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22 (목)

  • 흐림동두천 17.2℃
  • 구름많음강릉 14.9℃
  • 구름많음서울 17.3℃
  • 흐림대전 18.0℃
  • 구름많음대구 17.4℃
  • 구름조금울산 14.0℃
  • 흐림광주 18.1℃
  • 흐림부산 16.7℃
  • 흐림고창 13.1℃
  • 흐림제주 17.5℃
  • 흐림강화 15.4℃
  • 흐림보은 16.0℃
  • 흐림금산 16.1℃
  • 흐림강진군 14.3℃
  • 구름조금경주시 11.2℃
  • 흐림거제 16.3℃
기상청 제공

계란에서 추출한 ‘중화항체’가 코로나19 예방한다

URL복사

미 스탠퍼드대, 계란 추출 중화항체 임상 1상 시험 진행
상용화되면 코에 뿌리는 방식으로 간편하게 바이러스 예방

 


코로나19가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계란에서 추출한 코로나19 ‘중화항체’가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지난 11월 미국 스탠퍼드대 다리아 모클리-로젠 교수 연구진은 “계란에서 추출한 코로나19 중화항체를 사람 코에 뿌려 안전성을 시험하는 임상 1상 시험을 진행하고 있다”고 국제 학술지 ‘사이언스’를 통해 밝혔다.

 

중화항체는 세균이나 바이러스 등 병원체가 몸 속에 침투했을 때, 병원체에 결합해 감염성과 독성 등 생물학적으로 미치는 악영양을 중화하고 세포의 감염을 방어하는 항체로, 우리 몸이 바이러스를 막아내기 위해 자체적으로 만들어내는 항체이다.

 

코에 뿌리는 중화항체가 개발·보급될 경우, 단기적으로 바이러스 감염을 예방할 수 있는 좋은 수단이 될 예정이다. 비행기와 같이 폐쇄적인 장소에 오랫동안 머물거나, 사람이 많이 몰리는 곳에 갈 때, 4시간마다 코에 항체 용액 두 방울을 떨어뜨리면 코로나 감염위험으로부터 벗어날 수 있다고 연구진은 밝혔다.

 

많은 바이오·제약 업체들이 코로나 항체 치료제를 개발하고 있는 가운데, 계란을 활용한 생산 방식이 주목을 받는 이유는 동물세포나 미생물을 이용한 생물배양 번식 방법보다 항체 생산 방법이 비교적 간단하고 비용이 적게 들기 때문이다.

 

다이아 모클리-로젠 교수 연구진은 닭에게 코로나 바이러스의 스파크 단백질을 주사했다. 이에 따라 닭의 몸 안에서 면역반응이 일어나면서 Y자 모양의 면역글로불린Y(IgY) 항체가 생산되고, 이 항체는 닭이 낳은 계란의 노른자에도 들어간다. 이로 인해 복집한 생물배양 과정 없이 간편하게 계란에서 항체를 분리할 수 있다.

 

국내에서도 계란을 매개로 한 면역글로불린Y(IgY) 항체 확보에 성공했다. (주)후니즈는 비 점막 분사를 통해 최대 8시간 동안 코로나19 감염으로부터 보호 효과를 낼 수 있는 계란 생산 중화 항체를 미FDA에 신청 등록을 했다.

 

계란이 코로나19 예방에 활용되면서 최근 일각에서 일고 있는 동물복지 요구는 힘을 잃을 전망이다. 일부 동물보호단체에서는 ‘동물복지’를 이유로 산란계의 두수당 사육면적을 늘릴 것을 요구하고 있으나, 코로나19와 같은 급박한 상황에서 ‘사람복지’를 위해 계란이 중요한 역할을 할 수 있다는 것이 입증되었기 때문이다.

 

동물보호단체가 주장하는 동물복지가 실현될 경우, 계란 생산농가의 노동강도는 더욱 세지고, 계란 생산은 줄어들 수밖에 없다. 계란 생산 환경이 무너지면 백신 생산은 물론 사람에게 필수적인 영양소를 손쉽게 보충할 수 있는 방법이 없어지기 때문에 ‘동물복지’가 ‘사람복지’보다 우선시 되는 아이러니한 상황이 오게 된다.

 

김양길 계란자조금관리위원장은 “계란은 인류의 생명을 살리는 가장 큰 선물이자 축복이다.”며 “바이오·제약 업계에서는 계란을 활용한 중화항체 생산으로, 소비자는 최고급 단백질이 풍부하게 함유된 계란을 삼시세끼 먹고 면역력을 향상시켜 코로나19를 잘 극복했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배너

관련기사

포토이슈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라이프&health

더보기
구제역백신 2∼8도 냉장보관…1마리 1바늘 원칙지켜야
농촌진흥청(청장 허태웅)은 5월 12일까지 진행되는 ‘상반기 구제역 백신 전국 일제 접종’ 시기를 맞아 올바른 접종 방법을 소개하며, 빠짐없이 접종해 줄 것을 당부했다. 전국 일제 백신 접종은 농가별 개체별 접종시기가 달라 접종에서 누락되는 개체가 없도록 연 2회(4월, 10월) 소·염소를 대상으로 실시하고 있다. 우리나라에서는 2019년 1월 이후 구제역이 발생하고 있지만, 최근 중국, 베트남 등에서 구제역 발생이 지속되고 있어 백신 접종을 통해 백신 항체 양성률을 높이는 것이 중요하다. 구제역 백신 접종 후 원활한 면역 반응을 유도하기 위해서는 올바른 방법에 따라 백신을 접종해야 한다. 주사바늘은 1마리 1바늘(1두 1침)을 원칙으로 한다. 하나의 주사바늘로 여러 마리를 접종하면 눈에는 잘 보이지 않지만 주사바늘 끝이 뭉뚝해져 가축의 근육 조직을 손상시키고 염증이 발생할 수 있다. 또한, 농장 내 존재하는 질병을 확산시킬 우려도 있다. 백신은 2~8도(℃) 냉장 보관하고, 특히 얼지 않도록 주의한다. 접종 30분전 냉장고에서 꺼내어 상온에 보관하고, 사용 전 내용물이 잘 혼합되도록 흔들어 사용한다. 공수의사 등 외부인이 방문하면 가축이 낯선 상황에 흥분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