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06 (금)

  • 맑음동두천 -8.0℃
  • 맑음강릉 1.4℃
  • 맑음서울 -6.6℃
  • 맑음대전 -4.3℃
  • 맑음대구 -2.5℃
  • 구름많음울산 -2.5℃
  • 맑음광주 -1.9℃
  • 구름많음부산 0.0℃
  • 맑음고창 -2.8℃
  • 흐림제주 3.4℃
  • 맑음강화 -5.8℃
  • 맑음보은 -6.1℃
  • 맑음금산 -5.2℃
  • 구름많음강진군 -0.6℃
  • 맑음경주시 -1.9℃
  • 구름많음거제 0.8℃
기상청 제공

“간편식 혼밥도 우유로 만들면 더 맛있다~”

우유자조금, 우유로 만든 우유요리 수상작 3선 소개


요즘 ‘혼자’, ‘간편하게’ 먹는 혼밥족들이 늘고있다. 가성비·가심비와 편의성을 중요시하는 소비 성향, 1인 가구·시니어 가구·맞벌이 부부의 증가로 지난해 가정간편식 시장규모가 2016년에 비해 36.6% 증가했다. 


이와관련 우유자조금관리위원회는 우유와 가정간편식을 활용한 레시피를 소개했다. 지난 8월 열린 ‘제1회 찾아라! 맛있는 우유요리대회’ 수상작으로, 집에서 쉽고 간편하게 즐길수 있는 우유와의 조화가 뛰어난 간편식이다.


우유자조금관리위원회는 관계자는 “영유아부터 1인 가구까지 모두 맛있게 한 끼를 먹을 수 있는 방법을 고민했다. 식재료와 조리 방법에 따라 무궁무진하게 발전 가능한 우유를 활용해, 누구나 쉽고 맛있게 먹을 수 있는 간편식 레시피를 꾸준히 발굴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제1회 찾아라! 맛있는 우유요리대회’  수상작인 ‘우유에 빠진 닭’은 우유와 삼계탕을 접목시킨 음식으로 기존의 보양식에 우유를 넣어 영양을 높이고 담백한 맛을 높였다는 평을 받았다. 

‘우유떡’은 쌀로 만들어 먹는 떡을 우유로 만든 것으로 몇 가지 재료만 있다면 집에서 간단히 만들 수 있다.

‘우유 빨락 빠니르’는 이름도 생소한 빨락 빠니르는 시금치(Palak)와 치즈(Paneer)가 들어간 인도 커리를 말한다. 이색적인 맛을 자랑하는 빨락 빠니르를 편의점 제품으로 재현해 봤다.


우유로 만든 가정간편식 3선 레시피


■ ‘우유에 빠진 닭’ (대상, 이광수·소봄이)


재료 : 삼계탕 1봉지, 우유 3컵(1컵=200㎖), 밀가루 20g, 버터 20g, 마늘 3쪽, 양파 ¼개, 대파 ½대, 소금과 후춧가루 한 꼬집


냄비에 버터를 녹이다가 밀가루를 넣어 약불에 고소하게 볶는 ‘루’를 준비한다. 마늘과 양파는 다지고 대파는 미리 송송 썰어 놓는다. 버터를 두른 냄비에 준비한 마늘과 양파를 넣어 은근한 불에 볶다가 우유를 넣고 끓인다.

우유가 끓기 시작하면 볶아 놓은 루를 넣어 걸쭉하게 농도를 맞춘다. 여기에 먹기 좋게 자른 삼계탕을 넣어 잘 섞이도록 끓인 후 소금과 후춧가루로 간을 한다. 음식을 그릇에 담고 대파를 올리면 완성이다.


‘우유떡’ (최우수상, 최지원·강승연)


재료 : 우유 1컵, 설탕 ⅓컵, 녹말가루 ⅓컵, 소금 약간, 과일 약간 , 꿀(또는 시럽)


냄비에 우유, 설탕, 녹말가루, 소금을 넣어 거품기로 잘 섞어준다. 녹말가루가 잘 섞이면 은근한 불에 끓이면서 거품기로 저어준다. 반죽이 보글보글 끓어오르면 불을 약하게 줄여 걸쭉해질 때까지 끓인다.

큰 그릇에 얼음물을 담고, 비닐팩으로 짤주머니를 만든다. 비닐팩에 반죽을 옮겨 담은 뒤, 얼음물에 짜 넣는다. 얼음물에 있는 우유떡 반죽이 굳으면 건져서 물기를 뺀다. 만들어진 우유떡은 기호에 따라 과일, 꿀과 함께 곁들이면 더욱 맛있게 먹을 수 있다.


‘우유 빨락 빠니르’ (최우수상, 심규오)


재료 : 우유 2컵, 생크림 ½컵, 시금치 ½단, 구워 먹는 치즈 1개, 다진 마늘 1큰술, 카레 1봉지, 버터 1큰술, 또띠아 적당량


시금치는 다듬어 살짝 데친 뒤 먹기 좋게 썬다. 치즈도 작은 크기로 미리 썰어 놓는다. 버터를 두른 프라이팬에 다진 마늘을 볶다가 시금치를 넣는다. 시금치가 볶아지면 우유와 생크림을 넣어 끓인다. 여기에 카레를 잘 풀어주고, 치즈를 넣어 걸쭉해질 때까지 끓인다. 빨락 빠니르를 보통 난과 곁들여 먹는데, 밥, 또띠아, 빵과 함께 먹어도 좋다.

관련기사


포토이슈

더보기

라이프&health

더보기
마사회 ‘그랑프리’ 우승컵에 담긴 의미
100년을 바라보는 한국 경마가 한국의 전통 미를 고스란히 담은 ‘그랑프리’ 우승컵을 공개했다. 한국마사회가 한국 경마의 상징을 만들기 위해 ‘그랑프리’ 우승컵 제작을 결정하고 천마와 왕이 등장하는 한국 전통 모티브를 사용해 우승컵의 권위를 표현했다. 한국마사회(회장 김낙순)이 오는 8일 개최되는 제38회 ‘그랑프리’를 맞아 우승컵을 최초 공개했다. ‘그랑프리’는 1982년부터 시행되어 국산마와 외산마 최강자가 맞붙는 장거리 경주로 한국 경마에서 가장 권위가 높은 대상 경주다. 이번 ‘그랑프리’에서 우승자가 거머쥐게 될 우승컵에는 어떤 의미가 있을까? 마사회는 “우선 한국의 미(美)와 경마의 정통성을 담은 영구 트로피로 제작하기로 결정하고 말박물관과 작가 최용훈의 협업으로 디자인에 했다”며 “우승컵은 14K 도금으로 천마와 왕이 등장하는 한국 전통 모티프들을 사용해 ‘그랑프리’의 권위를 상징하는데 초점을 맞췄다”고 전했다. 상부의 잔은 고려시대 국화문 상감 마상배(馬上杯)에서 형태를 가져왔으며 바닥이 뾰족한 것이 특징. 마상배는 기마민족들이 사용한 뿔잔에서 기원하며 왕이 전장에 나가는 말 위의 장수에게 술을 하사할 때 사용했다는 이야기가 전해진다. 잔의 배부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