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28 (목)

  • 흐림동두천 12.5℃
  • 구름많음강릉 17.5℃
  • 박무서울 14.5℃
  • 박무대전 12.9℃
  • 구름조금대구 14.0℃
  • 구름많음울산 13.5℃
  • 박무광주 13.3℃
  • 구름조금부산 15.3℃
  • 구름조금고창 10.6℃
  • 구름많음제주 16.3℃
  • 구름많음강화 12.1℃
  • 맑음보은 8.5℃
  • 맑음금산 10.6℃
  • 구름조금강진군 11.7℃
  • 구름많음경주시 12.0℃
  • 구름조금거제 13.5℃
기상청 제공

접경지역 멧돼지 일제수색…폐사체 155건·32건 양성 확인

환경부, 민통선내 수색 미흡했던 산익지대 등 집중 수색

 

연천 미산·신서면, 화천 사내면, 양구군 등 폐사체 발견되지 않아

2019년 10월 연천 첫 발견 이후 총 580건 폐사체 발견·제거

 

환경부(장관 조명래)는 지난 9일부터 28일까지 국방부 등 관계기관과 합동으로 폐사체 일제수색을 실시한 결과, 멧돼지 폐사체 155건을 발견·제거했다고 29일 밝혔다. 이중 32건의 폐사차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 바이러스가 검출됐다.

 

환경부는 이번 일제수색 기간동안 일평균 336명의 인원을 투입, 그동안 폐사체 수색이 미흡했던 산악지대 등을 대상으로 민통선 이남과 이북 지역으로 나눠 면밀하게 수색을 실시했다.

 

먼저, 4월 9일부터 4월 17일까지 9일간은 민통선 이남 지역  38개 읍면 165개 리를 대상으로 일평균 291명의 인원을 투입하여 수색을 실시한 결과, 57건의 폐사체를 발견하여 이 중 13건이 양성으로 확인됐다.

 

다음으로 4월 20일부터 4월 28일까지 9일간은 민통선 이북 지역 7개 시·군과 인근 지역에 일평균 381명을 투입하여 98건의 폐사체를 발견했으며, 이 중 19건이 양성으로 확인됐다.

 

특히, 기존에 수색과 주민신고 등을 통한 폐사체 발견이 적어 감염 여부를 확인하기 어려웠던 연천군 미산면 및 신서면 일부, 화천군 사내면 및 하남면 일부, 양구군 양구읍·방산면 지역의 경우, 이번 일제 수색 기간 인원을 집중적으로 투입했음에도 폐사체가 거의 발견되지 않았다.

또한, 화천군 사내면 및 하남면에서 발견된 4건도 모두 음성으로 확인되어, 동 지역에는 아직까지 아프리카돼지열병 바이러스가 전파되지 않았거나 감염이 넓게 확산되어 있지는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환경부는 야생멧돼지 아프리카돼지열병이 발생한 2019년 10월 이후 발생지역에 대한 폐사체 수색을 지속적으로 실시해온 결과, 지금까지 1,166건의 폐사체를 발견해 제거했다.

 

홍정기 환경부 차관(아프리카돼지열병 중앙사고수습본부 부본부장)은 “이번 폐사체 일제 수색은 그간 수색이 미흡했던 지역에 대해 바이러스의 감염 상태를 일부 확인하고 감염원이 될 수 있는 폐사체를 제거한 것에 의미가 있다”며, “해외에서도 폐사체 수색 및 신속한 제거가 아프리카돼지열병 바이러스 확산을 막는 조치임을 강조하고 있어, 우리도 보다 세밀한 수색을 실시하여 바이러스의 확산을 저지하는데 총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지난 1주일(4월 22일~4월 28일) 동안에는 야생멧돼지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 30건이 추가로 검출되었다. 이로써 2019년 10월 3일 연천 비무장지대에서 첫 발생 이후 현재까지 총 580건이 발생했다.

 

한편 5월부터는 연천군, 화천군과 인접한 동두천시, 가평군도 수색 구역에 포함시키는 등 인접지역으로의 확산징후를 조기에 파악할 수 있도록 수색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관련기사

포토이슈

더보기


배너
배너

라이프&health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