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23 (수)

  • 맑음동두천 20.2℃
  • 구름많음강릉 18.6℃
  • 흐림서울 20.3℃
  • 박무대전 21.8℃
  • 흐림대구 19.0℃
  • 흐림울산 19.2℃
  • 구름많음광주 21.9℃
  • 구름많음부산 21.2℃
  • 구름조금고창 22.0℃
  • 구름많음제주 23.4℃
  • 구름조금강화 19.8℃
  • 구름많음보은 19.2℃
  • 구름많음금산 20.0℃
  • 구름조금강진군 22.0℃
  • 구름많음경주시 18.4℃
  • 구름많음거제 20.6℃
기상청 제공

농업 / 산림

‘팜(FARM)터지고 펀(FUN)한 농업농촌 영상 공모전’ 접수 시작

농정원, 스낵영상·일반부문 나눠…농업·농촌 가치 담은 영상 24편 선정

URL복사

 

농림수산식품교육문화정보원(원장 신명식)은 7일부터 ‘제3회 팜(Farm)터지고 펀(Fun)한 농업·농촌 영상 공모전’ 접수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2019년부터 추진해 온 이번 영상공모전은 우리 농업·농촌에 대한 대국민 관심 제고와 인식 전환을 위한 것으로 국민 누구나 참가할 수 있으며, 농업·농촌의 무한한 가치를 알릴 수 있는 주제 3가지 중 하나를 선택하여 영상을 제작하면 된다. 
공모전은 스낵영상 부문과 일반부문으로 나뉘며, 올해는 다양한 유형의 우수한 작품을 선정하기 위해 영상 형식에 따라 1차(6.7.~7.26., 인포그래픽, 애니메이션, VR콘텐츠, 스낵영상)와 2차(8.2.~9.30., 미니다큐, 단편영화, 뮤직비디오, 스낵영상)로 나누어 진행한다.

 

출품작은 전문가 심사를 통해 일반분야에서 18개 작품을, 네티즌 투표를 통해 스낵영상 분야에서 6개 작품 등을 선정해 총 2,720만원의 상금을 수여하며 공모전 수상작은 ‘스마트팜TV’와 농정원 SNS 채널 등으로 송출하여 일반 국민의 눈으로 본 농업·농촌의 가치를 전달하는데 활용될 계획이다.


신명식 원장은 “이번 공모전을 통해 우리 농업·농촌의 무한한 가치를 자유롭게 표현하고 공감을 이끌어낼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배너

관련기사

포토이슈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라이프&health

더보기
고기 혈관·달걀 알끈 먹어도 괜찮을까?
식약처, 축산물 대표적인 오인·혼동 이물 사례 소개 혈관은 이물질 아니야, 달걀 알끈은 단백질 덩어리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김강립)는 소비자가 축산물을 안심하고 먹을 수 있도록 축산물의 고유한 특성에서 비롯된 대표적인 오인·혼동 이물 사례를 소개했다. 주요 내용은 ▲식육 및 식육가공품의 혈관·힘줄 ▲살코기를 감싸주는 근막 ▲달걀의 알끈 및 혈반·육반을 이물질로 오인·혼동하는 사례들이다. ■ 식육 및 식육가공품 삼겹살, 등심 등 고기는 살코기(근육) 외에도 혈관, 힘줄, 근막, 지방 등 여러 조직으로 이루어져 있어 식육과 이를 원료로 제조된 식육가공품에는 살코기 외 혈관 등 여러 조직이 포함될 수 있다. ① 혈관 :식육·식육가공품에서 ‘속이 빈 원통형 또는 가늘고 길쭉한 형태’ 등을 기생충이나 벌레로 오인하는 경우가 있는데, 혈관은 근육 사이에서 긴 형태로 남아있을 수 있으며, 특히 가열로 혈관이 수축된 경우 끝 부분이 좁아져 기생충 형태로 보일 수 있으나 안심해도 된다. ② 근막: 돈가스 등 분쇄가공육 제품에서 종종 이물질로 오인되는 근막은 살코기를 감싸주는 흰색의 얇은 섬유조직으로 섭취해도 괜찮다. ■ 달걀 및 알가공품 달걀은 난황(노른자), 난백(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