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7 (목)

  • 구름많음동두천 14.1℃
  • 구름많음강릉 15.3℃
  • 구름조금서울 16.9℃
  • 구름많음대전 16.5℃
  • 구름많음대구 16.9℃
  • 흐림울산 17.4℃
  • 구름많음광주 16.5℃
  • 구름많음부산 17.6℃
  • 맑음고창 14.4℃
  • 구름많음제주 20.0℃
  • 맑음강화 13.8℃
  • 구름많음보은 12.4℃
  • 구름많음금산 12.3℃
  • 흐림강진군 16.7℃
  • 흐림경주시 15.4℃
  • 구름많음거제 17.9℃
기상청 제공

“혼밥도 우유로 만들면 더 맛있다~”

우유자조금, 우유로 만든 가정간편식 3선 소개


요즘 ‘혼자’, ‘간편하게’ 먹는 혼밥족들이 늘고있다. 가성비·가심비와 편의성을 중요시하는 소비 성향, 1인 가구·시니어 가구·맞벌이 부부의 증가로 지난해 가정간편식 시장규모가 2016년에 비해 36.6% 증가했다. 


이와관련 우유자조금관리위원회는 우유와 가정간편식을 활용한 레시피를 소개했다. 지난 8월 열린 ‘제1회 찾아라! 맛있는 우유요리대회’ 수상작으로, 집에서 쉽고 간편하게 즐길수 있는 우유와의 조화가 뛰어난 간편식이다.



우유자조금관리위원회는 관계자는 “영유아부터 1인 가구까지 모두 맛있게 한 끼를 먹을 수 있는 방법을 고민했다. 식재료와 조리 방법에 따라 무궁무진하게 발전 가능한 우유를 활용해, 누구나 쉽고 맛있게 먹을 수 있는 간편식 레시피를 꾸준히 발굴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제1회 찾아라! 맛있는 우유요리대회’  수상작인 ‘우유에 빠진 닭’은 우유와 삼계탕을 접목시킨 음식으로 기존의 보양식에 우유를 넣어 영양을 높이고 담백한 맛을 높였다는 평을 받았다. 

‘우유떡’은 쌀로 만들어 먹는 떡을 우유로 만든 것으로 몇 가지 재료만 있다면 집에서 간단히 만들 수 있다.

‘우유 빨락 빠니르’는 이름도 생소한 빨락 빠니르는 시금치(Palak)와 치즈(Paneer)가 들어간 인도 커리를 말한다. 이색적인 맛을 자랑하는 빨락 빠니르를 편의점 제품으로 재현해 봤다.


우유로 만든 가정간편식 3선 레시피


■ ‘우유에 빠진 닭’ (대상, 이광수·소봄이)


재료 : 삼계탕 1봉지, 우유 3컵(1컵=200㎖), 밀가루 20g, 버터 20g, 마늘 3쪽, 양파 ¼개, 대파 ½대, 소금과 후춧가루 한 꼬집


냄비에 버터를 녹이다가 밀가루를 넣어 약불에 고소하게 볶는 ‘루’를 준비한다. 마늘과 양파는 다지고 대파는 미리 송송 썰어 놓는다. 버터를 두른 냄비에 준비한 마늘과 양파를 넣어 은근한 불에 볶다가 우유를 넣고 끓인다.

우유가 끓기 시작하면 볶아 놓은 루를 넣어 걸쭉하게 농도를 맞춘다. 여기에 먹기 좋게 자른 삼계탕을 넣어 잘 섞이도록 끓인 후 소금과 후춧가루로 간을 한다. 음식을 그릇에 담고 대파를 올리면 완성이다.


‘우유떡’ (최우수상, 최지원·강승연)


재료 : 우유 1컵, 설탕 ⅓컵, 녹말가루 ⅓컵, 소금 약간, 과일 약간 , 꿀(또는 시럽)


냄비에 우유, 설탕, 녹말가루, 소금을 넣어 거품기로 잘 섞어준다. 녹말가루가 잘 섞이면 은근한 불에 끓이면서 거품기로 저어준다. 반죽이 보글보글 끓어오르면 불을 약하게 줄여 걸쭉해질 때까지 끓인다.

큰 그릇에 얼음물을 담고, 비닐팩으로 짤주머니를 만든다. 비닐팩에 반죽을 옮겨 담은 뒤, 얼음물에 짜 넣는다. 얼음물에 있는 우유떡 반죽이 굳으면 건져서 물기를 뺀다. 만들어진 우유떡은 기호에 따라 과일, 꿀과 함께 곁들이면 더욱 맛있게 먹을 수 있다.


‘우유 빨락 빠니르’ (최우수상, 심규오)


재료 : 우유 2컵, 생크림 ½컵, 시금치 ½단, 구워 먹는 치즈 1개, 다진 마늘 1큰술, 카레 1봉지, 버터 1큰술, 또띠아 적당량


시금치는 다듬어 살짝 데친 뒤 먹기 좋게 썬다. 치즈도 작은 크기로 미리 썰어 놓는다. 버터를 두른 프라이팬에 다진 마늘을 볶다가 시금치를 넣는다. 시금치가 볶아지면 우유와 생크림을 넣어 끓인다. 여기에 카레를 잘 풀어주고, 치즈를 넣어 걸쭉해질 때까지 끓인다. 빨락 빠니르를 보통 난과 곁들여 먹는데, 밥, 또띠아, 빵과 함께 먹어도 좋다.

관련기사



황실토종닭농장, ‘황실재래닭’ 토종닭으로 인정
황실토종닭농장의 황색, 흑색, 백색재래닭을 토종닭으로 인정했다. 한국토종닭협회(회장 문정진)는 15일 토종닭인정위원회(위원장 이상진)를 개최하고 황실토종닭농장(대표 안인식)에서 신청한 황실재래닭(황색, 흑색, 백색재래닭)에 대해 토종닭으로 인정했다. 다만, 이번에 인정받은 토종닭은 식용란 생산 용도로만사용해야 한다. 또한 인정위원회는이날 회의에서토종닭 다양성을 인정하고 특수성을 극대화시키기 위해 제도 개선이 필요하다는 데 입을 모았다. 현재 규정은 제정 당시 국가 기관이 보유하고 있는 닭의 외모를 기준으로 만들어지다 보니 민간 육종에 의해 사육되어오는 닭의 다양한 특성까지 담기는 어려워 현재 기준이 토종닭 다양성 확보에는 한계가 있음을 지적하고관련 고시와 규정 등의 개정을 통해 보다 쉽게 토종닭 인정 신청이 이뤄질 수 있도록 추진할 것을 주문했다. 다만, 품종을 다양하게 확대하기 위한 제도 개선으로 진입 장벽을 낮추더라도 향후 소유권 분쟁 등을 피할 수 있도록 조성 경위와 육종 기록 등을 검토해 각 품종의 차별성 입증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상진 위원장은 “민간에서 육종되어지는 여러 품종의 닭이 토종닭으로 인정받아 그 다양성이 확보가 되는 계기가 마련되길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