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11 (화)

  • 구름조금동두천 24.8℃
  • 구름조금강릉 29.0℃
  • 구름조금서울 25.9℃
  • 대전 25.2℃
  • 흐림대구 28.2℃
  • 흐림울산 27.2℃
  • 구름많음광주 26.9℃
  • 부산 23.6℃
  • 구름많음고창 27.5℃
  • 제주 30.5℃
  • 구름많음강화 24.0℃
  • 흐림보은 25.0℃
  • 흐림금산 26.0℃
  • 흐림강진군 28.4℃
  • 흐림경주시 26.7℃
  • 흐림거제 25.1℃
기상청 제공

“간편식 혼밥도 우유로 만들면 더 맛있다~”

우유자조금, 우유로 만든 우유요리 수상작 3선 소개


요즘 ‘혼자’, ‘간편하게’ 먹는 혼밥족들이 늘고있다. 가성비·가심비와 편의성을 중요시하는 소비 성향, 1인 가구·시니어 가구·맞벌이 부부의 증가로 지난해 가정간편식 시장규모가 2016년에 비해 36.6% 증가했다. 


이와관련 우유자조금관리위원회는 우유와 가정간편식을 활용한 레시피를 소개했다. 지난 8월 열린 ‘제1회 찾아라! 맛있는 우유요리대회’ 수상작으로, 집에서 쉽고 간편하게 즐길수 있는 우유와의 조화가 뛰어난 간편식이다.


우유자조금관리위원회는 관계자는 “영유아부터 1인 가구까지 모두 맛있게 한 끼를 먹을 수 있는 방법을 고민했다. 식재료와 조리 방법에 따라 무궁무진하게 발전 가능한 우유를 활용해, 누구나 쉽고 맛있게 먹을 수 있는 간편식 레시피를 꾸준히 발굴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제1회 찾아라! 맛있는 우유요리대회’  수상작인 ‘우유에 빠진 닭’은 우유와 삼계탕을 접목시킨 음식으로 기존의 보양식에 우유를 넣어 영양을 높이고 담백한 맛을 높였다는 평을 받았다. 

‘우유떡’은 쌀로 만들어 먹는 떡을 우유로 만든 것으로 몇 가지 재료만 있다면 집에서 간단히 만들 수 있다.

‘우유 빨락 빠니르’는 이름도 생소한 빨락 빠니르는 시금치(Palak)와 치즈(Paneer)가 들어간 인도 커리를 말한다. 이색적인 맛을 자랑하는 빨락 빠니르를 편의점 제품으로 재현해 봤다.


우유로 만든 가정간편식 3선 레시피


■ ‘우유에 빠진 닭’ (대상, 이광수·소봄이)


재료 : 삼계탕 1봉지, 우유 3컵(1컵=200㎖), 밀가루 20g, 버터 20g, 마늘 3쪽, 양파 ¼개, 대파 ½대, 소금과 후춧가루 한 꼬집


냄비에 버터를 녹이다가 밀가루를 넣어 약불에 고소하게 볶는 ‘루’를 준비한다. 마늘과 양파는 다지고 대파는 미리 송송 썰어 놓는다. 버터를 두른 냄비에 준비한 마늘과 양파를 넣어 은근한 불에 볶다가 우유를 넣고 끓인다.

우유가 끓기 시작하면 볶아 놓은 루를 넣어 걸쭉하게 농도를 맞춘다. 여기에 먹기 좋게 자른 삼계탕을 넣어 잘 섞이도록 끓인 후 소금과 후춧가루로 간을 한다. 음식을 그릇에 담고 대파를 올리면 완성이다.


‘우유떡’ (최우수상, 최지원·강승연)


재료 : 우유 1컵, 설탕 ⅓컵, 녹말가루 ⅓컵, 소금 약간, 과일 약간 , 꿀(또는 시럽)


냄비에 우유, 설탕, 녹말가루, 소금을 넣어 거품기로 잘 섞어준다. 녹말가루가 잘 섞이면 은근한 불에 끓이면서 거품기로 저어준다. 반죽이 보글보글 끓어오르면 불을 약하게 줄여 걸쭉해질 때까지 끓인다.

큰 그릇에 얼음물을 담고, 비닐팩으로 짤주머니를 만든다. 비닐팩에 반죽을 옮겨 담은 뒤, 얼음물에 짜 넣는다. 얼음물에 있는 우유떡 반죽이 굳으면 건져서 물기를 뺀다. 만들어진 우유떡은 기호에 따라 과일, 꿀과 함께 곁들이면 더욱 맛있게 먹을 수 있다.


‘우유 빨락 빠니르’ (최우수상, 심규오)


재료 : 우유 2컵, 생크림 ½컵, 시금치 ½단, 구워 먹는 치즈 1개, 다진 마늘 1큰술, 카레 1봉지, 버터 1큰술, 또띠아 적당량


시금치는 다듬어 살짝 데친 뒤 먹기 좋게 썬다. 치즈도 작은 크기로 미리 썰어 놓는다. 버터를 두른 프라이팬에 다진 마늘을 볶다가 시금치를 넣는다. 시금치가 볶아지면 우유와 생크림을 넣어 끓인다. 여기에 카레를 잘 풀어주고, 치즈를 넣어 걸쭉해질 때까지 끓인다. 빨락 빠니르를 보통 난과 곁들여 먹는데, 밥, 또띠아, 빵과 함께 먹어도 좋다.

관련기사

포토이슈

더보기


배너
배너

라이프&health

더보기
경마장 사람들이 말하는 경마장 이야기 ‘화제’
최근 유튜브 플랫폼의 인기와 동시에 동영상 제작 기술이 대중화 되며 누구나 손쉽게 ‘크리에이터’로 활동할 수 있는 시대가 됐다. 특히 어렵고 멀게만 보였던 변호사, 의사들의 인간적 일상 등 쉽게 볼 수 없었던 직업의 이면을 다루는 콘텐츠들이 화제가 되고 있다. 한국마사회(회장 김낙순) 또한 ‘마사회TV’ 유튜브를 통해 말산업과 관련된 직업에 대한 정보를 제공하고 있다. 특히 한국마사회에서 승마교관으로 활약 중인 김민찬 사원이 직접 출연, Q&A식으로 구독자들의 이해가 쉽도록 소개하며 화제를 모으고 있다. ‘경마장’과 관련된 소소한 이야기거리들도 예외는 아니다. 경마를 모르는 일반 시청자들도 흥미롭게 볼 수 있는 콘텐츠들이 가득하다. 최초의 여성 조교사 이신영 조교사는 유튜브 채널 ‘마마랜드’를 오픈했다. 조교사를 꿈꾸는 이들을 위한 ‘현직 조교사의 직설 조언’부터 경주마들의 ‘먹방’까지 다채로운 경마장 이야기가 있다. 최근 눈길을 끄는 것은 서울경마장의 ‘아이돌’ 이현종 기수와 함께하는 기수 직업 이야기다. 그는 기수가 되기까지의 과정과 소소한 일상, 평균 수입과 최고 수입, 직업적인 매력과 힘든 부분들에 대해 진솔히 밝히면서 기수로서의 자부심도 내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