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3.07 (수)

  • -동두천 10.0℃
  • -강릉 5.5℃
  • 흐림서울 10.4℃
  • 흐림대전 8.3℃
  • 흐림대구 6.0℃
  • 흐림울산 6.6℃
  • 광주 9.7℃
  • 흐림부산 8.1℃
  • -고창 10.1℃
  • 제주 10.0℃
  • -강화 8.5℃
  • -보은 6.1℃
  • -금산 6.9℃
  • -강진군 7.9℃
  • -경주시 6.5℃
  • -거제 8.6℃
기상청 제공

낙농

낙농육우협회 “농협 일방적 도축수수료 인상 즉각 철회”

“수익구조 개선없이 경영부담 농가에 전가시키는 행태”

낙농육우협회도 농협경제지주의 도축수수료 인상을 강력하게 비판하며 일방적인 도축수수료 인상을 즉각 철회할 것을 촉구했다.


7일 낙농육우협회는 성명서를 통해 “사전에 축산단체와 협의 없이 3월 5일 도축분부터 도축수수료를 현행 122,500원에서 139,500원으로 13.8% 인상을 일방적으로 단행했다”고 지적하고 “농협측은 인상의 사유로 지난 5년간 동결조치로 인한 물가상승, 폐수·폐기물처리비, 인건비 등 제조비용 증가를 내세우고 있으나 도축장 수익구조 개선은 뒷전인 채 일방적으로 도축수수료를 인상한 것은 현재 축산농가가 처한 현실을 농협이 외면한 처사”라고 꼬집었다.


또한 농촌경제연구원 연구자료를 제시하며 ’15년 도축장 매출에서 가장 높은 비중(56.7%)을 차지하는 것이 도축수수료이며, 도축수수료에 지나치게 의존하고 있는 현실을 지적하고 수익구조 개선을 위한 유통비용 절감 및 판매력 제고 등의 노력 없이, 경영부담을 오롯이 농가에 전가시키는 행태는 비난받아 마땅하다며 농협의 수수료 인상을 맹비난했다.


협회는 또한 “지난 2015년, 영연방 FTA 비준 보완 대책 일환으로 2024년까지 10년간 도축장 전기요금 20% 할인 적용에 따라, 도축업계가 도축수수료의 1.05% 이상을 인하키로 결정한 바 있으며, 농협도 이에 동참했다”고 밝히며 도축장 운영비용 절감부분이 축산농가의 경영부담 경감으로 귀결된 좋은 선례라고 주장했다.

마지막으로 협회는 “농협은 도축수수료 인상이 농가 경영에 미치는 악영향을 직시하여, 과도하고 일방적인 도축수수료 인상을 즉각 철회”할 것을 강력하게 주장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포토이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