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7.30 (금)

  • 흐림동두천 29.1℃
  • 구름많음강릉 30.3℃
  • 구름많음서울 31.4℃
  • 구름조금대전 31.5℃
  • 구름많음대구 31.7℃
  • 구름조금울산 28.7℃
  • 흐림광주 28.3℃
  • 맑음부산 27.4℃
  • 구름조금고창 25.5℃
  • 제주 28.9℃
  • 흐림강화 28.0℃
  • 구름많음보은 28.9℃
  • 맑음금산 28.8℃
  • 흐림강진군 27.7℃
  • 구름조금경주시 28.9℃
  • 구름많음거제 26.6℃
기상청 제공

농업 / 산림

“농지 환경서비스 제고위해 휴경농지 관리·영농방법 전환 필요”

KREI, ‘환경서비스 고려한 효율적 농지자원 관리 방안’ 연구
영농방법 전환통한 농지 이용 질적 관리 필요성 제기

URL복사

지속 가능한 농지자원의 관리를 위해 적정한 휴경농지 관리와 영농방법의 전환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휴경농지에 대한 경작지 전환 억제 및 관리와 같은 양적 관리뿐만 아니라 영농방법의 전환 등 농지이용 질적 관리가 함께 이루어져야 ‘환경서비스(서식지 제공, 녹지 제공 등)’를 고려한 농지자원 이용이 가능하며, 이를 통해 지속가능한 농업을 확보할 수 있다는 것이다.

 

한국농촌경제연구원(KREI, 원장 김홍상)은 5일 ‘환경서비스를 고려한 효율적 농지자원 관리 방안’ 연구를 통해 농업의 공익적 기능 제고와 농업환경 관리를 추구하는 농정 흐름에 맞춰 바람직한 환경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농지자원 관리 정책 개선 방안을 제시했다.

 

연구 책임자인 임영아 부연구위원은 “경제개발협력기구(OECD) 양분수지를 기준으로 한국은 매우 높은 수준의 양분과잉 상태”라고 언급하며, 한계지의 휴경지 전환과 전환된 휴경지의 적정 관리를 통한 집약적 영농의 탈피가 필요하며, 영농방법 전환을 통한 농지 이용의 질적 관리가 이루어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농약 사용량의 경우, 안전성 관리와 사용량 저감이 이루어지며 농약의 면적당 사용량은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OECD 평균과 비교하면 평균 농약 사용량은 여전히 높은 수준이며, 수질오염 및 생물다양성 파괴의 잠재적 원인이 될 수 있다. 화학비료의 면적당 사용량은 장기간에 걸쳐 감소하고 있으나 최근 감소세가 완화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OECD 양분수지를 기준으로 질소 수지는 222kg/ha으로 회원국 1위, 인 수지는 46kg/ha로 회원국 2위로 매우 높은 수준의 양분과잉 상태인 것으로 조사되었다. 농업부문 암모니아 배출은 국내 암모니아 배출의 약 79%를 차지하고 있으며, 2001년 대비 2015년 배출량을 살펴보면 소와 돼지에서 배출하는 배출증가량이 각각 125.03%와 71.55%로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진은 이러한 국내 환경의 상태를 고려해, 환경서비스를 제고하는 농지의 관리 방안을 제안했다. 우선 ‘양적 관리’ 부문에 있어서 적정 휴경지 면적 추정 및 한계지의 휴경지 전환을 대응방안으로 제시했다. 휴경지에 대한 농지 형상 및 기능 유지는 식량안보 차원이나 농지가 제공하는 환경서비스 확보에서 중요하다. 이에 따라 환경서비스를 고려한 휴경농지 관리는 유휴지가 되기 쉬운 생산 한계지를 중심으로 휴경을 하도록 유도하되, 농업인에게 농지 형상 유지의 의무를 부과하고 이에 대한 보상을 제공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같은 정책은 비록 생산조정 효과는 낮겠지만 식량안보 위기를 대비하여 농지 형상을 유지하고 환경 압력을 줄일 수 있다고 언급했다.

 

농업 활동의 환경 압력을 낮추는 영농법으로 전환하는 ‘질적 관리’도 하여야 하며, 농업인이 환경 안전에 있어 최소한으로 지켜야 하는 규정인 ‘교차준수’와 그 외 추가 이행 노력에 대한 ‘농업환경지불’제도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농약사용의 경우 식품안전성 측면에서 잔류농약 허용기준을 준수하는 것이 낮은 수준의 교차준수이지만, 보다 적극적인 감축을 통해 수질 및 생태계 다양성을 개선하는 것을 농업환경지불로 구분할 수 있다. 또한 기존의 국내 농업정책은 생산연계 정책이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어 향후 생산비(非)연계 정책으로의 농정 전환이 필요하며, 교차준수 및 농업환경지불 정책이  함께 이루어질 때 보다 효과적인 환경서비스 공급이 이루어질 것이라고 언급했다.

배너

관련기사

포토이슈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라이프&health

더보기
낙농육우협회, 비대면 국산우유 소비홍보교육 강화
코로나19로 교육 취지 살려 비대면 교육으로 전환 우유요리 교육콘텐츠 자젝해 우유홍보요원화교육 (사)한국낙농육우협회(회장 이승호)는 코로나19 팬데믹에서 건강유지를 위한 음식에 대한 관심이 더욱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건강과 맛을 동시에 챙길 수 있는 우유요리 만들기 영상강의를 제작, 온라인으로 제공하고 있어 관심을 모으고 있다. 낙농육우협회는 낙농인 모두가 국산우유 홍보요원으로 활동하는데 부족함이 없도록 역량 함양을 위한 전국순회 우유홍보요원화 교육을 실시해왔다. 하지만 작년에 이어 올해에도 기승을 부리는 코로나19로 인해 교육의 취지가 변하지 않는 선에서 비대면 교육으로 전환키로 했다. 올해 제작한 우유요리 온라인 교육콘텐츠는 우유탄탄면, 우유소스 라자냐처럼 국산우유가 중심이 되는 우유요리와, 각종 디저트 및 요리에 활용도가 높은 우유수제버터까지 총 3종이 제작돼 선보였다. 재생시간 10분 내외 동영상에 시청자들의 집중력과 선호도가 가장 높다는 조사결과를 바탕으로 강의 한 편당 8분 가량의 영상으로 편집하여 가정에서나 이동 중에도 부담 없이 시청할 수 있도록 했다. 이승호 회장은 “코로나19 장기화 및 재확산으로 인해 대면으로 진행되는 협회 사업에서 어려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