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12 (금)

  • 맑음동두천 30.7℃
  • 맑음강릉 31.8℃
  • 맑음서울 32.4℃
  • 구름많음대전 31.6℃
  • 구름조금대구 34.8℃
  • 구름조금울산 33.0℃
  • 흐림광주 30.3℃
  • 구름조금부산 29.3℃
  • 구름많음고창 29.9℃
  • 구름조금제주 32.3℃
  • 맑음강화 28.8℃
  • 구름조금보은 30.3℃
  • 구름많음금산 30.7℃
  • 구름많음강진군 31.5℃
  • 구름조금경주시 36.1℃
  • 구름많음거제 30.9℃
기상청 제공

신선하니까 믿고 먹을 수 있는 ‘국내산 우유’

인류 역사와 함께한 우유, 예로부터 귀한 식재료로 여겨져
신선함·안전성 보장, 세계 최고 수준의 품질 자랑



우유는 1만 년 전부터 인류와 함께해왔다. 고대 이집트와 그리스, 로마에서는 우유와 치즈, 버터를 귀족들이 먹는 식품으로 사용한 기록이 있으며, 기원전 400년경 의학의 아버지 히포크라테스는 ‘우유는 가장 완전한 식품’이라는 말을 남기기도 했다. 

 

우리나라에서 우유를 음용하기 시작한 시기는 단군조선 이전으로 추측되지만, 본격적인 소비는 소를 가축으로 기르기 시작했을 때인 삼국시대부터다. 고려시대에는 귀족층을 중심으로 우유를 마셨다는 기록이 있고, 고려 말기에는 국가 상설기관으로 유우소(乳牛所)를 두어 설치 및 운영했으며, 조선 숙종 때는 왕이 신하들에게 특별히 우유죽을 하사했다는 사실도 확인할 수 있다. 이처럼 우유는 우리 조상들부터 현대인들까지 오랜 기간을 함께하며 보양식 또는 건강식으로 여겨져 왔다.

 

특히, 우유에는 단백질, 칼슘, 탄수화물, 무기질, 비타민 등 114가지의 영양 성분이 들어 있어 완전식품이라 불린다. 이와 더불어, 국내산 우유는 해외 낙농 선진국과 비교해도 뒤지지 않을 만큼 우수한 품질을 자랑한다. 

 

한편, 우유의 품질을 평가하는 기준은 체세포수와 세균수로 결정된다. 
체세포수란 생식세포를 제외한 동식물을 구성하는 모든 세포로, 생체 조직의 구성 성분을 가리킨다. 낙농업계에서 체세포수는 원유의 위생 등급을 결정하는 기준 중 하나이다. 젖소의 건강 상태가 좋고 착유가 잘 이루어진다면 체세포수가 적고, 건강이 좋지 않은 젖소의 경우 체세포수가 높아진다. 즉 스트레스나 질병이 없는 건강한 젖소에서만 체세포수가 적은 고품질의 원유를 얻을 수 있으며, 체세포수 등급은 젖소의 건강 상태를 가늠하는 지표이다. 

 

세균수는 원유 속에 들어있는 세균수를 의미하며 얼마나 청결한 상태에서 착유가 이루어졌는지를 알 수 있는 항목이다. 착유 환경에서 오염이 발생한 경우 세균수가 급격하게 올라가는 것을 방지하고자 국내 낙농가들은 특히 착유 전 청결을 유지하고 이물질 등의 제거에 힘쓰고 있다. 즉, 세균수는 낮으면 낮을수록 원유가 얼마만큼 깨끗하게 관리되는지 보여주는 기준이 된다. 

 

식품의약품안전처 고시에 따른 국내 원유의 위생등급기준을 살펴보면, 국내 체세포수 1등급 기준은 20만 미만 개/ml, 세균수 1A등급 기준은 3만 미만 개/ml로 나타나있다. 해외 낙농선진국인 덴마크 역시 체세포 수 20만 개 미만을 1등급으로 설정하고 있으며, 뉴질랜드와 네덜란드의 경우 체세포 수 40만 개까지 1등급 판정을 내린다. 또, 세균 수는 덴마크 3만 개 미만, 프랑스 5만 개 미만, 네덜란드 10만 개 미만으로, 우리나라는 해외 낙농선진국 보다도 엄격한 기준을 따르고 있다.

 

뿐만 아니라, 지난해 농림축산검역본부에서 추진한 원유 검사 결과에 따르면, 부적합률이 0.02%로 세계 최고 수준의 품질을 입증했다.

 

그렇다면 낙농선진국의 1등급 우유 기준은 어떨까. 덴마크는 체세포수 20만 개 이하, 세포수 3만개 이하를 1등급 기준으로 삼고 있다. 뉴질랜드는 체세포수 40만 개 이하, 세균수 1만 개 이하, 프랑스는 체세포수 20만 개 이하, 세균수 5만 개 이하로 나타났다. 우리나라는 체세포수 20만 개 미만, 세균수 3만 개 미만이 1등급 기준이기 때문에 낙농선진국인 덴마크와 견주어도 손색이 없는 고품질의 원유를 생산한다는 사실을 알 수 있다.

 

이처럼 국내산 우유의 우수한 품질에도 불구하고, 우유소비는 정체 현상을 보이고 있다. 설상가상으로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퍼뜨려진 수입산 멸균우유에 눈을 돌리는 소비자들이 하나둘씩 생기기 시작했다. 

 

하지만, 수입산 멸균우유는 착유 이후 국내에 들어오기까지 유통과정이 길고 약 한 달 이상의 시간이 소요되며, 유통기한은 대개 1년으로 설정돼 있어 안정성에 대한 측면을 보장하기 어렵다. 

 

반면, 국내산 신선우유의 유통기한은 11~14일이며, 착유 후 적정온도로 바로 냉각시키고 외부에 노출되지 않도록 신선한 원유 그 상태 그대로 2~3일 내 유통이 되는 시스템으로 맛과 신선함은 물론 안전성까지 보장된다. 

 

이와 관련해 건국대학교 동물자원과학과 이홍구 교수는 “국내 우유는 세균수1A, 체세포 1등급 원유를 사용해 제품에 표기한다. 반면 수입 멸균우유는 원유등급을 확인할 방법도 없고 안전성도 검증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우유자조금관리위원회(위원장 이승호)는 “최근 수입산 멸균우유에 대해 무분별하고 근거 없는 정보들이 쏟아지고 있는데, 지난해 실시한 소비자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대다수가 수입산 멸균우유의 구입의향이 없었으며 수입산 멸균우유 구입이 꺼려지는 이유로 원산지, 안전성, 유통기한의 문제를 꼽았다”며, “국내산 우유는 365일 철저한 품질 관리를 통해 생산하므로 신선함과 안전성은 물론, 우수한 품질을 보장할 수 있다”고 전했다.

배너

관련기사

포토이슈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