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6 (수)

  • 구름조금동두천 ℃
  • 구름조금강릉 21.4℃
  • 구름많음서울 20.1℃
  • 구름많음대전 20.4℃
  • 구름조금대구 19.5℃
  • 구름조금울산 19.3℃
  • 구름조금광주 20.2℃
  • 구름조금부산 20.3℃
  • 구름많음고창 20.5℃
  • 맑음제주 20.5℃
  • 구름많음강화 18.3℃
  • 구름많음보은 19.6℃
  • 구름많음금산 19.0℃
  • 구름조금강진군 20.6℃
  • 구름조금경주시 20.3℃
  • 구름조금거제 20.2℃
기상청 제공

낙농

창립 20돌 낙농진흥회 “함께 이룬 20년, 같이 나눌 100년” 약속

20주년 기념식서 “지속 가능 낙농산업 선도 낙농정책 전문기관” 비전 선포
세종시 어진동에 사옥이전 개소식 갖고 세종시대 본격 개막


낙농진흥회가 출범 20주년을 맞아 ‘우리 낙농의 새로운 백년대계 선도’를 다짐하며 새로운 도약을 약속했다.


낙농진흥회(회장 이창범)는 23일 세종시 정부세종컨벤션센터에서 낙농진흥회 전현직 임직원을 비롯 이주명 농식품부 축산국장, 정수용 유가공협회장, 한국여성소비자연합 김천주 회장 등 낙농, 유가공산업 관계자 150여명이 대거 참석한 가운데 ‘창립 20주년 기념식’을 개최했다.

 
낙농진흥회는 이날 기념식을 통해 지난 20년간의 성과를 바탕으로, 낙농 백년대계의 밑그림을 그리는 차원의 ‘지속 가능한 낙농산업을 선도하는 낙농정책 전문기관”이라는 내용의 비전을 선포하고 핵심과제로 원유품질관리 강화, 낙농정보 종합관리, 수급관리체계 개편이라는 3대 핵심과제를 추진할 것임을 밝혔다.




이창범 회장은 기념사를 통해 “지난 20년간 걸어온 발자취를 한 마디로 정리하자면 열정과 도전의 20년이었다”고 평가하고 “원유검사공영화를 시작으로 ▲집유업무 표준화 ▲잉여원유차등가격제 시행 ▲원유가격산정체계 개선 ▲가공원료유 지원사업 시행 ▲낙농체험사업 및 학교우유급식 확대사업 실시 ▲국제낙농연맹 연차총회개최 등 한국낙농의 토대가 되는 사업들을 성공적으로 수행해 오면서 우리나라 낙농산업의 새역사를 만들어 왔다”고 회고했다.


더불어 “오늘의 캐치프레이즈가 ‘함께 이룬 20년, 같이 나눌 100년’인 만큼 앞으로의 100년도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 나가겠다”고 약속했다.


한편, 이날 기념식에 앞서 낙농진흥회는 세종시 어진동에 마련된 신사옥에서 사옥이전 개소식을 실시하고 본격적인 세종시대의 개막과 함께 새로운 도약을 위한 채비를 마쳤다.

관련기사



황실토종닭농장, ‘황실재래닭’ 토종닭으로 인정
황실토종닭농장의 황색, 흑색, 백색재래닭을 토종닭으로 인정했다. 한국토종닭협회(회장 문정진)는 15일 토종닭인정위원회(위원장 이상진)를 개최하고 황실토종닭농장(대표 안인식)에서 신청한 황실재래닭(황색, 흑색, 백색재래닭)에 대해 토종닭으로 인정했다. 다만, 이번에 인정받은 토종닭은 식용란 생산 용도로만사용해야 한다. 또한 인정위원회는이날 회의에서토종닭 다양성을 인정하고 특수성을 극대화시키기 위해 제도 개선이 필요하다는 데 입을 모았다. 현재 규정은 제정 당시 국가 기관이 보유하고 있는 닭의 외모를 기준으로 만들어지다 보니 민간 육종에 의해 사육되어오는 닭의 다양한 특성까지 담기는 어려워 현재 기준이 토종닭 다양성 확보에는 한계가 있음을 지적하고관련 고시와 규정 등의 개정을 통해 보다 쉽게 토종닭 인정 신청이 이뤄질 수 있도록 추진할 것을 주문했다. 다만, 품종을 다양하게 확대하기 위한 제도 개선으로 진입 장벽을 낮추더라도 향후 소유권 분쟁 등을 피할 수 있도록 조성 경위와 육종 기록 등을 검토해 각 품종의 차별성 입증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상진 위원장은 “민간에서 육종되어지는 여러 품종의 닭이 토종닭으로 인정받아 그 다양성이 확보가 되는 계기가 마련되길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