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25 (토)

  • 구름많음동두천 7.8℃
  • 구름많음강릉 9.1℃
  • 연무서울 8.3℃
  • 흐림대전 10.2℃
  • 흐림대구 9.3℃
  • 흐림울산 9.7℃
  • 흐림광주 10.4℃
  • 흐림부산 11.1℃
  • 흐림고창 8.4℃
  • 흐림제주 13.4℃
  • 구름많음강화 6.7℃
  • 구름많음보은 8.8℃
  • 흐림금산 9.0℃
  • 흐림강진군 11.2℃
  • 흐림경주시 9.6℃
  • 흐림거제 10.6℃
기상청 제공

농업 / 산림

“클라우드 서비스 이용, 뿌리 생육 모니터링 관리까지”

농기평, ‘클라우드형 스마트팜’ 통합 제어 장치 개발
온실내 ICT 초기 투자비용 최대 50% 절감


농림식품기술기획평가원(원장 오경태)은 농식품 연구개발 과제를 지원하여 ‘클라우드형 스마트팜 통합제어장치 개발’에 성공했다고 13일 밝혔다.

 
농기평은 그동안 스마트팜 확산이 지연되는 대표적인 이유로 높은 도입 비용과 기기 간 정보교환 형식이 상이해 한번 도입한 장비를 다른 업체 장비로 교체할 수 없는 불편한 사후관리라고 진단하고 농식품부와 함께 지난 2016년부터 3년간 클라우드형 스마트팜 통합제어장치 개발 연구를 지원해왔다.


이번 연구를 주관한 이지팜 연구팀은 “현재 파프리카와 멜론 2개 작목을 선정해 경남농업기술원 연구 온실에서 실증 테스트를 수행했다”며 “스마트팜 기술도입에 대표적인 장애물인 초기 투자비용을 최대 50% 수준으로 낮출 수 있다”고 밝혔다.


또한, 이지팜 연구팀은 “다양한 기종의 장비에서 데이터를 표준화된 방식으로 수집하고 통합되도록 플랫폼을 설계함으로써, 현재 업체별로 다른 형태의 전송 데이터를 사용하는 문제로 인해 당초 도입 제품만 계속 사용해야만 하는 불편한 사후관리 문제점도 해결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해당 연구팀은 “현재까지의 스마트팜에서는 온·습도와 같은 단순한 환경제어 기술이 대부분이었으나, 클라우드 서비스를 이용하게 된다면 뿌리 생육 모니터링 및 제어 등 효율적인 관리까지 가능하다”고 말했다.


농기평 오경태 원장은 “온·습도 이외에도 이산화탄소, 전기 전도도, 산도 등 다양한 유형의 스마트팜 센서 시장 형성을 통한 농산업 발전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며 “이번 연구로 개발된 개방형 스마트팜 플랫폼이 활성화된다면 다양한 작목별 생육 데이터가 클라우드 서버에 지속적으로 축적되고, 축적된 빅데이터를 분석·활용하는 과학적 영농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배너

관련기사


포토이슈

더보기

배너

라이프&health

더보기

배너