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27 (수)

  • 구름조금동두천 21.6℃
  • 맑음강릉 23.5℃
  • 맑음서울 21.6℃
  • 구름조금대전 24.3℃
  • 구름많음대구 25.7℃
  • 구름많음울산 20.0℃
  • 구름조금광주 22.1℃
  • 구름많음부산 19.6℃
  • 맑음고창 19.4℃
  • 구름많음제주 19.1℃
  • 맑음강화 17.4℃
  • 맑음보은 22.3℃
  • 구름많음금산 22.6℃
  • 구름많음강진군 22.2℃
  • 구름많음경주시 23.0℃
  • 구름많음거제 22.7℃
기상청 제공

포천 멧돼지 시료서 ASF 첫 확진…총 550건 발생

철원·연천 멧돼지 개체수 줄어 소강국면
4월들어 양구·고성·포천 등으로 확대

환경부(장관 조명래)는 21일 경기 연천군과 포천시의 야생멧돼지 폐사체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 2건이 추가로 검출돼 2019년 10월 3일 연천 비무장지대에서 첫 발생 이후 현재까지 총 550건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월별로 발생상황을 살펴보면, 2019년 10~12월간은 파주·연천·철원 지역에서 월 10~20여건 발생하던 것이, 2020년 1월부터 겨울철 먹이부족·교미기 등 계절적 요인에 의해 크게 증가했으며, 발생지역도 1월에는 화천군, 4월에는 양구군·고성군·포천시 등으로 확대됐다. 주간별로는 1월 중순 이후부터 주간 발생건수가 40여건 내외로 유지되다가 최근에는 소폭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검사한 멧돼지 시료에서 2019년 10월 이후 양성검출률은 연천군이 17.5%로 가장 높고, 화천군 17.4%, 파주시 14.1%, 철원군 1.9%, 양구군·포천시 0.5%, 고성군 0.4%의 순으로 나타났으며, 발생건수가 크게 늘었던 2월말에는 화천군과 연천군에서 양성검출률이 높게 나타났다.

 

발생현황을 지역별로 보면, 임진강 이북 지역 3개면(장단면·군내면·진동면)에 한정되고 있는 파주는 1월까지 증가하다가 2월부터는 점차 줄어드는 경향을 보이고 있다. 이는 발생지역이 임진강 및 군 철조망, 2차 울타리로 둘러싸여 울타리 내 감염·폐사가 빠르게 진행됐기 때문으로 판단된다.

 

철원은 발생 초기 접경지역인 원남면 인근에서 집중 발생했으나,  2019년 12월 이후에는 드물게 발생하는 등 소강상태를 보이고 있다. 발생초기(2019년 10~11월)에 발생지역 주변을 포획틀을 활용하여 멧돼지 총 450마리를 제거하는 등 적극적으로 멧돼지 개체수를 줄인 결과로 분석되고 있다.


연천의 경우, 1~3월간 발생건수가 크게 증가하다가 3월말부터 감소하는 경향을 보이고 있다. 2차 울타리 내에서 겨울철 멧돼지들간 상호감염과 연천읍 부곡리에서 3월 이후 발생이 지속(3월 23건, 4월 12건)되어, 1~3월간 발생건수가 크게 증가했다. 그러나 3월말 들어 발생이 줄어드는 경향을 보이고 있다.

 

화천은 1월 8일 최초 발생 이후 발생건수가 단기간에 급증하는 양상을 보였다. 이는 상호감염이 활발한 계절적 요인 이외에 2차 울타리로 발생지역을 효과적으로 폐쇄하기 어려운 산악지형으로 인해 2차 울타리 면적이 넓어 울타리 내에서 감염이 지속되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아울러, 2~3월에는 발생이 유사한 수준으로 지속되다가 4월 들어 감소세를 보이고 있다.

양구·고성·포천 지역은 4월 들어 처음 발생하기 시작한 지역들로, 현재까지 양구군 3건, 고성군 3건, 포천시 1건이 발생했다. 양구와 고성은 접경지대와 인접한 지역(양구군 방산면, 고성군 현내면)에서 주로 발생했으며, 포천은 연천 부곡리와 인접한 지역에서 21일 최초로 발생했다.

 

 

환경부는 멧돼지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을 안정화시켜 양돈농가로의 전파 위험을 최소화하기 위해 지역별 발생상황에 맞는 대응조치를 추진할 계획이다.

 

소강상태에 들어간 파주의 경우, 울타리 내 잔존 멧돼지 개체를 안정적으로 제거해 나가고, 환경 시료 조사와 양성개체 발견지점 주변 소독을 통해 단계적으로 울타리 내 바이러스 제거에 나선다.

 

철원의 경우 발생건수는 적지만 최근 2차 울타리 밖에서 발생한 점을 고려하여 발생지점 주변 수색을 강화하고, 발생이 계속되고 있는 화천, 연천과의 경계지역에 대한 멧돼지 이동 차단을 집중해 나갈 계획이다.

 

최근까지 양성개체 발생이 가장 활발한 화천과 연천은 울타리 점검 등 세심한 관리를 통해 미발생 지역인 사내면, 하남면(이상 화천군), 전곡읍, 청산면(이상 연천군) 지역으로 감염개체의 이동을 철저히 차단하며, 기존 집중 발생지역으로부터 바이러스가 확산되지 않도록 지역주민 등 울타리 출입자에 대한 관리와 방역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또한, 최근 민통선 이북 지역에서 발생되고 있는 양구, 고성은 접경지역으로부터 바이러스가 유입되지 않도록 접경지역에 대한 소독과 민통선 출입차량, 인력에 대한 방역을 강화해 나간다.

 

이외에도 계절변화 등 환경변화에 대응하여 포획틀·트랩 등을 활용한 포획과 미수색지역에 대한 세밀한 수색을 통해 오염원을 제거해 나갈 계획이다.

 

또한, 농림축산식품부는 사육돼지로 오염원이 유입되지 않도록 멧돼지 발생지점 반경 10km 내 양돈농장 148호(약 36만두)에 대한 이동제한 조치를 유지하고 있으며, 경기·강원 북부 14개 시·군의 모든 양돈농장(395호 약 74만두)에 대한 축산차량 출입통제 등 방역조치를 강화하고 있다.

 

홍정기 환경부 차관(아프리카돼지열병 중앙사고수습본부 부본부장)은 “최근 새롭게 발생하고 있는 지역에 대해서는 발생범위가 확대되지 않도록 총력 대응해나갈 것이며, 발생지역 내 지형 등 지리적 여건과 토지이용현황 등 상황에 맞는 종합적인 전략으로 아프리카 돼지열병 차단에 효과적으로 대응해나가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포토이슈

더보기


배너
배너

라이프&health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