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13 (금)

  • 구름많음동두천 4.0℃
  • 구름많음강릉 6.5℃
  • 흐림서울 5.1℃
  • 구름조금대전 3.0℃
  • 흐림대구 5.3℃
  • 구름많음울산 6.6℃
  • 구름조금광주 6.1℃
  • 구름조금부산 7.7℃
  • 흐림고창 3.6℃
  • 맑음제주 9.7℃
  • 구름많음강화 6.3℃
  • 구름조금보은 -0.9℃
  • 구름조금금산 4.2℃
  • 구름조금강진군 4.5℃
  • 구름많음경주시 2.5℃
  • 구름조금거제 8.2℃
기상청 제공

“AI 발생때마다 산닭유통 금지하는 정책 벗어나야”

토종닭협회, 생축거래 방역강화 위한 산닭 관련 종사자 일제교육 실시
위생적이고 방역적인 산닭 유통방안 논의 등 토론 이어져



(사)한국토종닭협회(회장 문정진)는 지난 5일, 생산자 단체 중심으로 충남 천안 소재 상록리조트 컨벤션 센타에서 관련 종사자 400여명이 모인 가운데 ‘토종닭 산닭 관련 종사자 방역 교육’을 개최했다.

 이번 교육은 생축 거래 농가 및 관련 종사자들의 교육 요청에 의해 개최됐다는 점에 큰 의미를 부여할 수 있다. 

 교육은 ▲ AI 발생 현황과 예방책 및 올바른 소독법에 관한 내용으로 농림축산검역본부 조류인플루엔자 예방통제센터(센터장 손한모) ▲ 토종닭 산업 현황 및 가금중개상 인증제 소개(한국토종닭협회 김현태 차장) 진행하였고 이후 ▲ 산닭 관련 토론회는 농림축산식품부 방역관리과 황성철 사무관, 농림축산검역본부 AI예방통제센터 손한모 센터장, 토종닭협회 문정진 회장, 산닭유통분과 정태영 위원장, 농가분과 조명옥 위원장이 앞으로 나와 참석자들로부터 앞으로의 산닭방향 등에 대해 질의응답 식으로 진행하였다. 이후 ▲ 방역 결의문 낭독 ▲ 산닭 유통 차량 일제소독 등을 진행하며 관련 종사자로 하여금 차단방역 의식을 제고했다.

 이번 교육은 지난 6월에 발생한 고병원성 AI는 오골계, 생축거래 등 방역 사각지대에서 발생하다 보니 이에 대한 대책 마련이 시급하고, AI가 발생할 때마다 산닭 유통을 금지하는 현재의 정책에서 벗어나, 보다 위생적이고 방역적인 산닭 유통 방안을 마련할 수 있도록 방역 당국과 함께 산닭 유통에 대한 해법을 논의 및 토론 자리가 마련되었다. 모든 교육이 끝난 후 방역 결의문을 낭독하며 차단방역 의식을 다시 한 번 고취 시켰다. 


 
이날 충남도청 축산과 오형수과장이 참석하였으며, 교육을 위하여 적극적인 협조와 지원으로 천안시청 · 대전충남양계축협에서 소독차량으로 교육에 참석한 산닭유통차량 120여대를 일제 소독 실시 하였다.

(사)한국토종닭협회 문정진 회장은 “작년 11월 16일 발생한 AI로 산닭 관련 종사자들은 7개월 가까이 피해를 보고 있는 상황”이라고 하며, “이번 교육과 토론회를 통해 정부와 관련 종사자가 한데 머리를 모아보다 사각지대 등 선진화 된 산닭 정책 방안을 모색하고 향후 질병 발생 시 관련 종사자와 산업의 피해를 최소화 되어야 한다” 고 밝혔다. 

관련기사


포토이슈

더보기

라이프&health

더보기
전국 147개 자연휴양림 ‘예약부터 결제까지’ 한번에
유명산, 천보산 등 전국 147개 자연휴양림을 예약부터 결제까지 한번에 처리할수 있는 서비스가 제공된다. 산림청(청장 김재현)은 전국의 모든 자연휴양림을 한 곳에서 예약하고 결제까지 할 수 있는 통합 플랫폼 ‘숲나들e’ 서비스를 이달 18일부터 본격적으로 시작한다고 11일 밝혔다. 자연휴양림은 전국에 170개(국립 43, 공립 104, 사립 23)가 운영 중이며, 연간 약 1,500만 명이 이용하고 있는 대표적인 산림휴양시설이다. 그간 전국 자연휴양림 170개가 운영 주체마다 각각 운영되고 있어 예약시스템은 123개나 존재하게 되었고, 운영정책마저 제각각으로 국민들에게 혼란을 주고 있었다. 이에 자연휴양림 통합예약 플랫폼 구축을 위하여 산림정책 국민멘토단을 운영하는 등 국민들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였고, 이름도 국민이 직접 참여하여 ‘숲나들e’로 정해졌다. 지난해부터 자연휴양림의 통합 정책을 마련하고자 국민들과 공·사립 휴양림 운영자 등의 의견을 반영하여 올해 1월 표준정책을 제정하였고, 6월부터 ‘숲나들e’를 시범운영하며 이용자들의 불편사항을 개선하고 있다. 올해 3월 카카오와 업무협약을 체결해 내년 1월부터는 카카오의 인공지능인 ‘카카오 i’를 통해 음성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