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14 (금)

  • 흐림동두천 26.4℃
  • 흐림강릉 31.3℃
  • 구름많음서울 26.8℃
  • 구름조금대전 26.4℃
  • 구름조금대구 26.5℃
  • 구름조금울산 27.7℃
  • 구름조금광주 26.7℃
  • 구름많음부산 26.4℃
  • 구름조금고창 26.9℃
  • 맑음제주 30.0℃
  • 흐림강화 26.1℃
  • 구름많음보은 24.2℃
  • 구름조금금산 24.9℃
  • 구름조금강진군 25.8℃
  • 구름조금경주시 25.3℃
  • 구름조금거제 27.0℃
기상청 제공

아시아시장 향후 10년간 신선우유 소비 증가

인도 등 지난 10년간 3~5% 증가세 지속 전망
최대 소비국은 339kg 우즈베키스탄

 

신선우유(Whole fresh milk) 소비가 줄고 있는 미국 및 서유럽과는 달리, 아시아시장은 당분간 소비가 늘어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Dairy industries 10일자 보도에 따르면 시장조사기관인 IndexBox가 최근 발표한 ‘아시아, 신선우유 시장분석 및 전망 보고서’를 인용해 인구증가와 경제성장으로 향후 10년간 아시아지역의 신선우유 소비가 지속적으로 늘어날 것으로 전망했다.

 

국가별로 살펴보면 세계 최대 우유생산국이자 소비국인 인도가 연간 198백만톤(아시아 소비량의 54%)을 소비하는 것으로 나타났고, 파키스탄(47백만톤, 13%)과 중국(35백만톤, 9.6%)이 뒤를 이었다.

 

최근 10년간 추이를 살펴보면 2009년부터 2019년까지 인도와 파키스탄은 신선우유 소비량이 각각 연평균 5.4%, 3.2% 증가한 반편, 중국은 1.2%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1인당 소비량은 우즈베키스탄이 연간 339kg으로 가장 많았고, 터키와 파키스탄이 각각 281kg과 231kg으로 뒤를 이었다.

 

이 지역 원유생산도 꾸준히 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FAO에 의하면 아시아지역 2020년 원유생산은 코로나10 사태에도 불구하고 인도와 파키스탄, 중국 등이 생산증가를 주도하면서 전년대비 2% 증가할 것으로 보고 있다.

 

특히 인도는 지역조합을 중심으로 원유 집유 인력이 대규모로 동원되면서 전년대비 2.6% 증가할 것으로 정망됐다. 중국의 경우 국가 육성정책에 힘입어 목장 규모화와 대형 유업체의 가공능력이 향상되면서 3% 증가할 것으로 전망됐다.

관련기사

포토이슈

더보기


배너
배너

라이프&health

더보기
임업진흥원, ‘나무의사 자격시험 찾아가는 설명회’ 개최
한국임업진흥원(원장 구길본)은 지난 8일 경상대학교 수목진단센터에서 ‘2020년 나무의사 자격시험 찾아가는 설명회’를 개최했다. ‘2020년 나무의사 자격시험 찾아가는 설명회’는 지난 6월 5일부터 10월 31일까지 나무의사 양성기관 및 나무병원 예비창업자 중 희망 단체를 대상으로 진행되며, ‘나무의사 제도이해와 발전 방향’ 등의 정책 내용과 ‘자격시험 소개 및 계획’ 등 운영 방안 등의 내용을 다룬다. 설명회를 희망하는 단체는 참석인원 20명 내외로 참석자 수를 구성하여 담당자 메일(pyojk@kofpi.or.kr)로 신청서를 제출하고 해당 부서(방제교육·자격관리실)와 일정 등을 조율 하면 설명회 개최가 가능하다. 경상대학교 수목진단센터에서 개최된 이번 설명회는 1, 2차에 거쳐 총 2차례 진행되었으며 총 70여명이 설명회에 참석하였다. 이번 설명회에서 진흥원은 설명회 참석자들과 시험 일정, 시험장 확대, 휴식시간 배분, 자격 취득 후 가산점 적용 등의 시험 관련 내용을 상호 소통했다. 구길본 원장은 “이번 설명회가 나무의사 자격시험 수험생들과 적극적으로 소통하는 기회였기를 바라며, 앞으로도 진흥원은 수험생의 의견을 적극 수용하고 반영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