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17 (목)

  • 흐림동두천 19.0℃
  • 흐림강릉 22.8℃
  • 박무서울 20.7℃
  • 박무대전 20.3℃
  • 박무대구 20.7℃
  • 박무울산 20.4℃
  • 흐림광주 20.7℃
  • 박무부산 21.6℃
  • 구름많음고창 20.2℃
  • 제주 22.8℃
  • 흐림강화 20.2℃
  • 흐림보은 18.9℃
  • 구름많음금산 19.9℃
  • 흐림강진군 21.5℃
  • 흐림경주시 19.2℃
  • 흐림거제 21.3℃
기상청 제공

축산

“농식품부는 농민 우선한 수해대책 추진하라”

축산관련단체협의회 성명
농축산인 시름 덜어줄 현실적 재난지원금과 조속한 재해대책 마련 촉구

URL복사

6월말 시작된 장마가 두달 가까이 이어지면서 대한민국이 물에 잠겼다. 이번 기록적 폭우로 도시는 물론 농촌, 산과 밭, 임야가 수마에 휩싸였다.  특히 농촌지역은 침수, 토사 유실 등으로 인해 쑥대밭이 됐고 농민들은 삶의 터전을 송두리째 잃었다. 농촌 수해 현장은 말 그대로 ‘대재앙’이다.

 

수십년간 일궈온 삶의 터전을 잃고 애끓는 통곡을 하고 있는 농민은 뒷전에 두고 소비자만 우선시하는 농식품부의 행태로 농민을 두번 죽이고 있다.

 

농식품부에 농민을 우선한 수해대책을 촉구하는 성명이 12일 축산관련단체협의회로 부터 나왔다.

 

다음은 축산관련단체협의회 성명서 전문이다.

 

올해 장마가 유독 길고 기록적 폭우로 전국이 물난리를 겪는 등 비상이다.
농촌지역은 침수, 토사 유실 등으로 인해 쑥대밭이 됐고 농민들은 삶의 터전을 송두리째 잃었다. 매스컴에서는 농작물 피해와 가축피해를 조명하며 망연자실한 농가 현실을 전하고 있다. 농촌 수해 현장은 말 그대로 ‘대재앙’이다. 전국에 축산농가에서는 애끓는 통곡이 이어지고 있다. 산사태로 축사가 무너지고 침수로 살아남은 가축은 축사지붕과 사찰 등으로 대피하기도 했다.

 

하지만 이 같은 아수라장 속에서 농림축산식품부의 수해관련 첫 공식발표는 수해로 인해 농축산물이 국민 공급에 영향을 끼치는지 여부를 분석한 보도자료였다. 이것은 선후가 틀렸다. 재해로 짓밟힌 농민을 보듬고, 삶의 정상화를 위한 현실적인 대책을 먼저 발표해야 마땅하지 않은가?

 

이번 폭우피해로 남부지방에만 소, 돼지, 닭 등 49만 마리가 폐사하는 피해를 봤는데 수급을 먼저 논하는 것이 농림축산식품부의 올바른 태도라 할 수 있는가? 국민을 위한 빠른 수급 안정도 외면할 수 없지만 이러한 재난 상황 속에서 농민과 농업의 피해 수습 방안 및 재발 방지 대책이 주무부처에서 조차 우선순위에서 밀려난다면, 농민들이 기댈 곳은 과연 어디란 말인가?

 

수해로 속 타는 농심(農心)을 헤아리는 농림축산식품부가 되길 호소한다. 호우, 태풍 등으로 인한 농업 부문의 피해가 상시화된 상황이지만 현재 정부의 농업재해복구비 지원기준이 지나치게 까다로운 반면 지원단가는 턱없이 낮아 실효성이 낮다는 지적이다. 따라서 보상기준의 조정과 함께 단가를 현실에 맞게 상향조정하여 농가 재기를 실효적으로 지원할 것을 호소한다. 농식품부는 현실적인 재난지원금과 재해대책을 조속히 마련해 농축산인들의 시름을 덜어줄 것을 다시 한번 강력히 촉구한다.

관련기사

포토이슈

더보기


배너
배너

라이프&health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