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5 (금)

  • 흐림동두천 7.3℃
  • 흐림강릉 11.4℃
  • 서울 7.3℃
  • 구름조금대전 15.6℃
  • 구름조금대구 15.4℃
  • 맑음울산 15.9℃
  • 구름조금광주 16.4℃
  • 맑음부산 15.7℃
  • 맑음고창 15.6℃
  • 맑음제주 16.5℃
  • 흐림강화 8.9℃
  • 구름조금보은 14.9℃
  • 구름많음금산 14.5℃
  • 맑음강진군 16.0℃
  • 맑음경주시 16.5℃
  • 맑음거제 14.2℃
기상청 제공

축산

파주~고성간 광역울타리 설치·완충지역 총기포획도 허용

중앙사고수습본부, 야생멧돼지 아프리카돼지열병 강화된 긴급대책 추진

   ※ 광역울타리 설치 위치(흰색 실선 및 점선)
   ※ 1차 차단지역 재설정 위치(발생지역 남단의 붉은색 실선)


접경지역 멧돼지 이동 차단을 위한 동서 광역울타리 설치가 추진되며 28일부터 완충지역 5개 시·군에 대해 전략적으로 총기포획을 허용키로 했다.


아프리카돼지열병중앙사고수습본부는 27일 민통선 인근 야생멧돼지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계속 발생함에 따라 멧돼지의 이동으로 인한 바이러스의 확산 가능성을 원천적으로 차단하기 위해 지난 13일 발표한 대책을 보다 한층 더 강화해 긴급대책을 추진하기로 했다.

 

이번에 강화대책은 멧돼지의 현재까지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이 민통선 인근에 한정되어 있고, 10월 9일이후 양돈농가에서 추가 발생이 없으며, 11월 이후 멧돼지 번식기와 그에 따른 이동성이 높아질 수 있다는 점 등 다양한 상황변화와 여건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마련됐다.


■파주~고성간 동서 횡단 광역울타리 구축

우선 접경지역의 바이러스 확산 가능성에 대비, 멧돼지의 남하와 동진을 차단할 수 있는 광역 울타리를 파주부터 고성까지 동서를 횡단해 구축하기로 했다.


현재까지는 감염 개체를 발생지점에 고립시키기 위해 반경 3km 내외의 국지적 울타리를 2단으로 설치하고 있으나, 접경지역 일대에 아프리카돼지열병이 확산되어 있을 가능성과 장기화될 경우에 대비할 필요성에 따른 조치이다.


광역 울타리는 접경지역을 4개 권역으로 나눠, 아프리카돼지열병이 발생한 ‘파주·연천’, ‘철원 동부’ 권역과 그 사이의 ‘철원 서부’ 권역 등 3개 권역은 늦어도 올해 11월 중순까지 우선 설치하고, 이후 나머지 ‘강원 동북부(화천·양구·인제·고성)’ 권역도 빠른 시일안에 설치에 들어갈 계획이다.


우선 설치되는 3개 권역의 경우, 약 200km 대상 구간 중 하천, 도로 등 지형지물 활용 구간을 제외하면 약 100km 구간에 설치가 필요할 것으로 예상된다.


중앙사고수습본부는 “광역 울타리는 임진강, 한탄강과 간선도로 등 지형지물과 도로변의 야생동물 유도 울타리 등을 최대한 활용해 시설물 설치는 최소화·가속화하면서 멧돼지의 이동은 효과적으로 차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완충지역 5개 시·군 28일부터 총기포획 허용 
그동안 멧돼지에 대한 총기포획이 금지됐던 완충지역 5개 시·군인 포천, 양주, 동두천, 고양, 화천에서도 10월 28일부터 멧돼지를 남에서 북으로 몰아가는 방식으로 총기포획을 허용키로 했다.


양돈농가에서 추가적인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이 없는 가운데 바이러스 잠복기 종료시기가 가까워짐에 따라, 멧돼지 이동성이 증가하는 번식기에 앞서 개체수를 줄이고, 농가의 불안을 해소하기 위해, 그간의 총기포획 금지를 풀고 전략적 총기포획을 추진하기로 했다.


현재 양돈농가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지난 9월 16일 발생한 이후 주변 멧돼지가 감염되었을 가능성에 대비해 발생 시·군과 인접한 5개 시·군을 완충지역으로 설정하고 총기포획을 금지하되 포획틀, 포획트랩을 집중 설치했다.


완충지역 내에서의 총기포획은 남쪽에 있는 양돈농가 주변부터 시작하여 북쪽에 있는 양돈농가로 순차적으로 이루어지며, 완충지역의 총기포획 과정에서 멧돼지가 남하하지 않도록 26일부터 후방의 1차 차단지역에 미리 집중적인 총기포획을 실시해 오고 있다.


또한 11월 3일부터는 경계지역 북단에 위치하고 있는 1차 차단지역을 완충지역 북단으로 끌어 올려 발생지역과 완충지역 사이에 저지선을 확보한 후 완충지역의 총기포획 활동을 보다 확대할 계획이다.


■발생지역, 11월 6일까지 2차 울타리 설치…총기포획 추진

발생지역인 강화, 김포, 파주, 연천, 철원지역의 경우 감염지점 주변의 멧돼지 이동을 저지하는 2차 울타리 설치를 최대한 앞당겨 11월 6일까지 완료한 후,  제한적인 총기포획을 추진한다.


그간 발생지역에서는 총기포획을 금지하고 포획틀과 포획트랩만 설치해 왔으나, 양돈농가의 살처분이 완료된 상황에서 2차 울타리까지 설치되면 아프리카돼지열병의 확산 우려가 크게 낮아질 것으로 보고 11월 7일부터 제한적 총기포획을 추진할 예정이다.


총기포획은 집중사냥지역의 외곽에서 내부 순으로 수렵견 제한, 저격 방식 적용 등 멧돼지의 교란을 최소화하는 방식으로 허용하되,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 상황을 바탕으로 전문가 및 관계기관의 의견을 수렴하여 별도의 세부적인 포획방안을 마련해 시행할 계획이다.


한편,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지점을 제외하고 이뤄졌던 민통선 내 민관군 합동포획은 2차 울타리 설치에 따라 전면 허용하되, 종전과 같이 멧돼지 이동유발을 최소화하는 방식으로 실시할 계획이다.


아울러, 바이러스 확산의 원인이 될 수 있는 멧돼지 폐사체를 조기에 발견하고 적정처리하기 위해, 28일부터 환경부·산림청 합동으로 3주간 매일 총 440명(환경부 92명, 산림청 348명) 규모의 정밀수색팀을 발생지역에 집중투입해 멧돼지 폐사체를 촘촘하게 수색할 계획이다.




한편, 농림축산식품부는 아프리카돼지열병이 고양·양주·동두천·포천·철원(사육돼지 완충지역)과 강원 북부 지역으로 남하하거나 동진하지 않도록 방역조치를 보다 철저히 할 계획이다.


28일 ASF 상황점검회의를 주재한 농식품부 이재욱 차관은 “정부는 어제 야생멧돼지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산을 차단하기 위해 보다 강화된 긴급대책을 발표했다”며 “이번 대책은 멧돼지 번식기인 11월부터는 이동성이 높아질수 있다는 상황변화와 여건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내린 조치”라고 밝혔다.


이와 관련 이재욱 차관은 “멧돼지 폐사체 정밀수색팀은 폐사체 발견시 신속히 폐사체를 처리하고, 주변소독과 잔존물 처리, 사용한 방역물품 처리 등 사후관리에도 만전을 기해달라”고 당부했다.


또한 “철새 유입이 작년 동기간에 비해 약 34% 늘어났고, 철새 분변에서 H5 항원이 지금까지 6건 검출됐다”고 AI 방역상황을 점검하고 “AI 발생 위험도가 높은 철새도래지 인근 도로 및 가금농장 주변 소독과 야생조류의 접근을 차단하기 위한 그물망 등 방역시설을 꼼꼼하게 정비해 줄 것”을 덧붙였다.

관련기사



계란과 가장 잘 어울리는 소스는…“칠리? 명란마요?”
칠리소스, 명란마요소스, 불닭소스, 와사비마요소스, 허니머스타드소스, 오리엔탈소스, 케첩 중에서 계란과 먹을때 가장 잘 어울리는 소스는 무엇일까? 한국인이 계란과 먹을때 찰떡궁합 소스로 칠리와 명란마요를 꼽았다. 계란자조금관리위원회(위원장 남기훈)은 지난달 12일과 27일 열린 ‘계란마라톤’과 ‘춘천마라톤’ 현장에서 두차례에 걸쳐 ‘계란이 맛있는 소스 킹 선발대회’를 개최, 이날 참가자들을 대상으로 직접 시식후 투표를 실시했다. ‘삼시세끼 계란’ 캠페인의 일환으로, 계란의 맛과 영양의 균형을 이루는 소스를 찾고, 계란 섭취의 다양한 방법을 홍보하기 위해 진행된 행사에 ▲칠리 소스 ▲명란마요 소스 ▲불닭 소스 ▲와사비마요 소스 ▲허니머스타드 소스 등 5가지 기본 소스와, 추가로 오리엔탈 소스(계란마라톤), 케첩(춘천마라톤)이 제공해 실시한 결과 ‘계란마라톤’에서는 칠리소스가 ‘춘천마라톤’에서는 명란마요 소스가 소스킹으로 선택됐다. 계란자조금관리위원회 관계자는 “이번 행사는 우리나라에서 사랑받는 ‘계란’을 보다 맛있고 영양학적으로도 균형 있게 먹을 수 있는 방법을 고민하는 것에서 시작했다”고 행사의 의의를 전했다. 이와함께 “대부분의 소비자들이 호불호가 적은 칠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