정하게 유지하는 기능이 있다. 또 한우는 위장에서 소화되기까지 약 3~4시간이 걸려 높은 포만감을 느낄 수 있어 식사량 조절에도 도움이 된다.

 

그렇다면 한우의 어떤 부위를 섭취하면 좋을까? 저탄고지 다이어트라는 이름 때문에 무조건 지방의 섭취를 늘려야 한다고 오해하기보다는 탄수화물을 줄이고 지방의 섭취를 지나치게 두려워말며 본인의 체질과 입맛에 따라 부위를 선택하면 되겠다.

 

한우 우둔살은 다른 부위보다 철분과 칼슘 함량이 월등히 높다. 또 간 기능 회복에 영향을 주는 아스파라긴의 함유량도 가장 높은 부위다. 데친 곤약과 우둔살, 피망을 잘게 썰어 양념장과 버무린 뒤 프라이팬에 볶으면 곤약으로 칼로리는 낮추고 우둔살로 포만감은 높이는 다이어트 식단이 된다.

 

더운 여름 불 앞에서 요리하기 힘들다면 한우를 육회로 먹는 방법도 있다. 살코기가 많은 홍두깨살을 길게 썰어 배와 함께 양념장에 버무리면 금세 완성된다. 배는 고단백 식품인 한우의 육질을 부드럽게 하여 소화를 돕기 때문에 궁합이 좋은 과일이다. 

 

저탄고지 식단을 하며 간식이 생각난다면 한우 육포가 좋은 선택지가 될 수 있다. 한우 육포는 씹는 맛이 있으면서 자극적이지 않아 과도한 나트륨 섭취를 예방한다. 그 외에도 탄수화물을 단백질이 풍부한 달걀이나 두부로 대체하거나 견과류를 섭취하는 것도 저탄고지 다이어트의 한 방법이다.

 

한우명예홍보대사인 외과전문의 김준영 원장은 "한우고기에는 단백질, 지방, 비타민, 미네랄 등 에너지원, 근육 성장·유지 등에 꼭 필요한 영양 성분이 풍부하여 무더운 여름, 건강에 제격”이라며 “양질의 동물성 지방과 단백질을 섭취하면 여름 다이어트뿐만 아니라 평생 건강에 큰 도움을 받을 수 있다”고 말했다.

배너

관련기사

포토이슈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라이프&health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