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2.01 (수)

  • 맑음동두천 -1.1℃
  • 맑음강릉 2.6℃
  • 맑음서울 -0.8℃
  • 구름조금대전 2.9℃
  • 구름조금대구 3.3℃
  • 맑음울산 4.2℃
  • 광주 2.3℃
  • 맑음부산 6.6℃
  • 흐림고창 3.4℃
  • 제주 8.6℃
  • 맑음강화 0.0℃
  • 맑음보은 1.3℃
  • 구름많음금산 1.9℃
  • 구름많음강진군 6.0℃
  • 맑음경주시 4.0℃
  • 구름많음거제 5.5℃
기상청 제공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고병원성 AI 확산되나

더보기


라이브 발언대

더보기

경쟁력UP! 축산 신기술

더보기
농기평, 스마트팜 빅데이터 플랫폼 출시
농림식품기술기획평가원(원장 오병석)은 1세대 스마트 플랜트팜 산업화기술개발사업을 통해 스마트팜 다부처 패키지 혁신기술개발사업 전 과정의 데이터를 체계적으로 축적·관리·공유할 수 있는 ’스마트팜 R&D빅데이터 플랫폼‘(이하 ’플랫폼‘)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농업 인구와 면적이 지속적으로 감소하고 에너지·노동력 가격 상승 등으로 인해 농업의 지속가능성이 심각하게 위협받는 상황 속에서, 4차 산업혁명 신기술을 기반으로 하는 스마트팜 솔루션 개발 및 현장 확산 노력이 전 세계적으로 확대되고 있다. 주관연구기관인 ㈜씨씨미디어서비스는 ㈜아이콘루프, ㈜호현FnC, ㈜유비엔, ㈜아트피큐와 함께 컨소시엄을 구성하고, 1년간 농식품 R&D연구개발사업을 통해 정부연구개발비(53억 원)를 지원받아 스마트팜 R&D 데이터를 수집·공유하기 위한 플랫폼을 구축했다. 농림축산식품부·농촌진흥청·과학기술정보통신부 등 3개 부처는 농축산업 분야의 새로운 성장 동력과 글로벌 경쟁력을 확보하고자 올 해 4월부터 스마트팜 다부처 패키지 혁신기술개발사업을 시행해 오고 있는 가운데, 이번 플랫폼 구축은 성공적인 사업 수행의 핵심기반이라는 측면에서 그 의의가 크다. 이번 연구로 개


업계소식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포토이슈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그래픽뉴스

더보기

라이브 세미나

더보기
원유 용도별 차등가격제 도입 필요성 공감
농림축산식품부는 16일 오송컨벤센센터 대회의실에서 ‘낙농산업 발전 위원회’ 제3차 회의를 갖고 원유가격·거래체계 및 낙농진흥회 의사결정체계 개편방안을 논의했다. 김인중 농림축산식품부 식품산업정책실장 주재로 열린 이날 회의에는 낙농진흥회 최희종 회장, 한국여성소비자연합 김천주 이사장, 연세대 윤성식 교수, 한국낙농육우협회 이승호 회장, 한국유가공협회 이창범 회장 등 18명의 위원이 참석했다. 김인중 식품산업정책실장은 모두 발언에서, 낙농산업 발전 위원회 운영의 기본 목적은 “낙농산업의 미래를 위해 효율적이며 체계적인 제도를 만들기 위함”이라고 밝히며, “참석하신 위원님들의 입장은 다르겠지만, 낙농산업이 발전할 수 있도록 의견을 주시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박범수 축산정책국장은 낙농산업 현황을 설명하면서, “지난 20년간 유제품 소비가 46.7% 증가하면서 수입량이 272.7% 증가하였으나, 국내 원유 생산은 오히려 10.7% 감소하여 자급률이 29.2%p 감소하였다.”라고 하면서, “이러한 진행 상황을 볼 때 낙농산업의 지속가능한 발전을 기대하기 어려운 상황이다.”라고 우려를 표했다. 이러한 상황에서도, “쿼터제와 연동제로 인해 원유가격이 수급상황을 반영하지


새로나왔어요

더보기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