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23 (목)

  • 맑음동두천 -1.0℃
  • 구름조금강릉 5.3℃
  • 연무서울 0.7℃
  • 흐림대전 3.5℃
  • 대구 3.6℃
  • 울산 7.6℃
  • 박무광주 5.9℃
  • 부산 8.7℃
  • 구름많음고창 3.9℃
  • 흐림제주 10.6℃
  • 맑음강화 2.0℃
  • 흐림보은 2.5℃
  • 구름많음금산 2.8℃
  • 흐림강진군 7.2℃
  • 구름조금경주시 6.4℃
  • 흐림거제 6.6℃
기상청 제공

[그래픽뉴스]돼지고기 도매가 1kg당 2,716원...ASF 발생이후 ‘사상 최저’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으로 양돈산업 위기에 봉착한 양돈농가들이 돼지고기 도매가격이 1kg당 2,700원대까지 떨어져 사상 최악의 어려움에 봉착해 있다. 지난 9월 17일 아프리카돼지열병이 발생한 이후 돼지고기 소비가 감소하면서 사상 유례가 없는 최저 기록을 나타내고 있다.


28일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25일 kg당 2,716원을 기록해 전날 2,832원보다 116원 떨어졌다. 이는 전년(3,911원) 대비 30.6%, 전월(4,791원) 대비 43.3%가 급락한 가격이다. 이처럼 돼지고기 도매가격이 폭락한 원인으로는 ASF 발생 초기에는 돼지고기 출하물량이 감소할 것을 우려해 돼지고기 도매가격이 상승하였다. 하지만 며칠이 지나면서 돼지고기 소비가 둔화되면서 도매가격이 하락하기 시작하더니 40여일만에 폭락 수준까지 하락된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돼지고기 소매(냉장 삼겹살) 가격은 25일 1㎏당 1만7천710원으로 집계돼 24일 1만7천720원보다 10원 소폭 하락했다. 전월 대비해서는 1kg당 2만560원에서 2천800원 이상 크게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재욱 농식품부 차관은 “ASF 발생 이후 소비자들의 불안심리로 인해 돼지고기 도매가격이 크게 하락하고 있어 한돈농가들이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을 잘 알고 있다. 이런 어려움을 잘 알고 있기에 ASF를 조기에 차단하기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민통선 인근 야생멧돼지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계속 발생함에 따라 멧돼지의 이동으로 인한 바이러스의 확산 가능성을 원천적으로 차단하기 위해 강화된 긴급대책을 마련했다”고 말하고 “접경지역 멧돼지 이동 차단을 위한 파주~고성간 동서 광역울타리 설치와 완충지역 5개 시·군에 대해 전략적으로 총기포획을 허용키로 했다”고 밝혔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아프리카돼지열병은 인수공통전염병이 아니며, 또한 문제가 있는 돼지고기는 시중에 절대 유통되지 않으므로 국민들도 안심하고 국산 돼지고기를 소비해 줄 것”을 거듭 당부했다.


대한한돈협회에서는 돼지고기의 소비촉진에 사활을 걸고, 한돈자조금을 통해 한돈 돼지고기가 안전하다는 홍보를 적극 전개하고 있으며 돼지고기 반값 할인행사와 한돈 나눔행사 등을 전국적으로 전개하는 등 소비 반등을 적극 꾀하고 있다.

 

한돈업계에서는 “지난 20여일 이상 집돼지에서는 ASF의 추가 발생이 없는 상황이고 앞으로 추가발생이 없다면 김장철을 맞아 돼지고기 소비가 늘어날 것이 예상돼 점차 돼지고기 도매가격도 kg당 4천원대까지 상승될 것”으로 조심스럽게 기대하고 있는 분위기다.


농촌경제연구원은 11월 축산관측을 통해 11월 평균 돼지 도매가격은 도축감소 영향으로 10월보다 상승한 3,400~3,600원/kg으로 전망하고 도매가격은 전년에 비해 공급량은 감소하나,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으로 인한 소비자들의 안전성 우려가 이어져 소비가 감소, 전년보다 소폭 하락할 것으로 전망했다.


배너

관련기사


포토이슈

더보기

배너

라이프&health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