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04 (토)

  • 구름많음동두천 23.3℃
  • 구름조금강릉 22.6℃
  • 맑음서울 24.0℃
  • 구름많음대전 22.0℃
  • 흐림대구 22.7℃
  • 흐림울산 19.8℃
  • 흐림광주 20.3℃
  • 흐림부산 19.6℃
  • 흐림고창 19.6℃
  • 흐림제주 20.2℃
  • 구름많음강화 21.3℃
  • 구름많음보은 22.6℃
  • 구름많음금산 20.9℃
  • 흐림강진군 20.9℃
  • 흐림경주시 20.6℃
  • 흐림거제 20.2℃
기상청 제공

야생멧돼지 서식밀도 높은지역 포획장 확대 설치

환경부, ASF 대응 야생멧돼지 포획 강화 계획

양성 개체 계속 발생하는 화천지역 포획장 추가 설치

울타리 점검하고 포획틀·포획트랩 배치 등 포획활동 강화

 

 

환경부(장관 조명래)는 번식기 이후 야생멧돼지 개체 수 증가 및 여름철 포획 여건 변화 등 새로운 국면에 대응해 포획장 확대 설치 등 야생멧돼지 포획을 강화할 계획이라고 24일 밝혔다.

 

포획장이란 야생멧돼지 서식밀도가 높은 지역에 그물 등으로 가두리시설을 설치하고 먹이, 유인제 등으로 유인하여 한꺼번에 여러 마리를 포획하는 시설을 말한다.

 

최근 아프리카돼지열병 양성 개체 발생 통계에 따르면, 2주 동안(6월 9일~23일) 1~3개월령으로 추정되는 야생멧돼지 어린 개체의 폐사체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검출되는 사례가 늘어나고 있다. 이는 올봄에 태어난 어린 개체들이 성체를 따라 무리 지어 활동하는 경우가 늘어나면서 양성 개체 발생으로 이어지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환경부는 우선 양성 개체가 계속 발생되고 있는 화천군에 빠른 시일내에 포획장을 추가로 설치하는 등 단계적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현재 포획장은 연천군에 6개가 설치되어 시범운영 중에 있으며, 올해 4월 중순 처음 설치된 이후 18마리의 멧돼지가 포획됐다.

 

특히, 지난 5월 3일에는 하나의 포획장에서 4마리를 동시 포획하는 등 포획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멧돼지 활동이 본격화되는 7월 이후에는 포획실적이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또한, 멧돼지 이동 통로에 포획틀과 포획트랩 설치를 확대하고 먹이 공급 등 관리를 강화하여 야생멧돼지 포획 성과를 높일 계획이다.

 

한편, 환경부는 지난 8일간(6월 16일~23일), 경기도 연천군과 포천시에서 야생멧돼지 아프리카돼지열병 13건이 추가로 발생하여 현재까지 총 652건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특히 지난 19일 한탄강 이남지역인 포천시 창수면 신흥리 광역울타리 내에서 양성개체가 발생됨에 따라 이 지역에 대한 수색, 울타리 점검 및 포획틀·포획트랩 배치 등 포획활동을 강화했다. 그 결과 6월 20일 1건의 폐사체를 발견하고, 6월 21일 2개체가 포획틀에 포획되었으며, 이들 모두 아프리카돼지열병 검사 결과 음성으로 판정됐다.

.

환경부는 “앞으로 해당 지역 인근 울타리 점검 및 주변 지역에 대한 수색을 강화하며, 포획틀을 추가 배치하는 등 주변 지역으로의 추가확산 방지를 위한 노력을 지속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포토이슈

더보기


배너
배너

라이프&health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