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09 (금)

  • 구름조금동두천 14.6℃
  • 구름조금강릉 16.8℃
  • 연무서울 15.1℃
  • 연무대전 14.3℃
  • 구름조금대구 16.3℃
  • 구름조금울산 16.6℃
  • 구름조금광주 15.7℃
  • 맑음부산 17.2℃
  • 구름조금고창 14.5℃
  • 구름많음제주 16.1℃
  • 맑음강화 14.9℃
  • 구름많음보은 14.8℃
  • 구름많음금산 13.2℃
  • 구름조금강진군 15.6℃
  • 구름많음경주시 16.6℃
  • 구름많음거제 17.0℃
기상청 제공

수입 풀사료 대체 질좋은 ‘헤일리지’ 만들려면

수확 후 1일∼2일 말리고, 전용 젖산균 첨가제 넣으면 품질 좋아



건초와 담근먹이의 중간단계인 ‘헤일리지’는 수분함량이 40%~50%로 고수분 담근먹이보다 유통과 보관이 쉽고 건초보다 만들기 쉽다. 그러나 건초나 담근먹이에 비해 제조방법이 널리 알려지지 않아 많은 농가에서 활용되지 않았다.

농촌진흥청(청장 라승용)은 TMR업체와 축산농가들의 높은 관심을 받고 있는 발효 풀사료, ‘헤일리지’ 제조방법과 주의할 점을 소개하며 많은 이용을 당부했다.

우선 헤일리지 제조 방법은 고수분 담근먹이와 비슷하다. 이탈리안 라이그라스(IRG), 청보리, 호밀 등을 수확하고 1일∼2일 논에서 뒤집어 가며 말린 다음, 3일째에 만든다. 일반적으로 건초는 3일∼4일 말려야 하지만, 헤일리지는 1일∼2일로 건조 기간이 짧다. 
또한 비닐로 쌀 때는 헤일리지의 품질을 결정짓는 젖산 발효가 잘 이뤄지도록 일반 첨가제가 아닌 헤일리지 전용 젖산균 첨가제를 넣어야 하며, 50톤당 100g을 접종해야 좋은 품질을 오래 유지할 수 있다.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 초지사료과 최기춘 농업연구사는 “국내 풀사료 산업을 활성화하기 위해서는 수분 함량이 많은 담근먹이 외에도 헤일리지의 생산 확대가 필요하다.”라며, “질 좋은 헤일리지를 보급하면 농가 소득을 높이고 수입 풀사료를 대체하는 데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전했다.  
배너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감정노동자 스트레스 해소에 ‘산림치유’ 효과 산림치유프로그램이 감정노동자의 스트레스 해소에 도움을 주는 것으로 나타났다. 산림청(청장 김재현)은 최근 경북 영주 봉현면 소재 국립산림치유원(원장 고도원)에서 국민건강보험공단 고객센터 상담사 224명을 대상으로 산림치유캠프인 ‘힐링 솔루션(Healing Solution)’ 프로그램을 진행한 결과 스트레스 해소에 긍정적인 효과를 보였다고 6일 밝혔다. 주요 프로그램은 ▲일상과 벗어나 ‘숲으로’(숲길산책, 스모비(smovey) 체조, 해먹 휴식, 수중명상) ▲온전히 ‘나에게로’(와식·소리명상, 꽃차 체험, 소도구 운동) ▲다시 ‘삶으로’(아로마 마사지, 포토스토리 공유) 등으로 2박 3일간 진행됐으며 일상에서 벗어나 자연과의 교감을 통해 상담사들의 지친 감성을 충전하고 건강과 면역력 증진, 정서안정을 꾀하고자마련됐다. 프로그램에 참가한 상담사들의 긍정감정은 향상되고, 부정감정은 감소해 산림치유프로그램이 심신건강 증진에 긍정적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됐다. 김경목 산림교육치유과장은 “이번 연구로 산림치유가 감정노동자의 정서안정과 면역력 증진, 스트레스 해소에 효과적이라는 것이 확인됐다.”라면서 “앞으로도 지속적인 연구를 통해 산림치유의 효과성을 널리 알릴 것”이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