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5 (금)

  • 흐림동두천 7.3℃
  • 흐림강릉 11.4℃
  • 서울 7.3℃
  • 구름조금대전 15.6℃
  • 구름조금대구 15.4℃
  • 맑음울산 15.9℃
  • 구름조금광주 16.4℃
  • 맑음부산 15.7℃
  • 맑음고창 15.6℃
  • 맑음제주 16.5℃
  • 흐림강화 8.9℃
  • 구름조금보은 14.9℃
  • 구름많음금산 14.5℃
  • 맑음강진군 16.0℃
  • 맑음경주시 16.5℃
  • 맑음거제 14.2℃
기상청 제공

낙농

육우자조금, 육우 인식개선 지략 모은다

12일 코엑스서 ‘2019 육우산업 발전 방안 및 인식 개선 포럼’ 개최



육우산업 발전과 육우 인식 개선 방안을 비롯한 육우유통 활성화 전략을 함께 모색하고 공유하는 자리가 마련된다.


육우자조금관리위원회(위원장 박대안)는 ‘2019 육우산업 발전방안 및 인식개선 포럼’을 오는 12일 오후 2시부터 코엑스 컨퍼런스룸에서 개최한다고 7일 밝혔다.


“육우의 가치, 육우랑 같이”라는 슬로건으로 진행되는 이번 포럼은 지난 8월 ‘육우인식개선사업’에 대한 종합자문회의에서 제기된 것으로, 당시 자문회의에서 육우업계 내부 의견수렴에서 벗어나 각계의 전문가들을 초빙해 육우인식 개선에 대한 새로운 전략과 방법을 모색하는 포럼 추진이 필요하다는 의견에 따른 것이다.


이병오 강원대 명예교수가 좌장을 맡아 진행되는 이번 포럼은 ▲육우 산업 발전 방안(경상대 전상곤 식품자원경제학과 교수) ▲육우 유통 활성화 방향(김성우 축산과학원 가축유전자원센터 박사)을 주제로 진행되며 발표되며 소비자단체, 농가, 언론계, 식품공학계 등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들과 소비자들이 참여해 토론을 이어진다.


토론을 두 개 주제로 진행되며, 전상곤 교수(경상대 식품자원경제학과)와 김성우 박사(국립축산과학원 가축유전자원센터)가 발표 및 패널과의 토론을 이끈다.


박대안 위원장은 “한 해 동안 육우 사업을 진행하며 육우 산업의 발전 및 인색 개선의 필요성을 절감하였다”라며 “향후 육우산업의 향방을 좌우할 이번 포럼에 많은 관심과 참여 부탁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계란과 가장 잘 어울리는 소스는…“칠리? 명란마요?”
칠리소스, 명란마요소스, 불닭소스, 와사비마요소스, 허니머스타드소스, 오리엔탈소스, 케첩 중에서 계란과 먹을때 가장 잘 어울리는 소스는 무엇일까? 한국인이 계란과 먹을때 찰떡궁합 소스로 칠리와 명란마요를 꼽았다. 계란자조금관리위원회(위원장 남기훈)은 지난달 12일과 27일 열린 ‘계란마라톤’과 ‘춘천마라톤’ 현장에서 두차례에 걸쳐 ‘계란이 맛있는 소스 킹 선발대회’를 개최, 이날 참가자들을 대상으로 직접 시식후 투표를 실시했다. ‘삼시세끼 계란’ 캠페인의 일환으로, 계란의 맛과 영양의 균형을 이루는 소스를 찾고, 계란 섭취의 다양한 방법을 홍보하기 위해 진행된 행사에 ▲칠리 소스 ▲명란마요 소스 ▲불닭 소스 ▲와사비마요 소스 ▲허니머스타드 소스 등 5가지 기본 소스와, 추가로 오리엔탈 소스(계란마라톤), 케첩(춘천마라톤)이 제공해 실시한 결과 ‘계란마라톤’에서는 칠리소스가 ‘춘천마라톤’에서는 명란마요 소스가 소스킹으로 선택됐다. 계란자조금관리위원회 관계자는 “이번 행사는 우리나라에서 사랑받는 ‘계란’을 보다 맛있고 영양학적으로도 균형 있게 먹을 수 있는 방법을 고민하는 것에서 시작했다”고 행사의 의의를 전했다. 이와함께 “대부분의 소비자들이 호불호가 적은 칠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