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3 (수)

  • 구름조금동두천 4.0℃
  • 구름조금강릉 12.9℃
  • 구름많음서울 5.8℃
  • 흐림대전 8.9℃
  • 흐림대구 13.6℃
  • 구름많음울산 13.5℃
  • 흐림광주 12.1℃
  • 구름많음부산 15.0℃
  • 구름많음고창 11.6℃
  • 제주 16.1℃
  • 맑음강화 5.4℃
  • 구름많음보은 8.2℃
  • 구름많음금산 8.7℃
  • 흐림강진군 13.0℃
  • 구름많음경주시 15.1℃
  • 구름많음거제 15.8℃
기상청 제공

축산

축단협 “ASF, 야생멧돼지가 가장 유력한 발생원인 지목”

17일 국회서 연천 살처분 반대·야생멧돼지 특단조치 촉구 기자회견

축산단체에서는 야생멧돼지 폐사축에서 ASF 바이러스가 검출됨에 따라 ASF 전파 원인으로 멧돼지가 지목했다.


축산관련단체협의회(회장 김홍길)는 “ASF 발병 전부터 야생멧돼지로 인한 전파가 크게 우려됨에 따라 사전 방역대책으로 야생멧돼지에 대한 개체수 조절과 관리를 수차례 요구해 왔다”고 강조하고 “하지만, 정부인 환경부는 그 동안 안일한 태도로 방치해 왔고 현재 DMZ와 민통선 인근의 야생멧돼지 사체에서 바이러스가 검출돼, 정황상 야생멧돼지가 가장 유력한 발생원인으로 지목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한 정부에서는 파주·김포에 이어 연천지역의 모든 돼지를 농가의 동의 없이 살처분이라는 극단 대책을 펼치고 있지만, 현재 방역의 중점은 집돼지 살처분이 아닌 야생멧돼지 관리에 중점을 둬야 하는 시기라고 강조했다. 또한, 정부의 과도한 살처분정책으로 인해 발생되지도 않았는데 살처분 당해야하는 해당 농장들은 재입식 전망조차 불투명해 폐업에 준하는 피해를 일방적으로 감수하고 있지만 현재 보상조차 제대로 마련되지 못한 실정이라고 지적했다.


 축단협은 이에 따라 정부의 일방적인 연천지역 돼지 전두수 살처분 결정을 반대하고 야생멧돼지 관리를 위한 특단의 조치를 촉구하는 ‘ASF 연천 일괄 살처분 반대 및 야생멧돼지 특단 조치 촉구 기자회견’을 17일 오전 9시 국회 정문앞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기자회견을 통해 아무런 역학관계도 없이 SOP 매뉴얼 상 살처분 반경 범위인 500m를 넘어서 지자체 단위로 연천군 전체 10만 돼지를 살처분하고자 하는 정부의 집돼지 말살정책을 받아들일 수 없으며, 근본적인 문제를 야기하고 있는 야생멧돼지에 대한 특단의 조치를 촉구하기로 했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