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2 (금)

  • 흐림동두천 27.3℃
  • 맑음강릉 27.1℃
  • 박무서울 25.0℃
  • 흐림대전 26.4℃
  • 구름조금대구 28.3℃
  • 구름많음울산 28.6℃
  • 구름많음광주 25.9℃
  • 구름조금부산 29.3℃
  • 흐림고창 25.8℃
  • 맑음제주 26.9℃
  • 구름많음강화 23.0℃
  • 흐림보은 25.4℃
  • 구름많음금산 25.8℃
  • 구름많음강진군 26.7℃
  • 맑음경주시 30.1℃
  • 맑음거제 27.1℃
기상청 제공

축산

[축단협 성명]사료업계의 배합사료 가격인상 중단과 철회를 요구한다!

코로나19로 축산업이 어려움을 겪는 때에 사료값 인상은 상생의 틀을 깨는 것이다

연이은 ASF, AI 등의 가축질병과 사상 유례없는 코로나19로 발생한 극심한 소비위축으로 축산업의 위기가 어느 때보다 심각한 상황 속에서 일부 사료업체의 배합사료 가격 인상과 인상 움직임을 보이고 있어 가뜩이나 절박한 축산농가들의 의욕을 꺾고있는 상황이다.

 

이에 축산관련단체협의회는 4일 성명을 통해 사료업계가 축산농가의 고통을 나누는데 함께 해야 할때라며 “사료업계의 배합사료 가격인상 중단과 철회를 요구한다!” 제하의 성명을 발표했다.

 

다음은 축단협 성명서 내용이다.

 

연이은 ASF, AI 등의 가축질병과 사상 유례없는 코로나19로 발생한 극심한 소비위축으로 축산업의 위기가 어느 때보다 심각한 상황이다. 양돈·낙농·가금류 농가를 비롯한 전국의 축산농가들이 평생 일궈왔던 생업을 포기하는 안타까운 상황에 처해 있는데도, 일부 사료업체의 배합사료 가격 인상과 인상 움직임은 현장농가들의 가슴에 못을 박는 배신행위라 할 수 있다.

 

물론 최근 곡물가격이나 수입여건을 보면 사료업계의 고충도 있을 것이다. 하지만, 사경을 헤매고 있는 축산농가의 절박한 상황을 감안해 지금은 사료업계가 축산농가의 고통을 나누는데 함께 해야 할 때라고 본다.

 

연초부터 한돈농가에 지난해 큰 고통을 주었던 ASF에 감염된 멧돼지가 강원도 영월에서 발견되면서 연초부터 방역비상에 걸렸다. 양계 또한 장기간 생산비 이하 가격으로 인해 생사의 기로에 처해 있으며, AI가 전국적으로 창궐하면서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러한 상황을 그 누구보다도 잘 알고 있는 사료업계가 눈 앞의 이익을 위해 농가를 외면한다면, 과연 축산업이 무너진 사료업계의 미래는 있겠는가?

 

축산업과 사료업계가 지금의 어려운 상황을 극복하기 위해선 상생(相生)만이 답일 것이다. 축산업에서 생산비의 큰 비중을 차지하는 배합사료의 가격인상이 어떠한 결과를 초래할지 다시금 판단하길 바라며, 농가와 고통을 분담하고 어려움을 함께 극복하는 사료업계가 되길 요구하는 바이다.

 

또한, 혹여나 상생과 협력의 길을 외면한다면 축산농가들은 그 업체가 어딘지 주시하고 강력한 조치를 취할 것임을 천명한다. 축산농가의 피해가 오롯이 다시 사료업계의 몫으로 돌아간다는 것을 인지하기 바라며, 정부도 사료업계와 축산농가가 서로 고통분담할 수 있도록 특단의 지원책을 강구할 것을 촉구하는 바이다.

배너
배너

관련기사

포토이슈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