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31 (일)

  • 구름많음동두천 26.0℃
  • 맑음강릉 22.0℃
  • 구름많음서울 26.8℃
  • 구름많음대전 25.8℃
  • 맑음대구 26.2℃
  • 구름많음울산 23.5℃
  • 흐림광주 22.7℃
  • 구름많음부산 22.6℃
  • 구름많음고창 23.4℃
  • 구름많음제주 22.5℃
  • 흐림강화 23.1℃
  • 흐림보은 24.6℃
  • 구름많음금산 24.8℃
  • 흐림강진군 20.0℃
  • 구름많음경주시 26.8℃
  • 흐림거제 21.2℃
기상청 제공

“양계농가 두번 죽이는 후장기 가격인하 중단하라!”

양계협회 성명, 계란 유통상인과의 상생 모색 촉구

대한양계협회(회장 이홍재)가 농가와 계란 거래시 거래명세서에 거래가격을 반드시 명시해야 함에도 불구하고 후장기 가격인하를 지속하고 있는 계란 유통상인들을 비난하며 농가와의 상생을 촉구하고 나섰다. 

 

양계협회는 13일 성명을 통해 “지난 4월 초 늘어나는 후장기 가격 인하를 도저히 감당할 수 없어 뼈를 깎는 아픔에도 불구하고 농장 실거래가격을 발표했으나 한 달이 흐른 지금 유통 상인들은 보란 듯이 혼자만의 뱃속을 채울 욕심으로 후장기 가격 인하 만행을 지속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산지 계란가격은 2년이 넘는 장기간에 걸쳐 생산비 이하 또는 절반에도 못 미치는 불황에 시달리고 있는 상황이며, 특히 최근에는 배합사료 가격까지 인상되면서 계란 생산 원가가 크게 상승하는 등 농가의 어려움이 그 어느 때보다 큰 상황에서 유통인들의 후장기 가격 인하는 그야말로 농장을 폐업의 길로 밀어 넣는 것이라고 비난했다.

 

이같은 조치는 상생을 전제로 한 공동 발전이라는 취지에 근본적으로 배치하는 처사로 전국 양계인은 심한 배신감과 분노를 금할 길 없다고 지적하며 이번 4월 계란 가격의 후장기 인하는 정상적인 계란의 유통상황을 무시하고 오로지 자신들의 이익만을 추구한 비양심적 처사로 판단하고 전 양계농가는 이에 지속적으로 대응할 것임을 분명히 했다.
 
양계협회는 또한 “계란 유통상인은 농가와 계란 거래 시 거래명세서에 반드시 거래가격을 명기해야 한다”며 “이것이야 말로 그동안 유통상인들이 줄기차게 외쳐온 농가와 유통상인 간의 상생 기조에 부합하는 것”이라고 전했다.

 

덧붙여 양계협회는 “유통상인들이 거래명세서에 가격 명기를 거부하거나 월말 후장기 를 지속할 경우 전국 양계 농가는 계란 유통상인과의 상생 포기는 물론 가능한 모든 방법과 수단을 총동원하여 대처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관련기사

포토이슈

더보기


배너
배너

라이프&health

더보기
농지은행, 집에서 온라인으로 간편하게 이용 가능
한국농어촌공사(사장 김인식)는 27일 행정안전부(장관 진영)와 전자증명서 이용 활성화와 이를 활용한 농지은행사업의 공공서비스 강화를 위해 상호 협력하는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직접 경작하기 어려운 농지를 농지은행에 맡기면 농지를 필요로 하는 농업인에게 매매·임대차 해주는 농지은행사업 신청은 ‘농지은행통합포털’을 통해 온라인으로 가능했으나, 서류제출은 오프라인으로 해야 하는 불편함이 있었다. 이번 협약은 농지은행을 이용한 농지 매매 및 임대차시 신청서류를 스마트폰을 이용한 전자증명서로 발급/제출/수취 할 수 있도록 시스템을 구축해 6월부터 주민등록등·초본을 시작으로 올해 말까지 7종의 구비서류로 확대하는데 상호 협력하는 내용이다. 이렇게 되면 농지은행을 통해 자경하기 곤란한 사람들이 농지를내놓거나 귀농인 등 농지를 필요로 하는 사람들이 농지를 구할 때지사에 직접 방문하지 않아도 돼, 시간적 비용 절감 등 국민편익과 공공서비스 증진이 기대된다. 행안부 전자증명서는 비대면 서비스 확대에 맞춰 스마트폰을 이용하여 각종 증명서 등을 전자적인 형태로 발급하고, 기관 방문 없이 제출할 수 있도록 하는 서비스로써 발급 가능한 서류를 올해 내로 13종에서 100종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