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31 (일)

  • 흐림동두천 23.1℃
  • 구름많음강릉 22.0℃
  • 연무서울 23.4℃
  • 흐림대전 22.7℃
  • 구름조금대구 22.7℃
  • 흐림울산 21.7℃
  • 구름많음광주 21.6℃
  • 흐림부산 20.4℃
  • 구름많음고창 21.4℃
  • 제주 18.4℃
  • 흐림강화 21.0℃
  • 구름많음보은 22.1℃
  • 흐림금산 22.1℃
  • 구름많음강진군 19.6℃
  • 구름많음경주시 22.4℃
  • 흐림거제 19.8℃
기상청 제공

‘오리인플루엔자’ 망언으로 오리농가 절체절명 위기 봉착

가금생산자단체, 국립생태원 김영준 실장·원장 사죄 촉구
“정정보도 등 적절 조치없으면 모든 조치 취할 것” 경고

“조류인플루엔자는 사실 오리인플루엔자“라는 내용의 언론 인터뷰가 최근 보도되며 가뜩이나 코로나 19로 오리고기 소비가 80% 이상 급감하며 절체절명의 위기에 봉착해 있는 오리농가의 분노를 자아내고 있다. 

 

환경부 산하 공공기관인 국립생태원의 김영준 동물관리연구실장은 지난 5월 4일 한겨레신문 인터뷰에서 “돼지인플루엔자는 있어도 포유류인플루엔자는 없듯이 조류인플루엔자는 사실 오리인플루엔자이다”는 답변으로 돼지와 오리 그리고 조류인플루엔자에 대한 국민의 공포와 혐오를 조장하고 있다며 가금생산자단체가  즉각 사죄할 것을 촉구했다.

 

8일 한국육계협회·한국토종닭협회·한국오리협회는 공동으로 성명을 발표하고 “가금산업의 피해는 무시하고 국민들에게 망언을 퍼뜨린 국립생태원 김영준 실장과 원장은 즉각 사죄하라!”고 토로했다.

 

가금생산자단체는 성명에서 김영준 실장은 “일본은 오리를 수입해다 먹어서 질병의 유입창구가 없다.” 라면서 우리나라 AI 발생의 원인으로 오리농가를 지목하는가 하면 “수박재배한 자리에 오리를 놓고 오리 배설물이 퇴비가 되니까 다음에 수박을 재배하기 때문에 바이러스가 확산되지 않을수가 없다.” 는 헛소리를 전국민이 보는 일간지의 인터뷰에서 서슴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특히 “환경부 산하의 준정부기관의 실장이라는 자가 사실이 아닌 내용을 그것도 일간지에 보도되는 인터뷰에서 발언함으로써 특정 축종을 비하하고 나아가 대한민국 가금산업에 피해를 초래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에 “전국의 가금농가들은 엄중히 요구한다”고 경고하며 국립생태원 박용목 원장과 김영준 실장은 즉각 사죄할 것과 아울러 정정보도를 비롯한 적절한 조치가 이루어지지 아니할 경우 가금농가에 대한 모욕죄와 산업의 피해에 상응하는 대가를 치르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관련기사

포토이슈

더보기


배너
배너

라이프&health

더보기
농지은행, 집에서 온라인으로 간편하게 이용 가능
한국농어촌공사(사장 김인식)는 27일 행정안전부(장관 진영)와 전자증명서 이용 활성화와 이를 활용한 농지은행사업의 공공서비스 강화를 위해 상호 협력하는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직접 경작하기 어려운 농지를 농지은행에 맡기면 농지를 필요로 하는 농업인에게 매매·임대차 해주는 농지은행사업 신청은 ‘농지은행통합포털’을 통해 온라인으로 가능했으나, 서류제출은 오프라인으로 해야 하는 불편함이 있었다. 이번 협약은 농지은행을 이용한 농지 매매 및 임대차시 신청서류를 스마트폰을 이용한 전자증명서로 발급/제출/수취 할 수 있도록 시스템을 구축해 6월부터 주민등록등·초본을 시작으로 올해 말까지 7종의 구비서류로 확대하는데 상호 협력하는 내용이다. 이렇게 되면 농지은행을 통해 자경하기 곤란한 사람들이 농지를내놓거나 귀농인 등 농지를 필요로 하는 사람들이 농지를 구할 때지사에 직접 방문하지 않아도 돼, 시간적 비용 절감 등 국민편익과 공공서비스 증진이 기대된다. 행안부 전자증명서는 비대면 서비스 확대에 맞춰 스마트폰을 이용하여 각종 증명서 등을 전자적인 형태로 발급하고, 기관 방문 없이 제출할 수 있도록 하는 서비스로써 발급 가능한 서류를 올해 내로 13종에서 100종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