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0.13 (토)

  • 맑음동두천 5.5℃
  • 맑음강릉 9.9℃
  • 맑음서울 8.5℃
  • 맑음대전 7.2℃
  • 맑음대구 8.8℃
  • 구름조금울산 10.1℃
  • 구름조금광주 10.0℃
  • 맑음부산 13.2℃
  • 구름조금고창 6.7℃
  • 맑음제주 12.5℃
  • 맑음강화 6.8℃
  • 맑음보은 2.9℃
  • 맑음금산 3.3℃
  • 맑음강진군 7.0℃
  • 흐림경주시 8.8℃
  • 맑음거제 9.9℃
기상청 제공

‘중국發 축산물’서 아프리카돼지열병 유전자 잇따라 검출

지난달 20일·26일 중국 국적 여행객 휴대 축산물서 발견
세포배양검사 거쳐 바이러스 생존 여부 최종 확인

치사율 100%로 돼지에게는 재앙에 가까운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중국 전역으로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증국을 다녀온 여행객 휴대 축산물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 바이러스의 유전자가 또다시 발견됐다.


농림축산식품부(장관 이개호, 이하 농식품부)는 중국에서 입국한 여행객이 휴대한 축산물 모니터링 검사 결과, 순대 1개와 소시지 1개 등 돈육가공품 2건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 바이러스 유전자가 확인됐다고 5일 밝혔다. 앞서 지난 8월 24일 중국 아프리카돼지열병 최초 발병지 선양을 다녀온 여행객이 가져온 축산물에서 바이러스 유전자가 발견된 이후 잇따라 발견된 것이다.


이번 돈육가공품은 서로 다른 중국 국적의 여행객이 지난 8월 20일 인천공항으로 순대를, 8월 26일에는 제주공항으로 소시지를 반입하려다 적발된 것이다.


농식품부는 “이번에 확인된 ASF 바이러스의 유전자 염기서열분석 결과 최근 중국에서 보고한 ASF 바이러스 유전형(genotyping)과 같은 형으로 확인됐다”며 “이번에 확인된 축산물은 가공된 제품으로 살아있는 바이러스로 인한 전염 가능성은 낮을 것으로 추정된다”고 설명했다. 


검역당국은 3∼4주 소요되는 세포배양검사를 거쳐 바이러스 생존 여부를 최종 확인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농식품부는 지난달 처음으로 휴대 축산물에서 ASF 바이러스의 유전자가 확인된 이후 중국발 여행객 등이 반입하는 휴대 축산물에 대한 모니터링 검사를 확대·실시하고 있다.


아울러해외에서 귀국 시 돈육가공품 등 축산물을 절대 반입하지 않도록 인천공항에서 대한한돈협회와 함께 민관 합동 홍보캠페인을 실시하고 양돈농가와 양돈산업 관계자 등에게 ASF 예방 비상 행동수칙 준수를 거듭 당부했다.


배너

관련기사


배너
호주·미국 전통장 수출…전통 장류 세계화 주역 이달의농촌융복합산업인으로 우리나라 전통 장류의 세계화에 앞장서고 있는 순창장본가강순옥 대표를 선정했다. 농림축산식품부(장관 이개호)는 40여년전고추장사업을 시작으로순창장류제조 기능인을 거쳐전통식품명인으로 지정돼현재 지역 특산물을 활용한 고품질 장과, 독자적인 특허기술을 접목한 상품을 개발하며 우리나라의 전통 장류를 세계에 널리 알리고 있는 전라북도 순창군의 ‘순창장본가 영농조합법인’의 강순옥 대표를 10월의 농촌융복합산업인으로 선정했다. 강순옥 대표는 장 맛을 유지하기 위해 순창군에서 생산되는 대두와 태양초고추만을 이용해 고추장을 만든다. 지역 농가와 계약 재배로 약 100톤 가량의 농산물을 구입하며, 질 좋은 원료를 확보하여 농가의 소득 안정에 기여하고 있다. 또한 뽕잎 추출물을 이용한 ‘청국장 제조’ 등다수의 특허를 획득하고, 지역 특산물과 장을 접목한 ‘야콘 장아찌’, ‘당근 고추장’, ‘오디 한식 간장’ 등 전통 고추장의 맛을 재현한 기술력과 품질을 바탕으로 차별화된 제품을 선보이며 지난 ‘14년 미국 수출을 시작으로 올해 호주와 미국으로 1천 4백만 원의 장류와 절임류를 수출하는 등 우리나라 전통 장의 세계화에 앞장서고 있다. 농식품부 최봉순 농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