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10 (월)

  • 흐림동두천 13.8℃
  • 구름많음강릉 18.0℃
  • 흐림서울 14.1℃
  • 흐림대전 13.6℃
  • 흐림대구 13.8℃
  • 흐림울산 14.6℃
  • 흐림광주 19.5℃
  • 흐림부산 16.0℃
  • 흐림고창 19.9℃
  • 맑음제주 21.2℃
  • 흐림강화 13.3℃
  • 흐림보은 11.8℃
  • 흐림금산 12.5℃
  • 구름많음강진군 19.1℃
  • 흐림경주시 14.0℃
  • 흐림거제 16.8℃
기상청 제공

봄철 방목, 풀 길이 20~50cm 정도 자랐을 때 개시

URL복사

농진청, 봄철 우수한 방목초지 만들기 요령 소개

4월~6월까지 방목 전 목초에 비료 충분히 뿌려 힘 돋워야

첫방목 남부 4월 상순~중순, 중부 4월 중순~하순, 북부 5월 상순

 

 

목초가 잘 자라는 4월부터 6월까지는 방목 전 미리 비료를 충분히 뿌려 잡초보다 목초 힘이 우세하도록 만들어 줘야 한다.
 

농촌진흥청(청장 허태웅)은 목초 비율이 높고 생산성이 우수한 방목 초지를 만들기 위한 봄철 관리요령을 소개했다.

 

복합비료(21-17-17, 20kg)는 헥타르 당 연간 30포를 4∼5회 나누어 주는 것이 좋다. 1차 방목 전 30~40%, 1차 방목 후 30%, 여름철에는 15% 비율로 나누어 주고, 나머지는 방목 횟수에 따라 조절하면 된다. 1차 비료는 목초의 생육이 시작될 때, 보통 목초에서 새로운 잎들이 보일 때 준다.
 
가축 방목은 풀 길이가 20~50cm 정도 자랐을 때 개시하는 것이 좋다. 풀 길이가 20cm 이하일 때는 목초 생육에 피해를 주고, 50cm 이상일 경우에는 풀의 영양 가치가 떨어진다. 

 

지역별 첫 방목 시기는 남부지역은 4월 상순부터 중순, 중부지역은 4월 중순부터 하순, 북부지역은 5월 상순이 적당하다.

 

 

방목 초지를 효율적으로 관리하기 위해서는 방목지를 5~10개 목구(牧區)로 나누고, 일정 기간 가축을 방목한 뒤 다른 목구로 이동시키는 윤환방목이 적합하다. 목초 높이가 평균 5∼10cm정도까지 낮아지면 가축을 다른 목구로 이동시켜야 목초의 재생이 더뎌지는 것을 막을 수 있기 때문이다. 목구 당 방목 횟수는 연 4회 이상이 바람직하다. 

 

한편, 2050 탄소중립 선언에 따라 이산화탄소를 흡수하는 초지의 관리가 중요해지고 있다. 유엔 산하 ‘기후변화에 관한 정부간 협의체’(IPCC) 지침에 따르면 우수한 초지는 생산성이 낮은 부실한 초지보다 이산화탄소 흡수량이 30% 정도 높다.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 천동원 초지사료과장은 “봄철은 초지 생산성을 좌우하는 가장 중요한 시기인 만큼 시비량, 방목관리 등에 신경 써야 초지 부실화를 막을 수 있다”고 강조했다.

배너

관련기사

포토이슈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라이프&health

더보기
한돈자조금, 대한민국 뒷심 응원 ‘한돈 뒷심 선물세트’ 출시
삼겹살·뒷다리살 등 5가지 국내산 돼지고기 부위 구성 허영만 화백 그림 엽서·레시피 카드 등 특별 구성품 제공 한돈자조금관리위원회는 대한민국의 뒷심 발휘를 응원하기 위한 ’한돈 뒷심 선물세트‘를 출시한다고 7일 밝혔다. 한돈자조금은 올해 캠페인 슬로건인 ’한돈 먹고 대한민국 뒷심 충전‘에 맞춰 모두가 지치고 어려운 시기에 가족과 친구, 이웃 등 사랑하는 사람들에게 감사와 응원의 마음을 전할 수 있도록 이번 ’한돈 뒷심 선물세트‘를 기획했다. ‘한돈 뒷심 선물세트’는 △앞다리살(500g), △뒷다리살(500g), △삼겹살(500g), △목살(500g), △항정·가브리살(500g) 등 총 5가지 부위와 이에 곁들여 먹을 수 있는 고추냉이로 구성됐다. 이번 ‘한돈 뒷심 선물세트’는 재미있고 의미 있는 패키지 디자인으로 눈길을 끈다. 한돈의 성장시기별 그림을 고급스럽게 나타낸 외관은 물론 선물세트 내부에는 최근 성료한 ‘뒷심 스토리 공모전’에 응모된 응원 메시지와 불꽃 모양의 입체 팝업으로 선물의 의미를 더했다. 뿐만 아니라 출시 기념 한정판 선물세트 3천개에는 ‘한국 만화의 거장’ 허영만 화백의 삽화가 그려진 그림 엽서를 비롯해 한돈을 다양하게 즐길 수 있는 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