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18 (토)

  • 맑음동두천 3.5℃
  • 구름많음강릉 7.4℃
  • 연무서울 4.1℃
  • 맑음대전 6.0℃
  • 흐림대구 6.5℃
  • 구름많음울산 6.5℃
  • 맑음광주 6.7℃
  • 구름많음부산 9.0℃
  • 맑음고창 5.4℃
  • 구름많음제주 7.8℃
  • 맑음강화 4.1℃
  • 맑음보은 5.2℃
  • 맑음금산 5.3℃
  • 맑음강진군 7.1℃
  • 흐림경주시 6.4℃
  • 흐림거제 7.1℃
기상청 제공

파주에서 ASF 2건 추가 발생…경기·인천·강원 48시간 ‘이동중지명령’

파평면·적성면 2곳 확진판정
법원읍 오현리서도 의심신고 접수


5일간 추가 발생없이 소강상태를 보이던 아프리카돼지열병이 경기 파주에서 2건이 추가로 발생했다.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현수)는 1일 경기 북부 중점관리지역 내 소재한 경기 파주에서 양돈장의 의심축 신고 건에 대한 정밀검사 결과, 2일 아프리카돼지열병(ASF)으로 확진됐다고 밝혔다. 파주는 아프리카돼지열병이 처음 발병했던 곳으로 이번 농장은 10번째다.


파주시 파평면에 소재한 양돈장은 약 2,400여두의 돼지를 키우는 곳으로, 1일 모돈 1두가 폐사하고 4마리가 이상증상을 보여 농장주가 파주시에 신고했다. 현재 이 농장은 태국인 3명의 외국인 노동자가 있으며 울타리가 설치되어 있고 잔반급여를 하지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발생농장의 반경 3km이내 9개농장, 돼지 1만2천두여두를 키우고 있다.


또한, 1일 경기도 예찰과정 중 경기도 파주시 적성면 소재 돼지농장(흑돼지 18두 사육) 1개소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 의사환축이 확인됐다. 이곳은 잔반을 급여하고 있었으며 울타리가 설치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농식품부는 해당 농장에 대한 의심축 신고 접수와 예찰검사 중 의심 확인 직후부터 긴급방역 조치를 취했으며, 정밀검사를 벌인결과 ASF 양성판정이 나왔다. 파주에서 또다시 11번째 확진 농장이 나온셈이다.


이번 추가 확진으로 농식품부는 2일 03시 30분부터 4일 03시 30분까지 48시간동안 경기, 인천, 강원을 대상으로 돼지농장, 도축장, 사료공장, 출입차량 등에 대한 일시이동중지명령(Standstill)을 발령했다.


한편 이날 법원읍 오현리에서 모돈 1두가 폐사했고, 문산면 마정리 돼지 4두가 식욕부진 증상을 보인다는 의심신고가 2건 추가 접수됐다.

배너

관련기사


포토이슈

더보기

배너

라이프&health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