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1.30 (화)

  • 흐림동두천 7.4℃
  • 흐림강릉 10.8℃
  • 서울 7.7℃
  • 대전 8.5℃
  • 대구 5.9℃
  • 울산 12.0℃
  • 광주 10.9℃
  • 부산 12.5℃
  • 흐림고창 10.5℃
  • 흐림제주 14.4℃
  • 흐림강화 8.9℃
  • 흐림보은 7.1℃
  • 흐림금산 10.4℃
  • 흐림강진군 11.8℃
  • 흐림경주시 11.3℃
  • 흐림거제 14.6℃
기상청 제공

무인주행 농작업 가능한 미래형 트랙터 상용화 눈앞

농기평, 자동선회 및 작업기 제어가 가능한 트랙터 핵심기술 개발

URL복사


농림식품기술기획평가원(원장 오병석)은 첨단생산기술개발사업을 통해 자율주행 뿐만 아니라 자율작업까지 가능한 농업용 트랙터의 핵심 기술을 개발하는데 성공했다고 10일 밝혔다.

 

트랙터는 다른 농업기계에 비해 높은 사용빈도로 장시간 사용되고 있고, 일반 경운정리 작업뿐만 아니라 중경제초, 수확, 운반 등 다방면에 사용이 편리한 장점이 있어 무인 자동화 기술에 대한 연구개발이 활발히 진행되고 있다.

 

다만, 국내 트랙터 기술은 해외 선진국(3~4단계)대비 낮은 직진 자율주행(1~2단계)만 가능한 수준으로 기술 격차를 좁히기 위해서는 한 단계 업그레이드 된 자율주행 기술개발이 필요한 상황이다.

 

㈜대동 연구팀은 정부연구개발비를 지원받아 3년간 농식품 R&D 연구개발사업을 통해 자율주행과 자율작업에 적합한 핵심모듈을 개발하고, 주요 농작업지에 성능시험을 완료함으로써 자율주행 트랙터의 상용화 기반을 마련했다.

 

이번 연구로 개발된 농업용 트랙터는 영상인식 및 RTK-GPS기반 기술로 다양한 형상의 포장 내에서 최적의 작업 경로를 생성하고, 생성된 경로를 따라 별도의 핸들조작 없이 경운작업과 자동선회가 가능하여 농작업의 생산성을 향상시킬 수 있다.

 

또한, 실증 시험을 통해 성능평가 검증을 완료하였으며, 작업오차 평균 10cm 이내, 작업정확도 95% 이상로 나타나 세계최고 수준의 기술·장비 보유국(미국)의 성능수준과 대등한 것으로 확인되어 해외 선진국과의 기술격차를 크게 축소할 수 있게 되었다.

 

㈜대동 연구팀은 자율작업이 가능한 농업용 트랙터를 내년 상반기에 상용화할 예정이며, 앞으로도 자동 변속기능과 다양한 작업기를 이용한 자율작업 기술을 지속적으로 개발하여 트랙터 외 지능형 농기계 생산에 적극적으로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더불어, 국내 농지 환경에 최적화된 자율주행 모듈 및 기술을 국내 농기계 제조사와 공유함으로써 고품질의 지능형 농기계 생산 및 국내 자율주행 농기계 확산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할 예정이다.

 

농기평 오병석 원장은 “자율주행은 미래 무인 농업을 선도하는 핵심기술로써 고령화와 인력부족이라는 이중고를 겪고 있는 우리 농업의 지속가능성을 높이는데 필수적인 요소”라며, “앞으로도 자율주행과 자율작업이 가능한 농기계를 중심으로 한 농업의 스마트화를 위해 연구개발 역량을 집중할 것”이라고 밝혔다.  

배너

관련기사

포토이슈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