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22 (수)

  • 흐림동두천 16.6℃
  • 맑음강릉 22.1℃
  • 서울 19.5℃
  • 구름조금대전 21.6℃
  • 맑음대구 20.5℃
  • 맑음울산 21.0℃
  • 구름조금광주 21.5℃
  • 맑음부산 21.5℃
  • 맑음고창 20.6℃
  • 맑음제주 22.3℃
  • 흐림강화 17.1℃
  • 구름많음보은 19.9℃
  • 맑음금산 19.9℃
  • 맑음강진군 19.1℃
  • 맑음경주시 19.7℃
  • 맑음거제 22.3℃
기상청 제공

“검은 대륙 아프리카에서 벼가 자란다”

URL복사

KOICA, 아프리카 가나에서 벼 우량종자 첫 수확

올해 8톤 시작, 2023년 24톤 농가 보급 예정

 

 

KOICA(한국국제협력단)의 ODA사업으로 서아프리카 가나의 아신포수지역의 아신아크로퐁 마을에서 지난 8일부터 9일까지 양일간 ‘벼 우량종자 첫 수확’이 있었다.

 

벼 우량종자 수확 작업 행사에는 아신포수 지역농업 사무소장을 비롯한 공무원과 농민 30명이 참석한 가운데 벼 우량종자 수확 작업이 이뤄졌다.

 

벼 재배 협회장인 Mr. Kwame Asuah는 KOICA의 지원 사업으로 우량한 벼 종자가 생산되었고 농가에 보급함으로써 생산성 향상에 크게 기여하게 되었다며 한국 정부의 지원에 감사의 뜻을 전했다. 

 

이날 수확한 벼는 지난 5월 18일 1.2ha의 현지 벼 우랑 종자 생산포에 첫 모내기를 시작으로 114일 만에 수확하게 됐다.

 

사업 책임자인 다이카의 김상열 단장은 사업 대상지인 9개 지역에 우량종자 생산 및 보급을 추진할 계획이며, 2021년도에는 8톤, 2022년도에는 16톤을 2023년도에는 24톤을 농가에 공급하는 것을 목표로 삼고 있다며, 우량종자 보급을 통해 벼 생산성이 10-20% 증대되므로 가나 벼 재배 농업인들의 소득 향상에 기여하게 된다며 재배기술을 적극 전수하겠다고 말했다.

 

KOICA는 서아프리카 가나의 식량자급도를 높이기 위해 2023년까지 현대화 농기계를 지원하는 한편 9개 지역에서 쌀 관련 생산·수확·정미·마케팅으로 이어지는 가치사슬을 구축을 목표로 사업 수행은 다이카(단국대학교 교수창업기업, 대표 이동진교수)가 추진중이다.  

배너

관련기사

포토이슈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라이프&health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