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28 (수)

  • 구름많음동두천 23.7℃
  • 구름많음강릉 24.1℃
  • 구름많음서울 25.6℃
  • 흐림대전 22.7℃
  • 대구 21.9℃
  • 울산 22.5℃
  • 광주 23.0℃
  • 부산 23.6℃
  • 흐림고창 23.1℃
  • 제주 24.1℃
  • 맑음강화 25.5℃
  • 흐림보은 21.0℃
  • 흐림금산 21.7℃
  • 흐림강진군 24.1℃
  • 흐림경주시 22.2℃
  • 흐림거제 24.4℃
기상청 제공

낙농

[현장중계]보양식인 삼계탕에 우유를 더하면 “맛과 영양까지 만점”

우유자조금관리위, 제1회 찾아라! 맛있는 우유요리대회 본선 40개팀 참가 성료
이광수·소봄이씨의 ‘우유에 빠진 닭’ 대상 수상...맛과 영양을 잘 살렸다는 평가


건강 보양식 삼계탕에 우유를 넣었더니 영양이 더 높아지고 맛도 훨씬 고소해지는 평가가 우유요리 대회에서 대상을 받은 작품 평으로 나왔다.


우유자조금관리위원회(위원장 이승호)는 지난 8월 22일(목), 서울시 종로구 AW컨벤션센터 그랜드볼룸에서 본선 40개 팀이 참가한 가운데 ‘제1회 찾아라! 맛있는 우유요리대회’를 성공리에 마쳤다. 



우유자조금관리위원회 이승호 위원장은 이날 개회사에서 “이번 대회는 ‘영유아에게 영양식을 해줄 때나 1인 가구들이 요리할 때, 어떻게 하면 간단하고 맛있는 한 끼를 만들 수 있을까’하는 고민에서부터 시작했다”며, “먼 길을 마다않고 참석해 준 40팀에게 감사 인사를 드리며, 여러분이 보여주신 레시피는 앞으로 다양한 우유요리를 개발하는 데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전했다.


심사는 ▲우유와의 조화 ▲아이디어 ▲간편 및 대중성 ▲상품성 등의 엄격한 기준을 통해 대상 1팀, 최우수상 2팀, 우수상 3팀, 본선 34팀이 가려졌다.



대상은 우유와 삼계탕을 접목시킨 이광수·소봄이 씨의 ‘우유에 빠진 닭’이 차지했다. ‘우유에 빠진 닭’은 기존의 보양식에 우유를 활용해 영양을 높이고 맛의 담백함을 잘 살렸다는 평을 얻으며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최우수상으로는 아이디어가 돋보인 ‘우유떡’(최지원·강승연 作)’과 이색적인 우유요리를 보여준 ‘우유 빨락빠니르’(심규오 作)’가 뽑혔으며, 우수상에는 ‘만두구라탕(강영진 作)’, ‘치즈가지그라탕’(김미정 作)’, ‘마시멜로우유 아이스크림’(박유빈 作)’이 각각 선정됐다.


이번 요리대회는 ‘우유를 부탁해’를 주제로 하여 우유 레시피의 간소화, 창작성, 대중성 등에 주안점을 두고, 우유의 장점을 극대화할 수 있는 레시피를 발굴하여 널리 알리는 데 중점을 두었다.

요리 미션의 소주제는 ▲편의점아, 우유를 부탁해! ▲학교야, 우유를 부탁해! ▲여름아, 우유를 부탁해! ▲엄마, 우유를 부탁해! 가 제시됐다. 참가자들은 이중 주제 한 개를 선택해 기존 식품(제품)과 우유를 접목한 ‘가정간편식(HMR)’ 요리 동영상을 제작하였고, 이 영상은 우유자조금관리위원회 유튜브 브랜드 채널 ‘우유티비’를 통해 공개되었다.



예선 참가자는 5월 16일부터 7월 31일까지 온라인을 통해 참가 제한 없이 모집했으며, 107개 팀이 지원하여 이중 본선 진출 40팀을 선발하여 22일 오후 2시부터 50분간 본선이 진행되었다. 이날 심사에는 이원일 셰프와 김소봉 셰프, 이미경 요리연구가, 송민경 교수, 유통업체․학계 관계자 등 전문 심사위원 7인이 함께했으며, 이날은 방송인 홍석천씨가 특별 심사위원으로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우유자조금관리위원회 관계자는 “여러분의 많은 성원과 관심 덕분에 이번 요리대회를 성공리에 마칠 수 있었다. 본선 참가자 40팀이 보여준 요리 아이디어와 맛이 모두 뛰어나 우열을 가리기 힘들었다”고 대회를 마친 소감을 말했다. 또한, “앞으로 조리법, 식재료에 따라 무궁무진하게 발전 가능한 레시피를 발굴하여, 누구나 따라 하기 쉽고 맛있게 먹을 수 있는 우유 요리를 널리 알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관련기사



환절기만 되면 면역력 뚝↓…“보온·환기 신경써야”
무더위가 한풀 꺾이고 소의 식욕이 왕성해지는 시기이므로 적절한 사양관리로 송아지 육성, 번식관리 및 비육에 신경써야 한다. 낮에는 여전히 무더위 고온 스트레스로 인해 가축의 생산성이 저하될수 있으므로 스트레스 요인 최소화에 더욱 초점을 맞추는게 좋다. 사료조는 자주 청소해 위생적으로 유지하고, 비타민과 광물질 등 첨가제를 축사내에 비치해 자유롭게 먹을수 있도록 한다. 물통은 자주 청소하고 깨끗한 물을 항상 섭취할수 있도록 충분히 공급하는게 좋다.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일교차가 10℃ 이상 나면 가축은 스트레스로 인해 면역력이 떨어지고 바이러스와 세균 등에 감염되기 쉽다”고 지적하고일교차가 큰 환절기에 질병을 예방하고 생산성을 높일 수 있는 가축과 축사관리 요령을 제시했다. 1주일에 1회이상 정기적으로 축사 소독…외부해충 퇴치해야 ■ 소= 무더위로 줄었던 사료 섭취량이 늘어나는 시기이므로, 사료를 넉넉하게 주고 깨끗한 물을 충분히 마실 수 있도록 한다.축사는 최소 1주일에 1회 이상 정기적으로 소독해 외부 해충을 퇴치하고 사료통도 청결하게 관리한다. 송아지는 초유를 충분히 먹여 면역력을 높이고, 일교차에 대비해 바람막이 설치와 보온 관리로 호흡기 질병과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