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7 (화)

  • 맑음동두천 18.3℃
  • 구름조금강릉 16.0℃
  • 연무서울 16.6℃
  • 맑음대전 18.9℃
  • 맑음대구 20.5℃
  • 맑음울산 20.5℃
  • 맑음광주 18.5℃
  • 맑음부산 19.0℃
  • 맑음고창 15.4℃
  • 맑음제주 16.9℃
  • 맑음강화 12.1℃
  • 맑음보은 18.4℃
  • 맑음금산 18.0℃
  • 맑음강진군 18.3℃
  • 맑음경주시 20.6℃
  • 맑음거제 18.0℃
기상청 제공

축산환경관리원, ‘코로나 19’ 극복 상생협력 총력

친환경농산물 꾸러미 구입, 나눔헌혈, 화훼 소비 등 적극나서


축산환경관리원(원장 이영희)은 코로나 19 확산으로 매출이 급감한 농촌업계와 지역사회의 어려움을 덜어주기 위해 상생협력을 적극 추진한다고 19일 밝혔다.


관리원은 상생협력의 일환으로 친환경농산물 꾸러미 구매, 화훼 소비 촉진 등으로 지역농가에 도움을 주고, 나눔헌혈에 동참하여 혈액 수급 안정화에 기여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코로나 19 확산에 따라 초중고교 개학 연기로 친환경농산물의 학교 급식 공급 차질 상황이 발생함에 따라 친환경농산물 판매가 어려운 실정이다. 이에 관리원은 구성원 개개인이 친환경농산물 꾸러미를 31건 구매했으며, 추후에는 구매를 확대할 계획이다.


또한, 화훼농가에도 비상이 걸렸다. 졸업식 축소, 개학 연기 등으로 절화류의 구입이 급감하여 피해를 입은 화훼 농가를 돕기위해 화훼 구매 촉진을 나서고 있다.


관리원은 18일부터 격주로 대형 화훼를 로비에 비치하고, 사무실 1테이블, 1플라워운동을 펼쳐 화훼소비에 나서고 있다.


이와함께 헌혈 참여자가 급격히 감소함에 따라, 혈액 수급난 해소를 위해 임직원 40명 모두가 순차적으로 ‘나눔 릴레이 헌혈’을 실시하기도 했다.


이영희 원장은 “코로나19 바이러스 확산으로 지역사회 어려움을 극복하기 위해서 구성원 한명 한명의 도움을 인식하고 있으며 임직원 모두가 공공기관으로서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서 위기가 극복 될 때까지 함꼐 할 수 있는 일들을 찾아서 적극 참여 하겠다”고 밝혔다.

배너

관련기사


포토이슈

더보기

배너
배너

라이프&health

더보기
벚나무 한그루가 年 9.5kg 이산화탄소 흡수…온실가스 해결사
봄의 전령사로 불리며 우리 국민에게 가장 사랑받는 나무 중 하나인 벚나무가 온실가스 저감에도 도움을 주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립산림과학원(원장 전범권)은 벚나무의 이산화탄소 저장량(흡수량)을 산정해본 결과, 벚나무 한 그루는 연간 9.5kg의 이산화탄소를 흡수하고 있었다. 벚나무 25년생 250그루는 1년간 한 대의 자동차가 배출하는 이산화탄소 배출량 2.4톤을 상쇄시킬 수 있다. 국내에는 약 150만 그루의 벚나무가 조성되어 있어(2018 임업통계), 자동차 약 6천여 대가 배출하는 이산화탄소를 잡아주는 역할을 하고 있다. 우리의 시각과 환경을 동시에 정화해주는 벚나무는 북반구의 온대지역 산지에 주로 생육하며, 우리나라, 일본, 중국이 주 분포지로서 국내에는 올벚나무, 왕벚나무, 잔털벚나무 등 약 28종이 자생하고 있다. 한편, 산림바이오소재연구소에서는 우리나라에서 자생하는 벚나무를 가로수로써 활용 가치를 높일 수 있는 품종을 개발 중이라고 밝혔다. 이 연구에서는 벚나무의 미적 기능을 극대화 할 수 있도록 꽃이 많이 피고 꽃의 크기가 큰 새로운 품종 개발이 주 내용이다. 국립산림과학원 산림바이오소재연구소 손영모 소장은 “봄날 최대 꽃의 향연을 제공하고 온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