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31 (일)

  • 맑음동두천 17.9℃
  • 맑음강릉 17.4℃
  • 맑음서울 19.5℃
  • 구름조금대전 20.3℃
  • 흐림대구 20.3℃
  • 흐림울산 17.4℃
  • 흐림광주 20.7℃
  • 흐림부산 18.9℃
  • 구름많음고창 19.9℃
  • 제주 19.3℃
  • 맑음강화 15.9℃
  • 맑음보은 15.1℃
  • 구름많음금산 16.6℃
  • 흐림강진군 19.2℃
  • 흐림경주시 17.3℃
  • 흐림거제 18.1℃
기상청 제공

칼륨 섭취 부족하면 골다공증 위험 30% 증가

중앙대 신상아교수팀, 50세이상 남녀대상 칼륨 섭취와 골다공증 상관성 분석

 

남성 3,258㎎·여성 2,620㎎ 섭취…1일 권장 섭취량 3,500㎎ 미달

칼륨 충분히 섭취하면 고령 여성 골다공증 발생 위험 감소

 

50세 이상의 한국인 남·녀가 1일 칼륨 섭취량에 미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여성의 경우 칼륨섭취 부족이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KOFORUM)에 따르면 중앙대 식품영양학과 신상아 교수팀이 2008년~2011년 국민건강영양조사에 참여한 50세 이상 남성과 폐경여성 8,732명을 대상으로 칼륨 섭취량과 골다공증의 상관성을 분석한 결과 칼륨 섭취가 부족해도 골다공증 발생 위험이 30% 증가하는 등 뼈 건강에 나쁜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밝혀졌다고 6일 밝혔다.


신 교수팀은 24시간 회상법을 이용해 연구 대상자가 어떤 음식을 섭취했는지를 분석했다. 뼈의 미네랄 밀도(골밀도)는 엉덩이뼈·목뼈·허리뼈 등 세 부위를 쟀다. 50세 이상 남·녀 한국인의 하루 평균 칼륨 섭취량은 남성이 3,258㎎으로, 여성(2,620㎎)보다 많았지만 둘 다 보건복지부가 정한 19세 이상 성인의 1일 칼륨 충분 섭취량(3,500㎎)에 미달했다.


 하루 칼륨 섭취가 가장 많은 3 그룹 폐경 여성의 허리뼈 골다공증 발생 위험은 1 그룹 폐경 여성보다 30%가량 낮았다. 남성에선 칼륨 섭취량에 따른 골다공증 발생 위험 차이가 드러나지 않았다.

 

신 교수팀은 논문에서 “칼륨·비타민D(칼슘 흡수에 기여)가 뼈 건강에 가장 중요한 역할을 하는 것은 맞지만 칼륨 섭취도 소홀히 해선 안된다”며 “칼륨의 충분한 섭취가 고령 여성의 골다공증 발생 위험을 감소시킨다는 것이 이번 연구의 결론”이라고 강조했다.


식품을 이용해 칼륨을 섭취하려면 계란·요거트와 아몬드·호두·피스타치오 등 견과류, 감자·고구마·바나나 등 과일·채소에 풍부하며 이번 연구결과는 영양 분야 영문 학술지인 ‘영양 연구와 실행’(Nutrition Research and Practice) 최근호에 소개됐다.

관련기사

포토이슈

더보기


배너
배너

라이프&health

더보기
농지은행, 집에서 온라인으로 간편하게 이용 가능
한국농어촌공사(사장 김인식)는 27일 행정안전부(장관 진영)와 전자증명서 이용 활성화와 이를 활용한 농지은행사업의 공공서비스 강화를 위해 상호 협력하는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직접 경작하기 어려운 농지를 농지은행에 맡기면 농지를 필요로 하는 농업인에게 매매·임대차 해주는 농지은행사업 신청은 ‘농지은행통합포털’을 통해 온라인으로 가능했으나, 서류제출은 오프라인으로 해야 하는 불편함이 있었다. 이번 협약은 농지은행을 이용한 농지 매매 및 임대차시 신청서류를 스마트폰을 이용한 전자증명서로 발급/제출/수취 할 수 있도록 시스템을 구축해 6월부터 주민등록등·초본을 시작으로 올해 말까지 7종의 구비서류로 확대하는데 상호 협력하는 내용이다. 이렇게 되면 농지은행을 통해 자경하기 곤란한 사람들이 농지를내놓거나 귀농인 등 농지를 필요로 하는 사람들이 농지를 구할 때지사에 직접 방문하지 않아도 돼, 시간적 비용 절감 등 국민편익과 공공서비스 증진이 기대된다. 행안부 전자증명서는 비대면 서비스 확대에 맞춰 스마트폰을 이용하여 각종 증명서 등을 전자적인 형태로 발급하고, 기관 방문 없이 제출할 수 있도록 하는 서비스로써 발급 가능한 서류를 올해 내로 13종에서 100종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