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9 (화)

  • 맑음동두천 4.2℃
  • 맑음강릉 6.1℃
  • 맑음서울 3.8℃
  • 구름많음대전 5.4℃
  • 맑음대구 7.3℃
  • 맑음울산 8.3℃
  • 구름많음광주 6.8℃
  • 맑음부산 10.1℃
  • 흐림고창 7.4℃
  • 흐림제주 10.8℃
  • 맑음강화 4.2℃
  • 흐림보은 3.9℃
  • 구름많음금산 3.8℃
  • 흐림강진군 8.2℃
  • 맑음경주시 8.0℃
  • 구름조금거제 10.8℃
기상청 제공

[방역현장] 접경지역 이어 전국 모든 양돈장 ASF 정밀검사 확대

농식품부, 특별관리지역부터 단계별 실시, 8월 10일까지 전국 양돈장 6,300호 혈액검사


방역당국은 최고 수준의 방역조치 일환으로 전국 모든 양돈장을 대상으로 아프리카돼지열병(ASF)에 대한 정밀 혈액검사를 실시한다. 혹시 양성이 나올 경우 조기에 차단하고 음성을 확인하는 차원의 특단의 조치인 것이다.


농림축산식품부(장관 이개호)에 따르면 7월 1일부터 8월 10일까지 40일간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의 국내 유입 방지를 위해 전국 모든 양돈장 약 6,300호를 대상으로 정밀검사를 확대 실시한다.


농식품부는 지난 5월 30일 세계동물보건기구(OIE)로부터 북한 ASF 발생 사실을 확인한 이후, 접경지역 등 14개 시군을 특별관리지역으로 지정하고, 점검반을 편성하여 방역현장을 점검하고, 농장 소독과 생석회 도포, 정밀 검사 등을 실시해왔다.


특히, 북한 접경지역 14개 시군 등 특별관리지역내 돼지농장 624호, 전국 남은 음식물 급여농장 257호, 전국 방목형 농장 35호에 대해 ASF 정밀검사를 단계별로 실시하였고, 검사결과 모두 ‘음성‘으로 확인됐다. 또한, 전국 돼지 밀집사육단지 농장(49개 단지 617호)에 대해서도 ASF 임상 관찰과 정밀 검사를 진행 중에 있다고 밝혔다.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인접 국가인 중국에서 발생하였을 때 우리나라도 유입 위험성이 크다고 보고 공항과 항만 등 국경 접경지역에서 음식물이나 가공식품 등에 대해 검사를 강화하는 등 차단방역에 중점을 두고 실시하였다. 이는 ASF가 한번 유입되면 폐사율이 100%에 가까울 정도로 매우 높고 백신도 없어 국내 한돈산업을 크게 위협하기 때문이다.


중국에서 전파되어 북한에서 ASF 발생했다는 소식에 국내 방역당국과 한돈업계는 초긴장 상태가 되었으며 방역을 최상으로 격상하여 음식물 급여농장 철저관리와 국경 검역 강화는 물론 혹시 유입되었을 경우를 대비하여 위험이 높은 곳부터 전국의 모든 농장까지 정밀 검사를 실시하고 있는 것이다.

ASF의 위험성에 대해 잘 알려진 만큼 문재인 대통령까지 국무회의에서 점검할 정도로 범 국가차원에서 철저한 차단방역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는 상황이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ASF 유입 방지를 위해 축산농장과 축산관계자는 ASF 발생국가 방문을 자제하고, 농장에서 종사하는 외국인근로자 등이 해외 방문 후 입국 시 농장출입을 5일간 금지할 것, 농장에 대한 소독 등 방역수칙을 철저히 이행해줄 것‘’ 등을 당부했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