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8 (수)

  • 맑음동두천 16.0℃
  • 구름조금강릉 10.2℃
  • 맑음서울 13.2℃
  • 맑음대전 15.6℃
  • 맑음대구 17.7℃
  • 맑음울산 17.8℃
  • 맑음광주 16.5℃
  • 맑음부산 17.1℃
  • 맑음고창 13.3℃
  • 맑음제주 16.1℃
  • 맑음강화 13.6℃
  • 맑음보은 15.0℃
  • 맑음금산 15.4℃
  • 맑음강진군 17.5℃
  • 맑음경주시 18.0℃
  • 맑음거제 16.7℃
기상청 제공

“마스크로 자극받은 피부, 우유로 촉촉하게”


우유속 AHA·미네랄 성분이 피부 보습과 각질제거

천연보습인자 함유…피부 묵은 때·각질 제거·미백에도 효과

 
추웠던 겨울에서 봄으로 넘어가는 환절기에는 큰 온도차와 건조한 환경, 자외선, 미세먼지 등 여러 외부 요인에 의해 피부가 예민해진다. 특히 최근에는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장시간 마스크를 착용하게 되는데, 이 때 호흡과 더불어 마스크 접촉으로 피부가 습해지고 자극을 받아 피부 트러블과 가려움증이 발생하기 쉽다. 따라서 요즘 시기에는 더욱 세심한 피부 관리가 필요한데, 무엇보다 피부의 수분과 밸런스를 유지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


이와 관련해 국내 전문가들은 우유를 활용한 보습 관리로 피부 속 촉촉함을 유지할 수 있다고 설명한다. 우유 속 AHA(Alpha Hydroxy Acids)와 미네랄 성분이 피부 보습과 각질제거에 도움을 주기 때문인데, 천연보습인자인 AHA는 락틱산으로 불필요한 각질과 노폐물을 제거하는데 효과적이라면 미네랄은 피부 장막을 튼튼하게 형성하고 얼굴을 밝게 만들어 준다.


연세리앤피부과 이세원 원장은 “우유에 든 미네랄 성분이 유·수분 밸런스를 조절해서 촉촉하고 부드러운 피부로 가꾸어 줄 뿐 아니라 천연보습인자인 락틱산이 피부의 묵은 때와 각질을 제거하고 미백에도 효과를 준다”고 전한 바 있다.


또한 한국식품과학연구원에 따르면, 영양 부족 상태가 되면 피부가 거칠어지고 윤기가 사라지게 되는데, 우유에 든 단백질과 비타민 등 여러 영양소가 이를 보충해줄 수 있다. 특히 비타민A와 리보플라빈이 다량 함유되어 있는데, 리보플라빈은 얼굴의 불필요한 기름기를 제거하고 여드름을 방지할 뿐 아니라 노화를 촉진시키는 과산화지질을 분해한다. 그렇기 때문에 평소 우유를 섭취하는 것만으로도 피부 건강을 유지할 수 있다고 전했다.


이에, 집에서도 간단하게 할 수 있는 우유세안이나 우유팩에 대한 관심이 쏠리고 있다. 우유로 얼굴 마사지를 하는 ‘우유세안’은 여자 연예인들의 피부 관리 비법으로도 유명하다. 우유를 화장 솜에 묻혀 피부 결을 따라 가볍게 마사지 하듯 닦아내면 된다.

이 때 체온과 비슷한 온도로 미지근하게 데운 우유를 사용하면 흡수력을 높일 수 있으며 우유가 가진 단백질 분해 효소가 피부에 쌓인 노폐물, 각질을 제거해 보다 매끈하고 화사한 피부를 유지하는데 도움을 준다. 또 얼굴은 물론 피부가 얇은 입술 관리에도 소홀해선 안 되는데, 입술에 우유를 적신 솜을 올려주면 유분막이 형성되며 보습 효과를 줄 수 있다.


이와 더불어, 보습력이 뛰어난 꿀과 미백효과를 내는 감자 등을 함께 사용하면 영양만점 홈케어가 가능하다. 방법도 간단해 집에서 누구나 쉽게 우유팩을 할 수 있다.


오늘은 마스크 착용으로 지친 피부를 위해 우유활용 영양만점 홈케어를 해보면 어떨까.

배너

관련기사


포토이슈

더보기

배너
배너

라이프&health

더보기
환절기 한우·젖소 호흡기질병 등 특별관리 필요
미세먼지 노출시 이물질 털어낸뒤 구연산 소독제 분무 임신소는 분만 전후 전용 산후조리공간에서 관리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큰 일교차로 소의 면역력이 떨어지기 쉬운 환절기를 맞아 세심한 축사 관리를 당부하며 철저한 예방백신 접종을 권했다. 봄에는 건조한 공기가 소의 코 점막을 마르게 해 병원체가 체내로 유입 되기가 쉽다. 소가 황사와 미세먼지에 노출되면 폐렴 등 호흡기 질병에 걸릴 수 있으므로 주의한다. 평소 축산 농가에서는 소가 건강한 상태를 유지할 수 있도록 사육환경과 사양관리를 철저히 한다. 소에게 깨끗한 물과 품질 좋은 사료를 제공하고, 바닥은 깨끗하고 건조하게 유지한다. 황사 또는 미세먼지가 발생하면 축사 출입문과 환기창을 닫아 외부 공기와의 접촉을 줄인다. 소가 황사나 미세먼지에 노출됐을 경우에는 몸에서 이물질을 털어낸 뒤 구연산 소독제 등을 분무해 소독하며, 건강 상태를 세심하게 관찰한다. 임신한 소는 난산 예방을 위해 충분한 운동이 가능하도록 밀집사육을 피하고, 분만 전후에는 전용 산후조리 공간에서 관리한다. 특히 4월에 실시되는 소·염소 구제역 백신 일제접종을 놓치지 말고 이 기간 동안 빠짐없이 접종할 수 있도록 한다. 국립축산과학원 연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