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2.03 (목)

  • 맑음동두천 -0.1℃
  • 맑음강릉 4.8℃
  • 맑음서울 1.4℃
  • 맑음대전 2.7℃
  • 구름많음대구 5.6℃
  • 맑음울산 6.2℃
  • 구름조금광주 3.8℃
  • 구름조금부산 7.1℃
  • 흐림고창 2.6℃
  • 구름많음제주 8.3℃
  • 맑음강화 0.7℃
  • 맑음보은 1.2℃
  • 맑음금산 2.9℃
  • 흐림강진군 4.8℃
  • 구름많음경주시 5.7℃
  • 맑음거제 8.0℃
기상청 제공

국내·외 고병원성 AI 발생 잇따라…방역예찰·소독 등 강화

URL복사

농식품부, 철새도래지 18곳 인근 가금농장 임상예찰 실시

각 지자체들도  ‘고병원성 AI 긴급 주의보’ 발령 등 방역 총력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현수)에 따르면 올해 10월 하순부터 해외에서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 발생이 급증하고 있으며, 국내 야생 조류에서도 항원이 잇따라 검출되고 있어 방역을 위한 예찰·소독 강화에 본격 나섰다.

 

국내에서는 17일 현재까지, 총 4건의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 항원이 천안(2건)·용인(1)·이천(1)의 철새도래지 야생조류에서 발견됐다.

 

농식품부는 전년보다 1개월 앞선 9월 1일부터 국내 철새도래지에 대한 집중 예찰·검사를 실시중이고, 현재까지 7,687건의 야생조류 분변 시료검사와 313건의 야생조류 포획검사 등 총 8,000건을 분석한 결과, 11건의 H5·H7형 AI 항원을 검출했다.

 

농식품부는 H5 및 H7형 조류인플루엔자 항원이 검출되었던 철새도래지 18곳 인근의 전업 가금농장에서 사육중인 가금류에 대한 임상예찰 및 검사를 실시했으며, 현재까지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 의심개체나 특이사항 등은 발견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또한 17일, 전국 5,972호의 가금농장에 대해 전화예찰을 실시했으며, 조류인플루엔자 의심개체나 특이사항은 발견되지 않았다.

 

농식품부는 금번 야생조류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 항원 검출지역 일대 철새도래지(14개소)와 양쪽 3km 내 지역인 ‘AI 특별관리지역(2개 지역)’에 대해서는 야생조류 분변 시료채취를 기존의 2배 수준으로 강화해 예찰하고 있으며, 14개 철새도래지 내에 196개소의 출입통제 지점(소형 주차장, 사람 출입구 등)을 설정하여 차단 띠와 안내판을 설치하였고, 지자체 담당관이 산책·낚시 금지 등 현지 지도를 매일 실시하고 있다.

 

농식품부는 전국 철새도래지(103개소)에 대한 야생조류 서식 지도(주요 관찰장소 및 서식범위)를 도래지 별로 제작(103개)하여 지자체 및 관계기관에 공유하고, 당지역에 대한 집중소독과 시료 채취, 사람·차량 출입 통제 등에 적극 활용토록 하고 있다.

 


이와함께 지자체들도 조류인플루엔자 방역을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전남의 경우 도지사 주관으로 지난 10일 ‘AI·ASF 차단방역 실천 다짐대회’를 개최, 관련기관·단체, 축산농가 등의 방역의지를 결집했다. 또한 동절기 방역을 위한 예비비 24억여원을 확보, 철새도래지 일대와 가금농장 진입로 소독강화와 농장 대상 생석회·면역증강제·야생동물기피제 지원하고, 도 내 가축분뇨 공동자원화시설(11개소) 출입구에 통제초소 설치 및 고압분무기 비치·운용 등 방역을 강화했다.

 

충북의 경우 도 차원에서 지난 10월 26일 ‘고병원성 AI 긴급 주의보’를 발령해 농장·축산관계시설의 소독·방역실태 점검을 위한 ’1517 기동 방역점검반‘을 편성하여 현장점검 활동을 대폭 강화했다.

또한 철새도래지 인근에 위치한 농장 중 방역에 취약한 소규모 가금농장 115호에 대해 선제적인 수매·도태를 실시하는 등 조류인플루엔자 방역 추진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농식품부 김현수 장관은 “가금농장이 밀집해 있는 우리나라의 특성상 산란계 밀집사육지역 등의 방역에 구멍이 뚫리면, 그 피해 규모가 걷잡을 수 없이 커질 수 있다”고 강조하며, ”농장관계자는 농장 내외부에 대한 소독과 농장 주변 생석회 벨트 구축을 철저히 하고, 외부인·차량 등의 농장출입 통제, 방역수칙 생활화 등을 반드시 실천해 줄 것“을 당부했다.

배너

관련기사

포토이슈

더보기


배너
배너

라이프&health

더보기
농진청 “겨울철 축산농가 혹한·화재 단단히 대비해야”
농촌진흥청(청장 허태웅)은 기온이 큰 폭으로 떨어지는 한겨울 가축 건강관리와 축사 화재 예방에 각별히 신경 써 주길 당부했다. 추운 날씨가 지속되면 가축의 면역력이 떨어질 수 있기 때문에 환경관리와 영양 공급에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또한, 지난 3년간 축사 화재의 약 40%가 겨울철에 집중 발생하고 있어 전기설비를 점검 하는 등 화재 예방에도 힘써야 한다. 축사 틈새를 막아 가축이 찬바람에 직접 노출되지 않도록 하고 적정 온·습도를 유지하도록 관리한다. 보온을 위해 밀폐된 축사는 하루 중 바깥온도가 높은 시간에 맞춰 적정하게 환기시킨다. 한우, 젖소가 찬물을 마시지 않도록 20도℃내외로 물 온도를 유지한다. 사료 양을 10∼20% 가량 늘리면 추위에도 몸 온도를 유지하는 데 도움이 된다. 돼지우리(돈사)에 난방기를 설치하고, 외부로 노출된 급수 배관은 얼지 않도록 단열재로 마감한다. 닭 사육장 내 닭의 분포 상태, 활동량 등을 살펴 온도가 알맞은지 확인한다. 특히 1주령 이내의 어린 병아리는 추위에 약해 내부온도를 항상 33∼35도℃를 유지해야 한다. 겨울에는 전열 기구 등 전기 사용량이 늘어남에 따라 누전이나 합선 위험성도 높기 때문에 화재 발생에 대비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